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프레데터 - 이상하고 산산조각난, 하지만 시간은 잘 가는 작품 횡설수설 영화리뷰

 드디어 새로운 주간이고, 저는 이 영화를 더 올리게 되었습니다. 사실 이 영화는 정말 기대가 안 되는 편이기는 한데, 다른 것보다도 이 영화가 너무 아쉬울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 말입니다. 게다가 제가 아무래도 과거에는 이 시리즈를 너무나도 안 좋아하는 축에 속해 있기도 해서 말입니다. 하지만 결국 에이리언 시리즈를 다 봤고, 그 모든 이야기가 다 재미있다고 생각했던 상황이다 보니 결국 이 영화를 보게 되었죠.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셰인 블랙은 참 미묘한 감독이긴 합니다. 일단 이 영황이전에 국내에서 그나마 유명한 영화가 나이스 가이즈 인데, 솔직히 나이스 가이즈는 제 취향이긴 했습니다만 자막이 모든 것을 망쳐버린 대표적인 케이스이죠. 심지어는 로컬 제작사가 아직까지 블루레이를 못 내고 있는 이유가 자막 고치는 상황이라서 라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입니다. 심지어는 이 영화에 관해서 이야기를 할 수 없을 정도로 자막이 엄앙인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심지어 이 작품 외에는 할 말이 별로 없는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언럭키맨의 경우에는 재미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소리소문 없이 지나가 버렸죠. 그나마 그 이전에 가장 유명한 작품은 키스 키스 뱅뱅 정도인데, 이 영화는 사실 그렇게 유명하지 않은 상황이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무척 좋아하는 영화이기는 한데, 아무래도 매니악한 면이 있는 상황이라서 아무래도 미묘하게 다가오는 상황이라서 말입니다. 그래도 가장 유명한 작품이 하나 있긴 합니다.

 아이언맨 3는 어떤 면에서 보자면 마블의 또 다른 도전이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그간 아이언맨 시리즈가 기조이기는 했지만, 이 작품 이후로 마블의 통일된 분위기를 유지 할 거라는 모습을 가져가고 있어서 말입니다. 솔직히 약간 정신 없는 이야기 구조를 가져가긴 했습니다만, 그래도 영화적으로 봤을 때, 그리고 전체적인 흐름 계산으로 봤을 때 하나의 제대로 된 독립 영화를 가져간다는 점에서 매력이 있다고 말 할 수 있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덕분에 나이스 가이즈를 보게 되었고 말입니다.

 일단 리스트에서 가장 먼저 소개되는 배우는 보이드 홀브룩입니다. 개인적으로 이 배우를 제대로 기억하게 된 것은 역시나 로건 덕분이었습니다. 로건에서 도널드 피어스 역할을 하면서 매우 좋은 모습을 보여줬죠. 정말 싸가지 없는 악역을 매우 매력적으로 보여주는 에너지를 가져가는 데에 성공한 것이죠. 하지만 나르코스 라는 영화에서는 전혀 다른 역할을 소화 하는 데에 성공하기도 했습니다. 당시에 정말 열혈 형사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마약 사건을 어떻게 이야기 하는가를 매우 매력적으로 보여주는 데에 성공한 겁니다.

 올리비아 문 역시 이 영화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최근에는 엑스맨 : 아포칼립스 라는 작품 덕분에 미묘하게 다가오긴 했습니다만, 라이드 어롱 2에서 나름 괜찮은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고, 뉴스룸에서 나름 진중한 모습을 소화 하는 데에도 성공 했으며, 인보카머스에서 역시 매력적으로 나오는 데에 성공한 배우이기도 합니다. 이 외에도 정말 좋은 영화에 출연을 많이 하긴 했죠. 하지만 미묘한 영화 리스트 역시 무시할 수 없는 정도로 있다는 사실이 문제이기도 했습니다.

