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괴 - 모든 지점에서 어설픈 영화 횡설수설 영화리뷰

 이 영화의 경우에는 좀 묘하게 다가오는 상황이기는 했습니다. 다른 것보다도 이 영화가 분명히 궁금한 지점들이 있는 상황이기는 했는데, 그만큼 걱정되느 지점들도 있는 상황이기도 해서 말입니다. 영화에 관해서 이런 저런 이야기가 이미 오가는 상황이기도 했기에 아무래도 영화의 이야기를 할 때에 미묘하게 다가오는 부분들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었습니다. 특히나 일부 정보에 관해서는 좀 걱정 되었던 것도 사실이었죠.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이 영화의 감독인 허종호는 솔직히 이렿기 그렇게 긴 감독은 아닙니다. 이 작품 이전에 참여한 작품은 좀 있지만, 직접 감독을 한 작품은 거의 없는 상황입니다. 당장에 메이지 상업영화로 작업한 리스트는 세 편만 확인 되는 상황이고 말입니다. 그렇기에 이번 영화가 좀 걱정되는 면이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게다가 초기 작품은 카운트다운이라고, 솔직히 영화 자체가 그렇게 재미있다고 할 수 없는 작품이기도 했고 말입니다. 겨우 봤다가 시간 낭비했다고 생각 할만한 그런 작품이었죠.

 그래도 그 이후에 나온 성난 변호사는 나름 재미있게 본 작품이기는 했습니다. 다른 것보다도 영화가 나름대로 다루는 이야기가 매력이 있다고 말 할 수 있는 지점이 좀 있었던 상황이었기 때문입니다. 솔직히 변호사 이야기를 이 정도로 다루면서 영화가 가져가야 하는 미스터리를 의외로 잘 잡아 냈다고나 할까요. 다만 한국 영화 특유의 가벼움을 너무 심하게 가져가는 상황이다 보니 아무래도 영화 자체가 그렇게 재미있다고 말 할 수는 없는 상황이 된 것도 사실이긴 합니다.

 배우는 그래도 나쁘지 않은 편입니다. 특히나 이 영화에서 메인을 차지한 김명민은 그다지 걱정할 지점이 별로 없는 배우이기도 합니다. 특히나 연기력에 관해서는 더더욱 걱정할 필요가 없는 배우이기도 하죠. 조선 명탐정의 허당 스러운 면을 강조하는 연기나 특별수사에서 보여줬던 기묘한 프로패셔널의 에너지, 내지는 브이아이피에서 나오는 독한 이미지를 모두 소화하는 데에 성공한 좋은 배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부 영화에 관해서는 흥행도 나쁘지 않았고 말입니다.

 하지만 작품 보는 선구안에 관해서는 좀 미묘하게 다가오는 편입니다. 다른 문제로 인해서 홀랑 망해버린 조선 명탐정 3편이갸 그렇다 치더라도, 그 이전에 나온 브이아이피는 영화 자체가 그렇게 좋다고 말 할 수 없었으며, 간첩, 파괴된 사나이, 리턴 모두 영화가 좋다고 말 하기에는 한계가 너무 컸으니 말입니다. 그 사이에 나온 무방비 도시 역시 도저히 좋다고 말 할 수는 없는 작품이어서 솔직히 좀 아쉬운 상황이었습니다.

 다만 저는 김인권은 그렇게 믿지는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분명 흥행한 영화에 많이 나온 배우이기는 합니다만, 주연으로 뭔가를 했다고 하기에는 미묘한 상황이 너무 많은 데다가 이미지 역시 심하게 고정 되어 있는 느낌이기 때문이었습니다. 이런 문제에 관해서 가장 강하게 다가온 작품이 흥행은 잘 됐지만 저는 정말 싫어하는 히말라야나, 그래도 재미있게는 봤는데 영화에서 유독 불편하게 다가오는 배역을 맡았던 신의 한 수 같은 작품들이 마음에 걸리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었죠.

