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아르테미스 - 설정만 갖고는 영화가 될 수 없다 횡설수설 영화리뷰

 솔지히 최근에 영화가 너무 많이 몰리는 바람에 그다지 할 말이 없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의 경우에는 도저히 피해갈 수 없었던 것이, 영화의 설정도 그렇고 나름 궁금한 구석이 너무 많아서 말이죠. 덕분에 영화를 도저히 피해갈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몇 가지 불안 요소가 있고, 그게 너무나도 확실하게 겉으로 드러난 상황이기도 합니다만 그래도 이 영화를 안 보고 넘어갈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려서 말입니다.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이 영화를 고른 이유는 배우나 감독 때문이 아닌 기본 설정 때문이기는 합니다. 사실 이 영화에 관해서는 좀 걱정되는 부분이 있는데, 그게 바로 감독입니다. 이번에 먼저 이야기 할 말이 있는 상황이기는 해서 말입니다. 이 영화의 감독은 이 옇와 이전에는 메이저 감독으로 활동한 적이 없다는 사실입니다. 그나마 이전에 마블 단편의 감독을 한 적은 있습니다만, 그 외에는 할 말이 없는 상황이기는 하더군요.

 그래도 각본가 이력은 좀 있는 편입니다. 이번 작품 역시 각본가로서 활동한 상황이고, 마블 단편중 하나인 올 헤일 더 킹 역시 감독과 각본 역할을 맡은 바 있습니다. 각본가로러만 활동한 작품은 미션 임파서블 : 로그네이션, 아이언맨 3 같은 작품이 있죠. 거대한 영화의 속편에서 활동한 이력 덕분에 그래도 어느 정도 흐름을 안다는 느낌이 들기는 합니다만, 다른 한 편으로는 속편들 외에는 사실상 눈에 띄는 영화가 없다는 점에서 아무래도 한계가 있어 보이는 것도 사실입니다.

 게다가 각본가로서만 활동 했다는 것 역시 불안요소이기는 합니다. 각본가로서 능력이 꽤 되는 사람들 중에서도 감독으로 활동 하면 오히려 힘들어 보이는 사람들도 몇 있어서 말입니다. 특히나 유명한 각본가들이 간간히 그런 문제를 안고 가는 경우가 많아서 말이죠. 이 영화 역시 아무래도 미묘하게 다가오는 상황이기도 해서 말입니다. 사실 이 문제는 그렇게 간단하게 이야기 할 수 없기는 합니다. 갑자기 신성이 되는 경우도 있기는 해서 말입니다.

 이 영화를 선택한 또 하나의 이유는 배우때문이기도 합니다. 가장 먼저 이름을 올린 배우는 바로 조디 포스터입니다. 최근에는 한동안 영화 출연이 적었던 상황이기는 합니다. 일단 엘리시움 이후에 정말 오랫동안 배오로서는 활동을 안 했죠. 감독으로 머니 몬스터 라는 영화를 내놓은 상황인데, 머니 몬스터가 워낙에 괜찮은 영화이기도 해서 말이죠. 다만 그래도 배우로서도 괜찮은 모습을 꽤 보여줬던 관계로 배우로서의 활동이 그리웠던 것도 사실이었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항상 믿을 수 있는 것은 아니기는 합니다. 님스 아일랜드 같이 어딘가 헐렁한 영화에 가족 코미디 라는 이유로 출연하는 상황이 되었는데, 솔직히 영화가 그다지 할 말이 없는 상황이어서 말이죠. 게다가 모성 이라는 영화나 홈 포 더 할리데이 같이 이상한 영화에 출연한 적도 있는 상황이기는 합니다. 빈도가 높은 것은 아닙니다만, 간간히 망한 영화가 한 편은 나타나는 상황이다 보니 미묘하게 다가오는 상황이어서 이번 영화 역시 미묘하게 다가오고 있기는 합니다.

