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치" 예고편입니다. 영화정보들

 이런 영화를 소개할 때 요새는 죄책감마저 들고 있습니다. 다른 것 보다도 분명 망한 영화일 것이 분명한데 억지로 소개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고 있어서 말입니다. 이런 느낌은 최근에 나온 일본의 데스노트 속편과 거인 나오는 그 망할 작품, 연기는 연금술이 안된다는 걸 증명해버린 작품, 그리고 바퀴벌레 나오는 SF 영화중 가장 재미없어 보이는 작품이 줄줄이 나오고 나서 이 작품 역시 그냥 버린 카드가 되어버렸습니다.






 그냥 망했다 보고 있습니다. 물론 잘 나올 수 있긴 하지만, 그래봤자......



 어쨌거나 예고편 갑니다.







 예고편은 딱 걱정한 대로(?) 네요.


P.S 약간의 작성 오류가 있어 영상을 바로 바꿨는데, 그냥 둘까 싶었습니다. 차라리 다른 영상이 정신건강에 더 이로울 것 같았거든요.

덧글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