 혜리 역시 할 말이 별로 없습니다. 걸스데이의 그 혜리인데, 솔직히 영화에 관해서는 할 말이 없는 상황입니다. 그나마 선암여고 탐정단 에서는 활동한 바 있고, 드라마는 좀 있긴 한데 솔직히 거대 영화에서 눈을 사로잡을만한 연기를 한 적은 없기 때문입니다. 사실 아이돌 출신 중에 배우로서 성공한 케이스는 정말 몇몇을 제외하면 다 망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중 하나이다 보니 이번 영화에서의 혜리 역시 매우 걱정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사실 사극에 어울리는 마스크라고 말 하기에도 좀 미묘하고 말이죠.

 최우식도 묘하게 갈리는 배우입니다. 최근에 마녀에서는 좋은 모습을 보여줬지만 궁합에서는 그냥 흘러가 버렸으니 말입니다. 박성웅 역시 미묘하게 다가오는 느낌인데, 이 영화 이전에 메소드 라는 영화에서 열심히 연기 한 바 있고, 몇몇 영화들은 평가도 나쁘지 않은 편이긴 합니다만 역시나 꾼이나 헤어화, 석조저택 살인사건 같이 마음에 걸리는 영화들이 좀 있는 상황이고 말입니다. 이 외에 눈에 띄는 배우라면 역시나 전방위적으로 활동하는 박희순과 한국 영화 인증 태그중 하나인 이경영 정도네요.

 이 영화는 중종 22년을 배경으로 합니다. 거대한 물괴라는 놈이 나타나서 백성들을 공격하기 시작하죠. 이 물괴는 백성들을 잔인하게 살해 하거나, 살아남어도 역병에 걸리게 만들어서 끔찍한 최후를 맡게 만들기도 합니다. 이런 문제로 인해서 한양은 공포 그 자체에 빠지게 됩니다. 이런 상황이 영의정과 관료들의 계략이라 여긴 중종은 결국 전 내금위장인 윤겸이라는 자를 불러 수색대를 만들죠. 영화는 이런 상황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영화는 기본적으로 두 가지 이야기를 같이 가져갑니다. 시대상 문제로 인해서 임금을 위해하기 위한 소문으로 만들어진 괴물의 존재와, 실제 있는 물괴의 존재를 모두 이야기 하는 것이죠. 이 영화는 두 이야기를 모두 진행하면서 음모가 얽히고, 진짜 물괴로 인해 벌어진 사건을 같이 다루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이 영화가 흔한 괴수 블록버스터로 넘어가기에는 의외로 복잡한 지점들을 몇 가지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 된 것이죠.

 이야기가 특히나 복잡해지는 지점은 역시나 권력다툼으로 채어난 소문 속의 괴물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이 괴물은 말 그대로 왕을 몰아내고, 권력의 중심에 서기 위해서 일을 벌이는 사람들이 만들어낸 괴소문이라고 할 수 있죠. 이로 인해 발생한 희생은 영화 초반부터 계속해서 소문을 만들어내며, 결국에는 임금의 상황을 흔들기 위한 지점으로 동작하게 됩니다. 이 영화는 해당 지점에 관해서 우리가 매우 잘 아는 구도를 가져가고 있습니다. 덕분에 영화가 적어도 이해하기 어렵다는 이야기는 할 수 없는 상황이 되기는 했죠.

 권력 투쟁의 이야기가 영화 속에 들어가면 긴장을 만들어내기가 훨씬 쉬워진다는 이점이 있습니다. 괴물이 등장하지 않아도 일정한 긴장을 이끌어내는 데에 성공을 거둘 수 있다는 이야기가 되는 것이죠. 이미 다른 영화들에서 증명된 여러 요소들을 사용할 수 있으니 말입니다. 이 영화가 전혀 특별해보이지 않는 이유는 바로 권력 투쟁애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요소들이 없기 때문입니다. 결국에는 관객들이 이야기는 쉽게 받아들이지만, 특징이라고는 하나도 없는 이야기를 보면서 한계를 강하게 느끼게 되는 겁니다.