 트레반트 로즈는 익숙하다 싶어서 필모를 뒤져봤더니 문라이트에서 블랙 이라는 역할을 했던 배우이기도 합니다. 사실 이 영화 덕분에 기억을 하게 되었는데, 워낙에 강렬하게 다가오는 상황이다 보니 이 영화가 정말 기대가 되는 면도 생긴 것이 사실입니다. 물론 이후에 송 투 송 이라는 대단히 혼란스럽고 이상한 영화에 이름을 올린 적도 있고, 12 솔져스 라는 미국 만세 영화에 이름을 올렸다는 점 덕분에 이 배우의 가치에 관해서 좀 고민을 하게 되긴 했지만 말입니다.

 이 외에도 스털링 K. 브라운 같은 배우가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최근에 호텔 아르테미스에서 유일하게 괜찮은 연기를 보여줬죠. 그리고 개인적으로 정말 기묘한 필모인 토마스 제인 역시 이 영화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다만 영화에 관해서 가장 기묘하게 생각하는 배우는 역시나 키건 마이클 키입니다. 코미디 배우인데, 정말 웃기는 역할을 잘 소화 해냈죠. 아마 가장 유명한 작품(?)은 역시나 오바마 분노 통역사 일 겁니다.

 이 영화는 다른 종의 DNA를 이용해서 프레데터가 더 발전하게 되면서 진행 됩니다. 말 그대로 더 위험한 생물로 변해버린 것이죠. 이로 인해서 지구는 더 큰 위기에 휩싸기에 됩니다. 특수 부대원인 퀸은 정부 비밀 미션에 참가중인 진화생물학자인 케이시를 만나서 프레데터를 상대할 계획을 세우게 됩니다. 이 과정에서 범죄 전력이 있는 전직 군인들까지 끼워서 상황을 다시 이끌어 가게 되며 영화의 이야기가 진행 됩니다.

 이 영화는 간단하게 말 해서 프레데터가 지구에 왔고, 그 문제로 인해서 벌어지는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는 그 이야기 사이에 프레데터에 대한 또 다른 지점을 만들어내고 있기도 합니다. 덕분에 영화에서 보여주는 이야기는 의외로 복잡한 부분들을 가져가고 있으며, 이로 인해서 영화가 보여주는 프레데터 이야기는 약간 기묘한 곳으로 흘러가게 됩니다. 이 이야기는 나중에 좀 더 자세히 하기로 하겠습니다.

 이 이야기를 할 때 제 약점은 과거 프레데터가 어떤 영화인지 모른다는 사실입니다. 의도적으로 기피해온 시리즈이니 말입니다. 특히나 아놀드 슈워제네거가 나온 영화는 더더욱 내용을 아무것도 모르는 상황입니다. 솔직히 자기네가 세다고 생각한 외계인이 또 다른 괴물(?)인 아놀드 슈워제네거라는 재난을 만나 당하는 이야기라고 기억을 하고 있는 상황이기까지 하죠. 심지어는 그나마 최근작인 프레데터스도 안 본 상황입니다. 그나마 2편은 끊어서 봣는데, 오히려 이 영화는 약간 취향에 맞더군요.

 상황이 이쯤 되면 저는 프레데터에 관해서 정말 그냥 일반적으로 미디어에서 하는 이야기 외에는 아무 것도 아는 것이 없다고 말 해야 할 정도인 상황이기는 합니다. 실제로 이 옇와는 그 미디어의 특성을 강하게 보여주고 있다는 느낌이 매우 강하기도 하고 말입니다. 매우 강하기도 하고, 과학기술과 사냥꾼 정신(?)으로 무장한 외계인이라는 사실만 알 뿐이죠. 이 영화는 그 특성에서 과학자의 특성을 더 강하게 해서 스토리를 가져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덕분에 영화에서 프레데터들간의 전투도 볼 수 있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그만큼 이 영화는 그냥 신나는 액션 영화의 구도로 간다고 말 할 수 있는 상황이 되었죠. 실질적으로 이 영화의 진행에 관해서 거의 모든 것들을 끌고 가는 것은 액션입니다. 적어도 그 액션이 신난다고 착각할 수준은 되는 것이죠. 영화에서 보여주는 액션의 진행 방식이 우리가 흔히 아는 카메라와 편집으로 정신 없이 보여주는 식인데, 이 특성 덕분에 ㅁ낳은 영화들이 신나 보인다는 느김이 들기 때문입니다. 이 영화 역시 같은 지점을 잉ㅇ하고 있었고 말입니다.

