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 미 바이 유어 네임 - 사랑의 강렬함과 자연스러움에 관하여 횡설수설 영화리뷰

 결국 이 영화도 추가 되고 말았습니다. 몇몇 영화에 관해서 도저히 물러설 수 없는 상황이 되었기에 바로 얼마 전 매우 많은 영화를 봐야 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만, 이 영화 덕분에 계속해서 한 주에 최도 두 편 이상은 소화 해야 하는 상황이 되어버렸죠. 개인적으로 무척 궁금해 했던 영화였기 때문에 뺄 수도 없는 상황이 되기도 했고 말입니다. 물론 이 영화 외에도 볼 영화들이 정말 많기 때문에 이런 상황이 벌어진 것도 있기는 합니다.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이 영화에 관해서 가장 먼저 할 이야기는 사실 감독입니다만, 저는 감독에 관해서는 거의 아무것도 모르고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그래도 아이 엠 러브 정도는 본 것으로 되어 있기는 합니다. 당시에 정말 아무 생각 없이 골라 봤던 영화였다가 정말 놀랐던 기억이 나네요. 사실 그만큼 미묘하게 다가오는 작품이기도 했고 말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아무래도 할 말이 많지는 않은 감독이기도 합니다. 국내에 자주 들어오는 감독도 아니고 하다 보니 아무래도 더더욱 할 말이 없는 상황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그래도 당시에 아이 엠 러브는 정말 놀라운 영화였습니다. 한 가족에서 약간 튀어 보이는 한 사람이 결국에는 일정한 상황을 겪게 되고, 점점 더 쾌락과 안정적인 인생 사이에서 고민하는 상황이 되어가는 작품을 보여줬으니 말입니다. 게다가 작품에서는 이런 지점에 관해서 전혀 다른 민족에 대한 베타성이 어떻게 가족에게까지 퍼지는가에 관한 지점 마저도 다뤘고 말입니다. 이 영화는 결국 매우 다양한 지점에 있어서 사랑이 얼마나 치명적으로 변할 수 있는지에 관하여 다루는 영화라고 말 할 수 있엇습니다. 덕분에 영화 보는 눈이 넓어지기도 했고 말입니다.

 이 외에 눈에 띄는 영화는 역시나 비거 스플래쉬 정도인데, 솔직히 이 작품에 관해서는 할 말이 없습니다. 제가 해당 작품을 본 적이 한 번도 없기 때문이죠. 평가가 그렇게 나쁘지 않은 작품으로는 알고 있고, 이런 저런 생각할 거리가 있다는 이야기는 들은 바 있습니다만, 정작 제가 당시에 이래저래 시간을 맞추지 못하는 상황으로 흘러가 버려서 말이죠. 이 영화 역시 솔직히 구도가 아주 다르다고는 말 할 수 없다는 정보를 듣고 일부러 볼 영화에서는 제외 해버린 지점도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아무튼간에, 이래저래 미묘하게 다가오는 영화인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이 영화에서 제가 아는 배우중 하나는 아미 해머 입니다. 사실 이 배우를 알게 딘 것은 소셜 네트워크 때였는데, 당시에 쌍둥이 역할을 하면서 의외로 괜찮은 모습을 보여주는 데에 성공했기 때문입니다. 물론 제시 아이젠버그가 날리는 온갖 이야기들의 에너지 보다는 약간 못한 면을 보여줬기에 해당 지점에 관해서 약간 아쉽게 다가오기도 했습니다만, 그래도 배우로서 빛나는 면이 보였달까요. 그 이후에 나온 녹터널 애니멀스의 모습 역시 의외로 굉장했기에 적어도 이 배우가 앞으로 어디로 갈 것인가에 관해서 생각하게 만들기도 했고 말입니다.