 영화에서 권력의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지점의 또 하나의 문제라면 핵심만 짚고 간다는 점에서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뭔가 새로운 지점을 꺼내기에는 너무 많은 요소들이 함량 미달로 넘어가버리기 때문에 도저히 좋다고 말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린 것이죠. 이로 인해서 영화가 보여주는 권력 이야기는 뻔하고 식상하며 그냥 그렇게 흘러가 버린다는 느낌이 강합니다. 이 문제에 관해서 영화가 내세우는 지점은 결국 괴물이 등장한다는 점 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영화과 권력과 괴물이 연결되는 이야기의 요소들에 관해서 역시 그다지 좋은 이야기를 할 수 없다는 점에서 이 영화 스토리의 구성 요소 3분의 2가 혼란 덩어리라고 할 수 있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기본적으로 두 요소가 서로 섞이는 지점은 악역이라고 할 수 있는 죤재가 드러나면서부터 인데, 영화에서 악역은 그 어떤 특성도 부여받지 못했으며, 매우 짜증나게 만들기는 하지만 그 이상의 역할을 전혀 하지 못한다는 점에서 영화의 한계선을 그어버리게 되었습니다. 이 몬제로 인해서 영화가 보여주는 거의 모든 것들이 흔들렸다고 할 할 수 있는 상황이 되어버렸죠. 악당의 문제는 뒤에 좀 더 자세이 이야기 하겠습니다.

 영화에서 괴물이 나오는 파트라도 좋으면 이 영화는 그럭저럭이라는 이야기를 할 수 있을 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이 영화에서 괴물을 다루는 방식은 그렇게 좋다고 말 할 수 없기에 더욱 문제가 됩니다. 기본적으로 영화에서 괴물은 소문의 핵심을 다루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진짜 존재하는 괴물에 관하여 확실하게 보여주려고 하는 상황이 된 것이죠. 불행히도 괴물의 서사를 풀어가는 데에 있어서 역시 그 어떤 특징도 발견할 수 없었습니다.

 이 작품에서 괴물을 다루는 방식은 앞서 말 했듯이 진짜 괴물의 존재를 확인시켜주며, 이에 관해서 매우 잔혹하게 다가가는 식으로 진행을 합니다. 영화의 스토리는 그 잔인성을 표현하고, 괴물이 탄생하게 된 계기와 그 괴물의 특성에 관한 지점을 스토리로 풀어가게 됩니다. 심지어는 이 상황에서 괴물에 관련된 인물도 설정함으로 해서 영화의 강렬함을 만들어내는 데에 어느 정도의 스토리를 들여놓기까지 했죠. 이쯤 되면 괴물이 매우 중요한 존재인 것은 확실합니다만, 영화의 이야기는 딱 거기까지만 가고 있습니다.

 요소들이 전혀 특성이 없는 상황에서 영화에서 물괴라는 존재가 만들어내는 스토리 역시 사실상 그다지 할 말이 없습니다. 영화에서 진짜 존재한다는 서사를 보여주고, 이 서사를 통하여 음모가 어떻게 동작하고, 그 음모가 괴물로 인해서 어떻게 박살나는지에 관하여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이 영화는 그 서사를 그냥 흘러가게 놔둡니다. 그 사이에 아무것도 넣지 않고, 그냥 괴물이 뛰어놀기 위한 그라운드를 만들어내는 데에서 멈추고 있는 것이죠.

 덕분에 괴물이 등장하는 지점에서 뭔가 앞으로 어떻게 될 것인가에 전혀 신경을 안 쓰게 됩니다. 말 그대로 잔인하다 라는 생각만 하고, 그 상황이 가져가는 강렬함만을 끌고 가고 있는 것이죠. 이 문제로 인해서 영화의 스토리는 전혀 매력이 있다고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게다가 이런 스토리가 만들어주는 여러 상황들, 그리고 그 상황들에서 나오는 장면들은 전혀 매력이 없는 상황이 되어버리기도 했고 말입니다.

