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 위시 - 잔혹함 마저도 도움이 안 되는 영화 횡설수설 영화리뷰

 의외로 이 영화가 개봉한다고 해서 리스트에 올리게 되었습니다. 사실 이런 작품은 리뷰하기 미묘하긴 한데, 과거 작품을 정말 아무 생각 없이 봤기 때문이죠. 솔직히 이번 작품이 그 강렬함을 잘 가져갈 수 있으리라고는 전혀 생각을 안 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말이죠. 그렇기에 이 영화에 관해서는 사실 크게 뭔가 기대를 한다기 보다는 걱정에 더 가까운 상황이기는 했습니다. 아무튼간에, 그냥 편히 볼 영화를 택한 케이스라 보시면 됩니다.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솔직히 저는 일라이 로스는 좀 힘들게 다가오는 감독이긴 합니다. 호스텔 시리즈로 굉장히 유명한 감독이기는 한데, 솔직히 호스텔 시리즈를 정말 싫어해서 말이죠. 아무래도 해당 류의 공포영화를 정말 싫어하는 면이 있어서 말입니다. 그 이전에 나온 캐빈 피버 역시 제 입장에서는 정말 싫다고밖에 말 할 수 없는 작품이기도 했고 말입니다. 심지어는 이 문제에 관해서 뭔가 다른게 있을까 해서 봤던 작품들 역시 미묘해서 말입니다.

 핵심에 선 작품은 역시나 그린 인페르노 였습니다. 예고편 마저도 도저히 좋다고 말 할 후 없었던 작품이었죠. 국내에서는 정말 한참 지나서 영화를 보게 되었긴 한데, 정말 심하게 갈리는 작품이라는 것을 알고서 보면서도 정말 짜증나 혼나는 작품이기도 했ㅅ브니다. 좋게 말 해서 자기 색이 확실한 감독이고, 나쁘게 말 해서 그 색깔이 안 맞는 사람에게는 저주에 가까운 평을 받을 수 밖에 없는 이야기를 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었습니다.

 노크 노크는 또 다른 방향으로 미묘하게 다가오는 작품이었습니다. 솔지히 이 영화는 잔인하다기 보다는 어딘가 엇나간 느낌으로 더 강하게 가져가는 이야기를 하는 식으로 영화를 구성했는데, 그게 영화라고 말 할 수 없는 상황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덕분에 겨우겨우 보고 있는 상황이 되었기는 한데, 정말 영화를 중간에 포기 하고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영화에 관해서 뭔가 미묘한 지점들이 다가오는 것도 사실이긴 했습니다.

 그래도 이 영화에 관해서 어느 정도 보겠다고 마음을 먹게 만든 사람은 역시나 브루스 윌리스 덕분입니다. 물론 최근에 저말 많은 작품들이 좋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기는 합니다. 특히나 얼마 전 개봉한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베니스 같이 희한하기 짝이 없는 영화도 있었고, 신시내티 잡, 프레셔스 카고, 익스트렉션 같은 영화는 정말 눈 뜨고 볼 수 없는 영화들이었습니다. 덕분에 정말 짜증나서 혼나는 영화여서 아무래도 미묘하게 다가온 것이죠.

 그래도 간간히 괜찮은 영화들이 있기에 뭐라고 하기에는 미묘하게 다가오는 것도 사실입니다. 이전에 정말 다양한 작품에서 좋은 연기들을 보여주기도 한 바 있습니다. 다이 하드 시리즈(5편 제외)들은 전부 고른 재미를 보장하는 데에 성공했고, 럭키 넘버 슬레븐 같은 나름대로 독특한 영화에도 출연하는 데에 성공했으며, 루퍼 라는 영화에서 두 주인공중 하나를 맡으면서 연기에 관해서 역시 의외로 좋은 모습을 보여준 덕분에 여전히 연기에 관해서 별로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 드는 것도 사실이었습니다. 그래서 이번 영화를 기대하게 된 면이 있는 것도 사실이죠.

 빈센트 도노프리오 역시 이 영화에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최근에 매그니피센트 7에서 매우 천연덕스러운 코믹 연기를 하는 데에 성공했지만, 데어데블 드라마 시리즈에서 킹핀 역할으 랗면서는 오히려 정말 강렬한 연기를 보여준 바 있기도 합니다. 그 이전에 쥬라기 월드 같은 영화도 있었고 말입니다. 물론 아무래도 미묘한 작품들이 간간히 끼어 있는 상황이긴 합니다만, 연기에 관해서는 정말 걱정할 필요가 없는 배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 이 특성은 풀 메탈 자켓에서 이미 증명된 바 있긴 합니다.

 이 외에 눈에 띄는 배우는 역시나 뷰 크냅과 딘 노리스입니다. 뷰 크냅은 최근에 나이스 가이즈에서 정말 독특한 연기를 보여주기도 했고, 런 올 나이트에서도 영화를 살리는 데에 나름 노력을 기울인 배우이기도 합니다. 딘 노리스의 이야기를 하려면 역시나 영화 보다는 브레이킹 배드 시리즈를 이야기 해야 할 듯 합니다. 행크 슈나이더 역할을 하면서 인간적이면서도 수사관으로서의 방향을 가져가는 데에 성공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죠.