 다만 그렇다고 항상 좋은 배우는 아니었습니다. 물론 배우로서 망가진 면이 있다기 보다는 영화 자체가 대단히 별로인 경우가 더 많았던 것이 사실입니다. 가장 대표적인 예가 론 레인저 였죠. 론 레인저는 정말 눈 뜨고 보기 힘든 영화였고, 정말 그냥 넘어가야 한다는 생각이 더 강하게 드는 작품이기도 했습니다. 이 영화 이후에 나온 백설공주 역시 좋다고 말 하기는 대단히 힘든 모습을 가져기도 했고 말입니다. 맨 프롬 엉클에서는 나름 연기 변신을 꽤했습니다만, 영화가 부족함과 과함을 모두 오가는 바람에 오히려 방향을 잃은 케이스이기도 했고 말입니다. 말 그대로 영화에 따라 배우가 심하게 달라지는 케이스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상대역은 티모시 샬라메 라는 배우인데, 이 배우의 경우에는 인터스텔라에서 톰의 청소년 시절의 역할을 했엇던 것 외에는 제가 할 말이 없는 상황입니다. 이후에 정말 다양한 작품에 출연한 경력을 가지고 있기는 합니다만, 정작 제가 본 작품이 하나도 없는 상황이어서 말이죠. 애더럴 다이어리나 러브 더 쿠퍼스 같은 작품들이 그런 케이스죠. 그나마 최근에 하스타일과 레이디 버드라는 걸출한 작품에 모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상황인데, 두 편 모두 조연입니다. 솔직히 이 영화가 메인 스트림에서 가장 확실하게 활동하는 영화라고 말 해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죠.

 이 외에 제가 알만한 배우는 마이클 스털버그 정도 입니다. 바로 얼마 전에 포스트와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에서 의외의 조연으로서 상당히 괜찮은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 바 있습니다. 심지어 그 전에는 미스 슬로운가 컨택트 같은 영화에서 역시 모두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고 말입니다. 이 외에 닥터 스트레인지, 마일스 같은 영화에서 주조연으로 정말 열심히 활동한 사람이기도 합니다. 나오는 영화마다 아주 눈에 띈다고는 할 수 없지만, 영화가 필요한 지점을 확실하게 끌어 내주는 데에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배우라고 할 수 있죠.

 다만 역시나 영화에 휘둘리는 경향을 보이는 배우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아무래도 조연으로서 더 많이 출연하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는데, 세기의 매치나 스티브 잡스 같은 영화는 그냥 평범하게 머무르는 정도였고 컷뱅크 같이 망한 영화에서는 정말 홀랑 망하는 모습도 보여준 적이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심지어는 시리어스 맨 같이 정말 본인은 날아다니다 못해 미친연기를 보여준 적도 있지만, 정작 영화가 극도로 취향이 갈려버리는 상황도 여럿 겪었죠. 그래도 다행힌 점은 어느 정도 좋은 감독이나 제작자들이 매우 잘 찾는 배우중 하나라는 점 이랄까요.

 물론 이 영화를 고르게 된 데에는 전혀 다른 이유가 있습니다. 사실 이 경우에는 말 그대로 예고편 보고 꽃힌 케이스라고 할 수 있죠. 배우만 보고 영화를 고르는 것 보다 더 나쁜 케이스라고 할 수 있기는 한데, 이렇게 해서 건지게 된 영화들도 꽤 있다 보니 그냥 넘어가기 힘든 상황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만큼 이 영화에 대한 기대는 거대한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이 영화가 어느 정도의 재미를 보장 해줄 거라는 생각을 한 것도 사실입니다.

 이번 이야기는 1983년을 배경으로 진행됩니다. 열 일곱살 먹은 엘리오는 가족 별장에서 지내고 있지만, 지루한 나머지 여름이 끝나기만을 기다리는 상황이죠. 하지만 어느날 올리버라는 청년이 아버지의 보조 연구원으로 찾아오게 되면서 상황이 바뀌게 됩니다. 두 사람은 처음에는 그냥 서먹하지만, 시간이 갈 수록 우정을 느끼게 되고, 그리고 그 너머의 사랑으로 넘어가게 됩니다. 영화는 이런 상황에서 벌어지는 일들과 그 다음에 다가오는 일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영화가 가져가는 기본적인 이야기는 여름 별장에서 그냥 무료하게 지내던 엘리오 라는 주인공이 어떤 남자를 만나면서 시작합니다. 엘리오는 예술적인 재능이 약간 있기는 하지만, 그 문제에 관해서 뭔가 직접적으로 하고 있다기 보다는 그냥 시간을 보내는 데에 더 많은 지점을 쓰고 있는 상황이도 하죠. 이런 상황에서 아버지의 조수로 올리버 라는 남자를 만나게 됩니다. 그리고 엘리오의 생활이 이 상황에서 점점 더 변화 하게 되죠.

 영화의 이야기는 기본적으로 한 사람이 다른 사람과 매우 자연스럽게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서로에게 거부하는 모습을 더 강하게 가져가고 있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일방적으로 밀어내는 경향 역시 보여주고 있기도 합니다만, 이 문제에 관해서 시간이 갈수록 점점 더 자신의 감정을 정리 해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도 한 것이죠. 이 영화의 특성은 사랑이라는 감정이 어떻게 발전 해가는가를 보여주고 있는가에서 출발합니다.

