"돌아와요 부산항애!" 예고편입니다. 영화정보들

 이 영화는 제목만 두 번 바뀐 케이스 입니다. 물론 제목을 바꿔도 전혀 기대가 안 되는 것은 마찬가지 이지만 말입니다. 이 영화의 감독이 감독인 상황이다 보니 아무래도 도저히 보고 싶다는 생각이 안 드는 것도 있어서 말이죠. 좋게 말 해도 이상하다고 밖에는 표현할 수 없는 감독의 전작들을 보고 있노라면, 이 영화 역시 그냥 그럴 거라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사실 그래서 더 궁금한 물건이기도 하지만 말입니다.






 포스터는 그레이에서 배껴왔네요;;;



 그럼 예고편 갑니다.







 예고편도 솔직히 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