 영화의 스퇼가 빈약한 이유에 관해서는 괴물이 주는 스펙터클을 강조 하려고 했다고 생각 해도 되기는 합니다. 괴물이 등장하면서는 여러 화면의 효과를 사용하고 있으며, 그 속에 있는 전투 역시 굉장히 많이 보여주려고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영화에서 좀 더 신경을 쓰고, 이에 관해서 먼가 시각적인 강렬함을 가져가려고 했다면 좋았으련만 이 영화는 그냥 그 상황의 쾌감만을 주기 위한 점 외에는 아무거도 없다는 듯이 가면서도 그 쾌감을 온전하게 주지 못하는 뻔한 화면만을 관객에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영화가 음모를 다루는 상황이기 때문에 인간 사이의 전투 역시 매우 중요하게 등장합니다만, 인간 사이의 전투 역시 연출이 잘 되었다고 말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스니다. 그나마 낫다면 낫다고 할 수 있는 화면 구성을 어느 정도 가져가고 있고, 영화적인 재미를 이 속에서 그나마 찾아보려고 하는 점이 보이기는 합니다만 성공하기에는 부족한 지점이 너무 많습니다. 게다가 영화에서 신나게 보이려고 하는 얄팍한 속임수를 쓰다가 오히려 엉망으로 만드는 점까지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 와중에 캐릭터들은 우리가 아는 거의 모든 것들을 다 보여주고 있기까지 합니다. 기본적으로 주인공 일행은 나름대로의 방향성을 가지고 있다고는 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는 합니다만, 이 영화만의 특성이 있다고는 죽어도 말 할 수 없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상황입니다. 영화에서 주인공 일행이 뭔가를 한다는 것은 거의 수동적이며, 사극에서 흔히 봐 왔던 착한 사람들 이상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기도 합니다.

 악당 캐릭터의 경우에는 더더욱 큰 문제들을 가져가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영화에서 나름대로 악당의 강렬함을 주기 위해서 설정해야 하는 것이 있는데, 이 문제에 관해서 이번 작품은 오직 배우 기본 이미지만 가지고 밀어 붙이려고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심지어 일부 배우는 악당 이미지로 고정 되었다고 하기에는 거리가 있는 상황인데도 말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아무래도 영화의 한계가 매우 극심하게 드러나고 있는 상황입니다.

 주변 캐릭터들 역시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영화에서 임금이 존재는 주인공이 지켜야 하는 구석을 만들어야 하는 점 외에는 거의 아무 부분에서도 제대로 동작하고 있다고 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괴물의 비밀을 알고 있는 사람의 경우에는 말 그대로 그냥 설명만 하고 사라지는 기묘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까지 하고 말입니다. 말 그대로 극도의 도구적인 면만 강조하다 오히려 희한한 상황을 만들어주는 캐릭터들이 되어버린 거싱죠.

 이 문제에 관해서 배우들이 뭔가 하는가 하면 그것도 아닙니다. 그나마 김명민이나 박희순의 경우에는 나름대로 어느 정도 기반을 발휘함으로 해서 기본은 하고 있지만, 그 외의 배우들은 기본기가 되는 사람들임에도 불구하고 수준 이하의 연기를 보여주는 상황을 보여주기까지 합니다. 젊은 배우들의 경우에는 아예 이미지도 확실하지 않은 상황이 되어버리면서 영화에서 정말 억지로 틈을 벌리고 끼워넣은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그렇다고 연기력으로 메꾸는 것도 아니고 말입니다.

 결론적으로, 매우 실망스러운 영화입니다. 괴물에 관한 사극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했지만, 영화는 모든 면에서 함량 미달이며, 이를 연결하는 데에도 매우 성의 없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나마 흐름이 있는 상황이라고는 할 수 있습니다만 이는 영화를 극단적으로 편집해서 길이를 짧게 만들었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말 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웬만하면 다른 영화를 찾아서 보시는 것이 더 좋을 거라는 생각이 드네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