 영화에서 보여주는 엘리오는 두 사랑을 모두 경험하게 됩니다. 이성간의 사랑과 동성간의 사랑이죠. 둘 모두 정신적인 면에서 사랑을 추구하는 면도 있지만, 육체적인 면에서 역시 어느 정도는 접근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을 영화에서 정말 가감없이 보여주려고 합니다. 결국에는 주인공이 진정으로 원하는 바를 어떻게 찾아야 하는가를 이야기 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영화가 결국에는 두 감정의 차이를 이야기 해야 하는 상황이 되는 것이죠.

 감정의 자연스러움과 극적인 면은 영화에서 매우 중요하게 사용되는 지점입니다. 감정의 발전은 기본적으로 관객이 쉽게 따라게 만들기 위해서 만들어낸 지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사랑에 대한 감정을 관객들이 쉽게 따라가기 위한 장치라고 할 수 있죠. 스토리에서 너무 길고 설명적으로 표현하는 것 보다는 우리가 아는 감정의 방식을 스토리에서 재연하는 것이 더 쉬운 것이 사실입니다. 동성간의 사랑 역시 매우 자연스럽게 발전하고 있다는 것을 영화에서 보여주고 있고 말입니다.

 관객들은 스토리가 표현해주는 감정의 자연스러움으로 인해서 영화에 서서히 빠져들게 됩니다. 영화에서 보여주고자 하는 여러 문제들에 관하여 관객들이 모두 이해가 가능하게 만들고 있고, 사랑이라는 감정이 가진 다층적인 면 역시 보편적인 사람들에게 쉽게 다가가게 만들고 있기에 영화의 재미를 이야기 할 수 있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감정이 어떻게 사그라들고, 어떻게 아쉬움으로 남게 되는지에 관하여 역시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영화의 재미를 이야기 할 수 있는 상황이 되는 것이기도 하죠.

 하지만 자연스러움으로 모든 영화를 소화하는 것은 분명 한계가 있습니다. 자연스러움의 추구는 분명히 영화를 쉽게 이해하게 만들기 좋은 지점이 있긴 하지만, 영화가 너무 자연스러움만 가지고 가면 오히려 영화가 재미 없다는 느낌을 받게 되기도 합니다. 우리가 아는 감정을 통하여 영화의 이해가 쉬운 상황이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영화가 오직 쉬운 면들을 고집하느라 극영화가 가져야 하는 묘미에 관해서 이야기를 안 하는 우를 범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이 부분부터 감정의 극적인 면이 매우 중요한 상황이죠.

 감정의 극적인 면은 주로 영화가 표현하고자 하는 핵심에 관하여 이야기를 할 때 매우 강하게 드러나는 지점이기도 합니다. 주인공의 심리적인 지점에 있어서 매우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것은 중요하지만, 동시에 그 속에서 극적인 지점으로 인해서 주인공이 왜 고민을 하고. 스토리가 왜 그 방향을 가는지에 관해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상황이 되기 때문입니다. 이 영화는 바로 그 지점을 짚어냄으로 해서 영화가 보여주는 스토리의 극적인 지점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영화에서 극적인 지점은 결국 영화가 내세우고자 하는 핵심을 짚어내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사랑이라는 감정이 어떻게 만들어지고, 이 것이 주변에 어떻게 비쳐질지, 그리고 순수한 것인지에 관해서 모두 이야기를 하는 상황이 됩니다. 영화가 핵심으로 다루는 지점이 바로 그 감정의 강렬함을 가져가는 지점이라고 할 수 있죠. 영화에서 감정의 핵심을 설명하는 데에 있어서 매우 강렬한 지점을 잘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죠. 그 덕분에 영화가 매우 확실하게 이해 되고 있고 말입니다.

 영화의 스토리는 결국 자연스러움과 강렬함이 조화를 이루며 흘러가고 있습니다. 영화 진행에서 결국에는 영화가 가져야 하는 두 지점의 균형을 잡는 데에 매우 중요한 상황이 된 것이죠. 영화에서 자연스럽게 감정의 극적인 부분으로 도달하며 그 영화의 핵심을 가져가게 되는 것이죠. 이 영화가 보여주는 것들에 관하여 관객들이 매우 쉽게 이해 할 수 있는 상황이 된 겁니다. 그리고 이 지점으로 인해서 영화에 등장하는 여러 사람들의 이야기를 모두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겁니다.

