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랑 - 로맨스가 쥐약이 될 줄이야...... 횡설수설 영화리뷰

 이 영화에 관해서는 사실 좀 걱정되는 면이 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다른 것보다도 원작이 정말 극도의 염세주의를 드러내는 작품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감독이 감독이다 보니, 그리고 국내 각색 실력이 확실히 장난이 아니다 보니 그래도 이 영화가 별로 걱정이 되지 않는 상황이기는 합니다. 결국에는 이번주에 가장 괜찮게 볼 것이 확실한 영화중 하나라고 판단을 해서 리스트에 올리게 되었습니다.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영화를 기대하게 되는 데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기는 합니다만, 일단 이번에는 상황이 원작과는 별로 관계가 없는 상황입니다. 캐르베로스 사가중 하나로 기획된 작품이기 때문에 전후 이야기가 나름대로 흥미로운 작품이기는 합니다만, 일단 이번에는 완전히 분리된 이야기로 끌고 가는 상황이 된 것이죠. 물론 이번 영화가 극도로 흥행을 하게 되고, 최종적으로 해외에서도 흥행이 잘 되면 어떻게 될지 알 수 없기는 하지만 말입니다.

 인랑의 경우에는 솔직히 제가 오시이 마모루를 본격적으로 파게 되면서 보게 된 작품입니다. 더 기묘하게도 한번도 제대로 처음부터 끝까지 다 본 작품도 아닌 상황입니다. 이야기가 워낙에 강렬한 동시에, 굉장히 처연하고 냉소적이다 보니 솔직히 좀 버거운 느낌이 강하게 들기도 해서 말입니다. 그게 매력이란건 알겠는데, 정작 제가 가장 힘들어 하는 지점이기도 하다 보니 정작 영화를 끝까지 보기에는 아무래도 미묘하게 작용하는 지점이 되어버렸죠.

 상황이 이렇다 보니 저는 캐르베로스 사가는 손도 못 대고 있는 상황입니다. 굉장히 강렬한 프로젝트라는 이야기를 듣기는 했는데, 솔직히 두려워서 못 보고 있는 상황이죠. 다만 이번 작품은 한국에서 만드는 상황이기 때문에 각색에 관해서는 원작과 거리가 있는 것도 얼마든지 감당할 수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원작의 압박을 굳이 견뎌야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이번 작품의 가장 큰 장점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그리고 이런 상황에서 김지운은 확실히 강하게 다가오는 선택이기도 합니다.

 김지운 감독에 관해서 제가 제대로 영화를 보게 된 시점은 사실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때부터 였습니다. 그 이전 영화도 유명하기는 한데, 제가 그 전에는 영화를 그렇게 많이 보지 않는 상황이어서 말이죠. 덕분에 달콤한 인생을 정말 늦게 봤던 상황이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 달콤한 인생은 살짝 당황스러운 영화이기는 했습니다만, 누아르를 좋아하게 되면서 부터는 정말 좋아하는 여화로 등극한 영화이기도 합니다.

 그 이전의 영화에 관해서는 사실 제가 할 말이 별로 없기는 합니다. 장화, 홍련의 경우에는 당시에 제가 공포영화를 기피하는 문제로 인해서 거의 안 봤던 상황이고, 그로 인해서 할 이야기가 별로 없었던 것이 사실이었으니 말입니다. 게다가 그 이전에 나온 반칙왕은 도저히 제 취향이라고 말 할 수 없는 영화이기도 했고 말입니다. 그나마 조용한 가족은 나름대로 생각 할 만한 지점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긴 하지만 말입니다.