 띄는 또 다른 배우는 데이브 바티스타입니다. 최근에는 드렉스 역할로 굉장히 잘 나오기는 했습니다만, 이전에 나름대로 연기로서도 자리를 잡으려고 노력을 많이 한 바 있습니다. 스펙터 에서는 소위 말 하는 슈퍼 악당의 자리를 상황이었기에 그렇게 비중이 크다고는 할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블레이드 러너 2049에서 매우 좋은 모습을 보여줘서 외려 배우로서의 앞날이 기대되는 상황이죠. 이런 상황에 관해서는 소피아 부텔라 역시 비슷한 상황이고 말입니다. 오히려 약간 미묘하게 다가오는 것은 제프 골드블럼과 재커리 퀸토 정도이죠. 이 영화에서 뭘로 나올 지가 궁금한 상황이랄까요.

 일단 그 외에도 캐네스 최나 찰리 데이, 스털링 K. 브라운 같은 배우가 줄줄이 포진 해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제니 슬레이트 역시 이 옇와에 이름을 올리고 있고 말입니다. 다만 이 영화가 엉뚱한 데로 갈 거라는 생강이 드는 것이, 이미 해외에서 평가가 좋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예고편에서 나왔던 독특함이 제대로 소화 되지 않았다는 평가가 좀 있는 상황이라는 이야기가 있는데, 솔직히 이제는 취향의 영역으로 가고 있는 상황으로 보이기도 해서 말이죠.

 이 영화는 호텔 아르테미스라는 곳에서 진행 됩니다. 이 곳은 범죄자 전용 호텔이자 병원이죠. 진 토마스 라는 무면허 의사가 운영중인 곳이기도 합니다. 호텔을 간호사인 아르테미스와 함께 22년째 운영중이기도 하죠. 그러다 총상 입은 은행강도와 베테랑 킬러, 무기상, 마피아 보스의 패거리까지 호텔에 모여들게 되면서 호텔에서는 일 치르지 않는다는 룰이 깨지게 됩니다. 결국에는 이 상황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루고 있죠.

 영화의 이야기를 복잡하게 설명 했습니다만, 기본적으로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는 말 그대로 전혀 다른 일로 한 자리에 모였다가, 각자의 목적으로 인하여 일이 전부 틀어지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가지고 진행하고 있습니다. 물론 영화에서 계속해서 등장하는 사이드 스토리가 있기는 합니다만, 그 이야기는 나중에 하기로 하겠습니다. 이 영화가 가져가는 가장 중요한 지점은 결국 호텔 안에 있는 구성원들에게 벌어지는 일들이니 말입니다.

 영화는 초반부터 매우 쉽게 호텔을 소개하게 됩니다. 기본적으로 범죄자가 모이며, 정확히는 범죄로 인하여 부상을 입은 범죄자들의 치료를 담당하는 호스피스에 더 가까운 곳이죠. 다만 실질적인 치료가 진행되는 곳이라는 것이 다른 것이죠. 다만 아무래도 범죄자들이 모이는 곳이기 때문에 그만큼의 룰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서로의 안전과 운영진들의 안위를 위한 규칙 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덕분에 마음 놓고 호텔로 모일 수 있는 상황이 되기도 한 상황이고 말입니다.

 기본적으로 가장 먼저 소개되는 사람은 은행 강도단입니다. 그리고 이 사람들은 영화의 중심 이야기를 진행 하는 동시에, 호텔의 특성에 관하여 소개를 하고 있기도 하죠. 이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는 그만큼 독특한 곳이면서도 위험을 안고 가는 곳이기도 하다는 것을 이야기 하고 있기도 합니다. 그리고 이 사람들은 나름대로의 사고를 쳤다는 이야기를 계속해서 하고 있기도 하죠. 영화는 이 상황 이후에 호텔의 운연진을 소개 하게 됩니다.