 일단 이 영화는 프레데터라는 장르의 특성을 떠나서 보면 그래도 적당히 볼 수 있는 SF액션물이라고 a라 할 수 있늘 정도는 됩니다. 기본적으로 사람들이 어떤 상황에서 더 쾌감을 느기는지 그래도 알고서 움직인다는 느낌이 있기 때문입니다. 어디에서 어떻게 해야 사람들이 타격감을 느끼는지, 그리고 영화에서 의외로 스케일이라는 지점을 어떻게 신경을 쓰고 있는지에 관하여 모두 알고 있다고는 할 수 있는 상황이 되기는 한 것이죠.

 영화에서 프레데터와 프레데터간의 대결, 그리고 인간과 프레데터의 대결, 또 다른 한 편으로 인간과 인간간의 대결이 모두 나오는데, 영화는 이 모든 조합을 똑같은 방식으로 해결하고 있기 때문에 사실 특성이 있다고 말 할 수는 없습니다. 그나마 프레데터의 기술이라는 점을 몇 가지 사용해서 어느 정도 다른 점을 만드는 정도까지는 가는 데에 성공했습니다만, 이 역시 사실상 다른 영화들에서 이미 다 사용한 지점들이다 보니 특성이라고 말 하기 힘든 지점이 더 많은 것도 사실입니다.

 이 문제로 인해서 영화는 사실상 별로 특성이 강하다고 말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나마 특성이라고 할 만한 지점이 잔혹성이라는 부분인데, 요즘에는 잔혹성을 강조한 액션 영화들이 꽤 많은 상황이라서 사실상 할 말이 거의 없는 상황이죠. 그나마 그 잔혹성이 애초에 잘 어울리는 여오하라고 말 할 수 있을 정도로 영화가 일정한 지점들을 가져가는 데에는 성공했기에 영화가 쓸 데 없이 잔인하다는 말을 하지는 않을 정도가 되긴 했습니다.

 다만 이 문제에 관해서 영화의 캐릭터들의 이야기는 좀 해야 할 듯 합니다. 프레데터 자체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자면, 이제는 전 우주를 지배하려는 야욕에 넘치는 종족이라고 말 해야 할 듯 합니다. 결국에는 자신들의 진화를 위해서 각 종족들의 장점을 모두 흡수 하는 방식으로 움직이고 있는 것이죠. 원래 프레데터의 경우에는 아무래도 전사와 사냥꾼의 이미지를 더 강하게 가져가고 있긴 합니다만, 이번에는 좀 더 인류의 적 이라고 말 할 수 있는 특성을 더 강하게 가져간 겁니다. 논란이 되는 설정이기는 한데, 저는 오히려 괜찮다고 생각하는 쪽이죠.

 문제는 인간쪽 캐릭터들입니다. 주인공부터 시작해서 설정이 너무 과도하거나, 아니면 설정이 너무 적거나, 그나마 괜찮다 싶으면 설정이 너무 튀거나 하는 식으로 영화에서 어딘가 기묘하게 진행되는 식입니다. 이야기의 진행에서 각각의 캐릭터들은 자신의 특성을 정말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기는 합니다만, 이 유감 없이 발휘하는 느낌에 관해서 영화가 좋게 진행된다고 말 하기 힘든 면들을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다른 것 보다 캐릭터들이 이상한 데로 튀어다니는 느낌이 있기 때문입니다.

 영화는 각각의 상황에 관해서 캐릭터들이 어떻게 반응하고, 이로 인해서 또 어떤 일들이 초래되는가 하는 점을 다루게 됩니다. 캐릭터들의 특성이 이상하게 비틀려 있다는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영화에서 캐릭터들이 동작하면 그 특성이 매우 강하게 드러나기는 하는데, 그 결론이 결국 우리가 아는 영화들과 거의 비슷하게 흘러가 버리기 때문입니다. 이 문제가 반복되면서 영화가 매번 어딘가 엉뚱하다는 느낌이 드는 것이 사실이기도 합니다.