 이후에 나온 영화들도 취향과 거리가 먼 경우가 간간히 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특히나 악마를 보았다의 경우에는 정말 힘들더군요. 덕분에 도저히 손 대기 힘든 감독이라는 생각을 했었던 것도 사실이죠. 게닥 더 엑스 라는 기술력 장난이 너무 재미없었던 것도 문제였고 말입니다. 하지만 라스트 스탠드 같이 아무 생각 없이 만든 미국 영화는 의외로 볼만했고, 이후에 나온 밀정의 경우에는 스릴러와 역사물이 가져야 하는 두 지점을 모두 묶어 내려고 노력한 덕분에 의외로 와닿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기도 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뚜렷하게 좋다 나쁘다를 이야기 하기 보다는 그냥 그때 그때 상황에 따라 영화의 느낌을 이야기 하는 감독이 되기도 했죠.

 배우진은 정말 괜찮은 편입니다. 최근에 나름대로 영화판에서 잘 나가고 있는 강동원, 그리고 이런 저런 표현으로 인해서 정말 좋은 모습을 보여줬던 정우성, 부침이 있긴 하지만 정말 괜찮은 배역을 간간히 하는 한예리가 이름을 올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원작에서 나름 중요한 역할을 하는 빨간 모자 소녀는 신은수가 한다고 하더군요. 이 외에도 한효주, 김무열, 최민호, 최진호가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군 관련 이야기가 좀 들어가는 관계로 젊은 배우들이 많더군요.

 이 영화의 배경은 근 미래인 2020년입니다. 남북한 정부가 통일을 준비하면서 5년짜리 계획을 발표하자 강대국들이 위험하다고 평가하면서 경제 재재를 해버리면서 점점 민심히 흉흉하게 변하게 도비니다. 이런 상황에서 통일 반대 무장 단체까지 등장하면서 이를 막기 위한 경찰조직인 특기대가 등장하게 됩니다. 이런 상황에서 그 특기대 내 비밀조직인 인랑 이라는 존재까지 이야기 되죠. 영화는 이런 상황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게 되죠.

 다른 이야기를 진행하기 전에 먼저 이야기 해야 할 것은, 이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는 우리가 아는 정치 상황과는 관계가 별로 없다는 겁니다. 영화에서는 극우단체에 대한 이야기를 집어 넣었고, 통일에 대한 이야기와 일종의 경제 재제 이야기를 모두 집어 넣은 상황입니다만, 이에 관해서 영화가 정치적인 면을 드러내거나 하지는 않는다는 겁니다. (사실 통일 문제에 관해서 정치적인 면이 드러난다는 것 자체가 상당히 기묘한 일이기는 합니다만) 이 영화가 가져가는 소재들은 말 그대로 판을 만들어내기 위한 장치에 불과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보여주는 이야기는 다분히 스릴러적인 면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기묘하게도 가상 세계를 다루면서도 은근히 정치 스릴러적인 면을 가지고 있기도 하죠. 현실과 맞닿지 않은 정치 스릴러 라는 기묘한 구성을 취함으로 해서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는 권력 투쟁에 관련한 기반을 가져가게 됩니다. 이 지점들로 인해서 영화의 이야기는 그 권력 투쟁의 핵심에 휘말리게 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영화의 이야기가 정치 스릴러의 요소들을 가져갔고, 어느 정도 쉽게 이해 될 만한 지점들을 가져갔기 때문에 이야기적으로 탄탄하기를 바랄 수 있는 데다가, 원작이 가진 특성을 생각 해 봤을 때 이야기적으로 매우 탄탄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만, 불행히도 이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는 사실상 상황을 만들어내기 위한 도구의 역할 이상을 하지 않는 상황입니다. 기본적으로 영화는 스토리를 통해서 상황을 만들어내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이 이야기가 중요하지는 않다는 것이죠.

 영화에서 기본적으로 가져가는 이야기의 깊이는 이야기를 할 가치가 많이 없는 편입니다. 기본적으로 가져가는 여러 문제들은 이야기의 매력을 배가할 수 있는 점들이 약간 있는 편 입니다만, 딱 거기에서 멈추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가져가는 여러 문제들에 관하여 이 영화는 일부러 어느 정도 선을 긋고 있다는 것이죠. 다만 아쉬운 것은 이 영화가 그어 놓은 그 선이 너무 확실하다는 데에 있다는 점입니다. 게다가 이를 통해서 영화가 허용하지 않아야 하는 것을 허용하고 있다는 느낌 마저 들고 있기도 하죠. 그 이야기는 나중에 좀 더 하겠습니다.