 영화에서 주인공은 기본적으로 매우 자연스러운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됩니다. 기본적으로 두 방식의 사랑을 모두 경험하면서 자신의 정체성에 관하여 고민을 하게 되죠. 다만 영화는 그 고민과 번민에 관해서 매우 강하게 밀고 간다기 보다는, 말 그대로 모든 것들을 겪으면서 나름대로의 생각을 하게 되는 상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밀어내는 감정에서 우정으로, 그리고 사랑으로 번지는 것들에 관하여 모두 경험을 하며, 관객들과 그 감정을 공유하는 상황이 되는 것이죠.

 이 문제에 관하여 또 다른 주인공인 올리버 역시 매우 강렬한 면들을 가져가게 됩니다. 이 사람의 경우에는 매우 가볍게 주인공과 충돌을 하지만, 역시나 매우 자연스럽게 사랑의 감정을 겪게 됩니다. 하지만 주인공관느 달리 다른 사랑을 이미 경험한 상황이고, 이 상황이 어느 순간에 스쳐가는 느낌일 수도 있다는 것을 이미 인지 하고 있는 상황이기도 하죠. 결국에는 자신이 진짜 깊은 사랑을 하고, 안주를 할 수 있는 지점에 관하여 고민을 하게 되는 지점이 생기게 됩니다. 그리고 영화는 그 결말을 보여주게 되죠.

 이 주변 사람들의 사람들은 매우 재미있는 특성을 보유하게 됩니다. 특히나 주인공의 여자 친구로 생각되는 캐릭터의 경우에는 육체적인 면과 정신적인 사랑이라는 것을 모두 이야기 하면서 역시나 자연스럽게 사랑에 빠져드는 것을 이야기 하게 되지만, 이 불꽃이 그냥 스처지나갈 수도 있다는 것을 암시 하는 캐릭터이기도 합니다. 주인공이 헤어짐을 직접 이야기 하면서 사랑의 또 다른 아픈 측면을 직접적으로 건드리는 캐릭터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영화에서 보여주는 주변 캐릭터들은 의외로 상당히 매력적인 지점들을 가져가고 있기도 합니다. 영화에서 보여주는 주변 캐릭터들은 도구적으로 이용되는 경향이 있지만,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주변 캐릭터들은 의외로 사랑의 일면에 관하여 주인공에게 설명해 주는 역할을 맡게 됩니다. 이 설명은 행동으로 자연스럽게 보여주기도 하지만, 다른 한 편으로는 사랑에 관하여 직접적으로 말을 설명해주는 지점들이 있기도 합니다.

 영화의 영상들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기본적으로 매우 아름다운 풍광을 배경으로, 현실의 기묘한 아름다움을 시각적으로 표현하는 힘을 가져가기도 했습니다. 이 과정으로 인해서 영화가 보여주는 이야기는 대단히 매력적으로 보이는 지점들도 있는 상황이죠. 그리고 이 상황에서 매우 매력적으로 보이는 지점들 역시 매우 강렬하게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영화에 나오는 음악들 역시 영화의 감정을 살리는 매력적인 지점들을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 되기도 했습니다.

 배우들의 연기 의외로 매력적인 지점을 굉장히 많이 가져가고 있습니다. 티모시 살라메의 경우에는 자신의 젊음을 사랑에 관해서 의외로 매우 매력적으로 결합시키고 있죠. 아미 해머의 경우에는 자신이 가져가는 단순했던 지점들을 이번 영화에서는 정말 효과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다른 배우들 역시 매우 매력적으로 표현하는 데에 성공했는데, 특히나 마이클 스털버그는 마지막에 의외로 강렬한 지점을 가져가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정말 마음에 드는 영화입니다. 극적인 지점을 가져가고 있긴 하지만, 그렇다고 그 극적인 면으로 영화 전체를 밀고 가는 것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지점으로 가져가는 강렬한 지점들 역시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덕분에 영화를 즐기는 데에 있어 의외로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면도 있고 말입니다. 아주 독하거나, 정말 쉽게 즐기는 영화를 원하는 분들께는 좀 힘든 작품이 될 수도 있겠지만, 해당 지점에서 약간이라도 벗어나고 싶다고 한다면 영화는 정마 매력적으로 다가올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