 여기에서 문제가 되는 것은 영화의 스토리입니다. 영화가 진행되면서 스토리가 보여주는 여러 지점들은 나름대로 영화만의 특성을 만들어 내려고 한다는 느낌이 있기는 합니다. 하지만 이 느낌은 그렇게 강하다고 할 수 없으며, 결국에는 영화와 제대로 어울린다고 말하기 어려운 상황이 되는 겁니다. 덕분에 영화는 혼란스러운 지점으로 가게 되고, 결국에는 영화의 스토리는 무너지기 시작합니다. 게다가 이런 상황에서 영화가 한 또 다른 선택으로 인해서 이야기가 더더욱 부족하다는 느낌이 생기기도 하죠.

 이 영화의 스토리는 정말 심하게 토막 쳐져 있는 상황입니다. 이야기가 웬만한 액션 영화들보다 훨씬 더 복잡한 요소들을 가져가고 있기 때문에 서로의 이야기를 어느 정도 연결해줘야 하는 상황인데, 이 영화는 간단하지 않은 요소들이 서로 엉키면서 흐름이 끊어지는 지점들이 꽤 있는 편입니다. 그나마 액션의 혼란스러움으로 인해서 어느 정도는 가려지기는 합니다만 온전히 다 가져지기에는 아무래도 문제가 상당히 큰 관계로 한계를 내보이게 되었죠.

 영화에서 보여주는 스토리 진행 방식 역시 일반적인 영화 이해라고 말 하기에는 아무래도 한계가 많은 편입니다. 기본적으로 처음 프레데터가 발견되고, 이런 상황에서 그 프레데터를 조사 하는 것이 한 파트, 그 프레데터가 탈출하면서 벌어진 일들이 한 파트, 그리고 그 다음올 넘가는 또 한 파트, 최종적으로 마지막 파트 하는 식으로 진행이 되는 것이죠. 각각의 스테이지로 끊어 놨기 때문에 영화가 온전한 한 작품으로서의 매력을 이야기 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영화가 보여주는 또 다른 문제는 역시나 흐름의 문제입니다. 위에 이야기 했듯이 모든 요소들이 일부러 끊어져 있거나, 아니면 영화의 구조적인 문제로 인해 의도적으로 끊겨 있거나 하는 식입니다. 그나마 길이를 굉장히 짧게 유지함으로 해서 그나마 흐름 자체가 손상 되었다고 말 할 수는 없는 상황이 되었죠. 이런 상황에서 시각적인 과도한 강렬함으로 인한 점 덕분에 영화의 한게가 매우 강하게 드러나버리는 상황이 되어버리기도 하고 말입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상당히 기묘합니다. 사실 보이드 홀브룩이나 올리비아 문은 이 영화에 필요한 부분이 무엇인지에 관해서 확실하게 가져가고 있는 편이긴 합니다. 트레반트 로즈는 영화에 여유를 더하는 존재가 되었구요. 하지만 스털링 K. 브라운이나 키건 마이클 키, 토마스 제인의 경우에는 너무 심하게 튀는 느낌을 주고 있기 때문에 이 영화의 한계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 문제로 인해서 영화가 균형을 잃기까지 하고 말입니다.

 결론적으로, 이상한 영화입니다. 사실 영화적인 가치는 한계가 너무 많은 편이기는 합니다. 엉망진창인 스토리와 이상한 캐릭터, 통제가 안 되는 정신 없는 액션, 그리고 전반적으로 어딘가 엇나간 흐름 모두가 겹치며 영화 자체가 이상하게 보일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어버린 것이죠.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영화가 도저히 볼 수 없다는 말을 하기에는 그래도 시간이 정말 잘 가기에 그냥 넘어가시는게 좋겠다고 말 하기에는 좀 애매한 구석이 있는 작품이라고 해야겠습니다.

덧글

  • 포스21 2018/09/17 09:33 #

    저도 봤는데 재미없다기 보다는 뭔가 더 나은 영화가 될수 있었는데 그렇지 못했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영화잡지에서 감독인터뷰를 읽어 봤는데 모호한 표현이긴 했지만 제작도중 꽤 힘들었다... 라는 식으로 고충을 표현하더군요. 뭔가 사연이 있었던듯?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