 스토리의 진행에 있어 영화가 내세우는 요소들은 적어도 스스로 어느 정도 연결점을 지니는 데에는 성공을 거뒀습니다. 기본적으로 국가를 지킨다고 하는 두 부서의 기묘한 관계와 서로에 대한 적대감을 드러내고 있으며, 이로 인한 충돌이 영화의 핵심을 이루고 있으니 말입니다. 그리고 이 충돌 속의 캐릭터들은 나름대로의 방향성이 있어야 하는 상황입니다. 불행히도 이 영화가 정말 패착을 드러내는 것은 바로 이 문제죠.

 재미있게도 영화가 개인의 갈등을 드러내는 점은 바로 로맨스입니다. 의외로 상업 여오하의 문법으로 영화를 넘기고 있다는 것이 이 영화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결국에는 영화에서 내세우고자 하는 것에 관하여 이야기를 제한하고, 그 문제를 확실하게 살 정도로 이야기에 대한 선을 그은 상황에서 로맨스 파트는 영화에서 내세우는 또 다른 지점, 그러니까 캐릭터를 확실하게 드러내게 만드는 힘을 가져야 합니다. 영화가 문제가 생긴 것은 바로 이 지점이죠.

 주인공과 연인은 기본적으로 상당한 위험을 안고 있는 연애(?)를 하는 식으로 영화를 진행하게 됩니다. 어느 쪽에서라도 이용하기 위한 지점이라는 것을 매우 강하게 드러내기까지 하죠. 불행히도 이 문제에 관하여 영화는 제대로 연애라는 것에 관하여 순수한 지점과 그렇지 않은 지점을 완전하게 결합시키는 데에 실패 해버렸습니다. 영화에서 로맨스가 나오는 대목은 대단히 어설프며, 억지로 의심스러운 면을 추가 했다는 느낌이 대단히 강하게 드는 것이죠.

 이 역시 영화에서 진행하는 선 긋기가 문제가 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필요한 지점을 모두 드러내야 하는 상황이고 이 필요한 지점을 모두 투여 하긴 했습니다만, 영화에서 제대로 된 결속을 보여주지 못하고 서로 분리 되어 진행된다는 점에서 연애 자체가 끈금없어지는 것이 이 영화의 문제가 되어버린 겁니다. 연결되는 심리 변화들 역시 아주 매끈하다고 말 하기 힘든 지점들을 드러내 버리면서 영화의 한계가 되어버리고 만 것이죠.

 영화의 이야기에서 중심 캐릭터가 서 있는 지점이 아무래도 로맨스와도 너무 많이 맞닿아 있다 보니 영화의 한계는 매우 극명합니다. 그나마 다행인 점이라면 나머지 부분은 억지가 좀 보이기는 하지만 어느 정도 영화적으로 필요한 지점을 매끈하게 끌어내고 있다는 점에서 크게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고 할 수 있는 상황이 된 것이죠. 불행히도 이 역시 어느 정도 주인공을 흔들어 놓는 인간관계와 연결 되어 있기 때문에 완전하다고 말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캐릭터는 상황이 좀 다릅니다. 이 영화에서 캐릭터들은 매우 불균질한 편입니다. 나쁜 캐릭터는 정말 별로이며, 괜찮은 캐릭터들은 의외로 괜찮다고 할 수 있죠. 기본적으로 음모를 꾸미고, 이런 저런 상황을 만들어 내려고 하는 캐릭터들은 영화에서 매우 좋은 모습들을 보여죽 있습니다. 관객들이 상황을 이해하면서, 그 속에 들어간 속내에 관하여 캐릭터들을 통해 이해하게 만들어주는 힘을 가진 것이죠. 덕분에 영화가 보여주는 얼마 되지 않는 이야기가 전달 되는 점에서는 문제가 별로 없는 겁니다.