 영화는 캐릭터들을 소개하면서 영화 속의 특정 장소에 대한 이야기를 하게 됩니다. 호텔의 특성을 이용하는 지점들을 몇 가지 보여주고 있는 상황인데,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 영화는 호텔 보다는 그 호텔에 모여 있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더 많이 하고 싶어 한다는 생각이 드는 지점들이 정말 많은 편이기도 합니다. 다만 여기에서 그래도 호텔에 대한 여러 아이디어는 나름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점이 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기는 합니다. 이후에 캐릭터들의 이야기를 하는 지점들을 이야기 할 수 있는 상황이기도 해서 말이죠.

 영화 속에서 보여주는 캐릭터들은 나름대로의 문제를 안고 사는 사람들입니다. 앞에 등장한 사람은 같이 범죄를 저지르던 동생이 다쳐서, 한 사람은 호텔에서 뭔가 다른 일이 있어서, 그리고 한 사람은 정말 찌질하게 다쳐서 호텔에 오게 되죠. 그리고 호텔의 주인 노릇을 하는 사람 역시 전혀 다른 문제를 안고 있다는 생각이 초반부터 들게 만드는 여러 지점들을 가져가고 있습니다. 그나마 가장 스트레이트 한 사람이 관리인, 조수, 경호원 역할을 모두 소화하는 한 사람 정도이죠. 이 영화는 이 사람들 사이에 도시의 암흑계를 지배하는 사람이 던져지면서 전혀 다른 이야기로 넘어가게 됩니다.

 이 영화는 각자의 특성을 보여주고, 각자의 충돌을 보여주면서 호텔에서 곧 문제가 생길 거라는 것을 여러 곳에서 암시하게 됩니다. 덕분에 영화에서 다루는 이야기는 굉장히 캐릭터 의존적인 면을 강하게 드러내게 됩니다. 각자의 속셈으로 인해서 일이 엉뚱하게 꼬인다고 할 수 있는 상황이 되는 것이죠. 영화가 보여주는 상황은 서로의 속내를 드러내지 않고 충돌하는 심리적인 지점들을 꽤 자세하게 다루려고 노력 하는 편입니다. 다만 이 속셈의 충돌이 그다지 매력적이지 않다는 데에서 문제가 시작됩니다.

 영화에서 보여주는 각자의 속셈은 관객들에게 매우 확실하게 보이는 편입니다. 영화를 자주 본 사람들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영화가 가져가고자 하는 이야기를 매우 쉽게 찾아낼 수 있는 그런 느김이죠. 결국에는 그 속셈으로 인해서 각자의 감정과, 그로 인해서 꼬여드는 이야기를 영화에서 가져가고 있다고 할 수 있죠. 하지만 영화에서 각자의 감정이 얽히는 곳에서 다루는 지점들은 상당히 거친 편입니다. 거의 소꿉 놀의 수준의 감정 전달을 영화에서 다루는 문제가 발생했기 때문입니다.

 감정의 충돌이 보여주늗 대부분의 문제는 앞에 쌓아놓는 지점들이 부족하다는 점에서 문제가 시작됩니다. 각자의 이야기를 하고 있는 상황이기는 한데, 그 쌓여 있는 감정들은 사실상 모두 도구적으로, 그것도 기반만 설정 되어 있는 상황입니다. 어느 정도 더 발전을 시켜 놓고 사람들의 이야기를 더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 되는 것이죠. 하지만 이 영화는 그냥 도구를 가지고 감정의 얽힘을 만드는 시도를 했고, 결국에는 그 실패가 직접적으로 눈 앞에 드러나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영화상 각자의 문제가 얽히고, 거기에 또 다른 캐릭터가 등장하면서 일이 더 심하게 꼬이게 되는데, 이 문제는 사실상 솔직히 영화에서 너무 독하게 진행해버리는 상황이 됩니다. 그리고 이 상황에서 보여주는 대부분의 이야기는 우리가 아는 뻔한 지점들을 매우 강하게 드러내는 상황이 되어버립니다. 말 그대로 심리적인 묘미에 관해서 우리가 아는 지점들로 회기 해버리는 상황이 되는 겁니다. 덕분에 영화가 보여주는 이야기는 매우 뻔한 구석을 강하게 드러내는 상황이 되어버렸죠.