 하지만 별로인 캐릭터가 문제입니다. 영화의 핵심에 선 주연 캐릭터가 문제인 경우에는 아뮐 주변 캐릭터가 매끈하게 다듬어졌다고 해도 문제가 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나마 한 사람의 경우에는 어느 정도 맞닿은 지점에 관하여 매끈하게 유지 하려고 노력합니다만, 나머지 한 캐릭터의 경우에는 극도의 단순화를 거쳐 버리면서 수동적이고, 덕분에 억지스러운 면들만 가진 캐릭터가 되어버렸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주요 캐릭터가 가져가야 하는 감정에 관하여 그다지 매력적일 수 없게 되어버렸습니다.

 영화가 가져가는 흐름은 오히려 전반적으로 매끈한 편입니다. 이야기에서 아무래도 정말 드러낼 것들만 드러내고 있고, 상업 영화의 면모를 확실하게 드러내려고 구성하는 이야기 방식을 취하고 있기 때문에 영화가 가져가는 문제들에 관하여 적당히 드러내고, 치고 빠지는 면모를 더 강하게 가져가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서 몇몇 문제가 되는 지점들 역시 눈에 띄기는 하지만 그냥 은근 슬쩍 빠져나갈 수 있는 상황이 되기도 했습니다.

 액션의 경우에는 정말 명불허전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영화에서 보여주는 타격감과 속도감에 관하여 정말 정성을 제대로 들였다고 할 수 있을 정도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죠. 영화에서 전반적인 문제는 액션을 위시한 지점이 힘을 싣기 위해서 벌어졌다는 이야기를 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영화의 이야기 자체가 액션을 위해 쓰였다고 말 할 수 있을 정도가 된 것이죠. 그 덕분에 영화의 매력 역시 이쪽으로 몰리고 있고 말입니다.

 다만 액션의 특툴함은 영화 전체적인 느낌으로 봤을 때에는 오히려 너무 강하다는 느김이 들기도 합니다. 영화에서 모든 에너지를 모았다가 액션에서 터뜨리고 있다고 생각 할 정도의 느낌이기도 하고, 이야기의 불균질함으로 인해서 액션이 나오지 않는 장면에서는 점점 더 영화가 처진다는 느낌이 들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미술로 영화 전체를 동일한 느낌으로 유지 하려고는 노력 합니다만 아주 잘 되었다고는 말 할 수 없는 상황이죠.

 배우들의 연기는 천차만별입니다. 핵심 캐릭터중 일부는 매우 좋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영화에서 음모를 꾸미거나, 그 음모에 정말 가까이 붙어 있는 캐릭터를 맡은 배우들은 영화에서 제대로 모든 것들을 살려주는 연기를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정우성이나 한예리가 가장 대표적인 예죠. 강동원 역시 영화가 필요한 바를 확실하게 끌어 내는 데 까지는 성공 했습니다. 하지만 한효주의 경우에는 너무 도구적으로 이용 된다는 점을 간파 했는지, 딱 거기까지만 연기를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영화과 요구하는 바 이상을 하지 않는다고나 할까요.

 좀 아쉬운 영화인 것은 분명합니다. 원작이 가져가는 기묘한 특성을 온전하게 반영하는 것은 애초에 바라지도 않았기는 하지만, 영화가 본격 액션물을 표방하려고 노력하는 점, 그로 인해 발생한 여러 지점들의 문제, 그리고 스토리 요소들의 불균질함으로 인해서 영화가 매끈하다고 말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래도 아예 나쁘다고 말 하기에는 몇몇 심한 문제들 외에는 의외로 매끈하다는 점과 액션은 정말 괜찮다는 점 덕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냥 보고 즐기는 쪽으로 가는 영화라고 정리 할 수 있겠습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