 이야기 자체의 문제 역시 매우 심각한 편입니다. 다른 것보다도 영화에서 이야기가 얽히는 상황에서 길지 않은 시간 내에 모든 것들을 다 보여주기 위해서 움직이는 상황인데 덕분에 정말 모든 것을 매우 핵심적인 지점만 짚고 그냥 그래도 넘어가 버린다는 겁니다. 덕분에 영화 내내 벌어지는 상황이 흘러가기는 하는데, 그 상황에서 그냥 감상 한다는 느낌 이상을 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그냥 뒤로 넘어가 버린다는 점 덕분에 더 관객이랑 멀어지고 있다는 느낌도 들고 말입니다.

 그렇다고 영화에서 필요한 지점을 일부러 끌어들인다고 할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전부 얽혀 들어가는 상황이기 때문에 관객으로서 전부 보고 가야 하는 상황이 된 겁니다. 그 어느 것도 강하게 다가오지 않는 상황이 되어버리는 상황에서 결국에는 관객들은 그냥 상황을 계속 지켜봐야만 하는 상황이 되어버리는 겁니다. 덕분에 영화가 보여주는 대부분의 문제는 그다지 매력적이라고 할 수 있는 상황 되어버리고 있는 것이죠.

 더 심각한 점이 하나 등장하는데, 영화의 마지막에 들어가는 액션의 면모는 모든 것들이 한 번에 얽혀 들어간다는 식으로 움직입니다만, 감흥이 전혀 없는 상황이 되어버리고 있습니다. 나름대로의 긴박감을 만들어내기 위해서 여기저기에서 벌어지는 매우 다양한 문제들을 다루고 있는 상황이기는 한데, 솔직히 그 무엇도 관객에게 강하게 다가오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각자의 특성을 드러내고 있기는 합니다만, 그냥 그렇게 마무리 하기 위해서 모든 것들을 쌓아놨냐는 느낌만 강하게 가져가는 상황이 되어버렸죠.

 여기에 더 황당한 것은 영화에서 나름대로 사회적인 이야기 역시 집어넣으려고 했다는 사실입니ᅟᅡᆮ. 영화의 배경에 매우 심각한 지점을 다루게 되는데, 영화 내내 비춰줌으로 해서 사회적인 메시지 역시 같이 이야기를 하고 싶어 하는 상황이 되고 있죠.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는 정말 할 이야기가 있는 것이 사실이기는 합니다만, 영화가 가져가야 하는 특성들에 관하여 이야기를 하는 데에는 굳이 필요한 지점이 아니라는 점에서 문제가 됩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천차만별이기는 합니다만, 대부분은 열심히 하지 않는 편이기는 합니다. 가장 경악스러운 사람은 조디 포스터인데, 영화에서 기본은 합니다만, 일부러 편하게 한다는 느낌이 드는 데다가, 방향 마저 잘 못 잡고 간다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소피아 부텔라는 열심히 하지만 과거 연기와 달라진 점이 별로 없죠. 재커리 퀸토와 그 외 배우들은 전부 편한 면 외에는 안 가져라려고 하고 있습니다. 그나마 데이브 바티스타는 약간 뒤틀어진 프로페셔널을 살리는 데에 의외로 좋은 모습을 가져가긴 했죠.

 결론적으로, 정말 실망스러운 영화입니다. 솔직히 영화가 가져가는 소재나 기본 설정은 그나마 나쁘지 않다고 할 수 있기는 합니다만, 그 이상으로 넘어가게 되면 영화의 이야기가 너무 허술하고, 구성은 성의가 없으며, 흐름은 그냥 따라가는 데에 급급한 상황이기 때문에, 여기에 배우들도 전혀 관객을 도와주지 않는 상황이기 때문에 도저히 좋다고 말 할 수 없는 영화입니다. 정말 볼 것이 없다고 하더라도 그냥 이 영화는 제끼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