 다만 그렇다고는 해도 이 영화는 사실 걱정 하면서 보게 되는 영화이기도 했습니다. 아무래도 이 영화가 아주 오래전에 마이클 위너 감독에, 찰스 브론슨 주연으로 나온 바 있기 때문입니다. 당시에 찰스 브론슨이 이 시리즈를 통해서 스타덤에 올랐던 것이 사실이기 때문입니다. 1편은 평가도 나쁘지 않은 관계로 아무래도 비교가 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던 것이죠. 이로 인해서 그냥 맘 놓고 보기에는 사실 좀 미묘했던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이번 영화는 폴 커시 라는 사람을 중심으로 진행 됩니다. 외과의사인 폴 커시는 행복한 삶을 이뤘고, 단란한 가족을 이루고 살고 있지만 강도 살인으로 인해서 가족을 잃게 됩니다. 경찰이 제대로 수사하지 않는다고 생각한 폴은 결국 직접 정의를 이루겠다고 마음 먹고, 밤에는 법을 어기는 사람들을 직접 죽이고 다니게 됩니다. 결국 경찰은 그런 상황을 정리 하기 위해서 수사를 벌이게 되죠. 영화는 이런 상황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이 영화가 기본적으로 가져가는 이야기는 화목한 가정을 이뤘던 한 사람이 그 가정을 위협 받고 스스로 범죄와 전쟁을 치르려 한다는 내용입니다. 이미 많은 이야기들이 써 먹은 구도이고, 오리지널은 이런 이야기의 금자탑이라고 말 할 수 있을 정도로 유명한 작품이기도 하죠. 솔직히 그렇기 때문에 아주 새롭다고 말 하기에는 아무래도 한계가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다만 이 영화가 가져가는 또 하나의 질문은 의외로 나름대로 이야기 할 만한 지점이 있죠.

 이 영화는 사적 복수의 정당성과, 그 사적 복수 마저도 어느 정도 통제 하려 하는, 하지만 배우 쉽게 이야기 해서 기본적으로 사람이 사람을 죽이는 것을 막는 법에 대한 이야기를 하게 됩니다. 결국에는 사적 북수를 하며 결국에는 사람을 죽이는 상황이 벌어지게 되고, 이 영화는 그 과정에서 벌어지는 여러 이야기들 어느 정도 하려고 합니다. 윤리성에 대한 질문이기에 그렇게 간단하게 이야기 할 수 없는 지점이 있는 상황이며, 영화들은 보통 피하려고 하는 질문입니다만 이 영화는 그 질문을 직접 던지게 됩니다.

 이 작품의 오리지널은 해당 지점 역시 어느 정도는 이야기의 경향이 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다만 그 윤리성에 대해서 직접적인 질문을 던지기 보다는 영화에서 주인공이 고독한 늑대의 일종이며, 동시에 경찰의 주적으로 인해서 좀 더 긴장을 확대 하는 경향으로 작용하게 됩니다. 이 영화 역시 비슷한 지점을 건드리고 있는 상황이긴 합니다. 문제는 이 영화에서 경찰의 주척 스토리가 그다지 매력적이지 않다는 점에서 영화의 한계를 이야기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 영화에서 경찰 이야기는 그다지 매력적이지 못합니다. 나름대로 경찰들은 사건을 추적 해가면서 주인공에 대한 의심을 이야기 하며, 동시에 어느 정도는 사람을 죽이고 다니는 범인으로서의 이야기를 하게 됩니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는 그 사적 복수에 대한 어느 정도의 인정을 경찰들이 하는 상황이 됨으로 해서 오히려 추적의 동력이 빠져버리게 됩니다. 결국에는 관객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갈만한 긴장이, 그냥 해야 하기 때문에 하는 일로 변질되어 버리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경찰들이 하는 이야기나 그들이 이끌어 가는 이야기의 힘을 잃은 것도 문제지만, 기본적으로 캐릭터성 역시 그다지 매력적이라고 말 할 수 없다는 점에서 더 큰 문제가 있다고 말 할 수 있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영화에서 보여주고 있는 여러 사건들에 관한 경찰의 조사가 보이기는 합니다만, 그 사건들에 관해서 경찰들의 그냥 하는 수사로 인하여, 그리고 그 사이에 드러나는 여러 성의 없는 대사들로 인하여 경찰 캐릭터들은 힘이 거의 없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까지 합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주인공에게 정말 모든 것을 맡기고 가고 있다는 느낌까지 주고 있는 상황이죠.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주인공 역시 솔직히 그렇게 특별하다고 말 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기본적으로 주인공은 매우 강렬한 사람이긴 합니다. 주인공은 아내가 죽고 딸이 생사를 오가는 지경까지 몰리게 되면서 결국에는 매우 심각한 상황에 몰리게 됩니다. 경찰이 수사가 지지부진하고, 동시에 결국에는 어느 정도 덜한 벌이 내려질 거라고 판단하여 사적 복수를 하고, 스스로를 훈련하는 모습을 보여주게 되는데, 이미 잘 아는 영화들이 너무 많은 상황입니다.

 주인공 캐릭터는 위에 설명한 것들에서 정말 한치도 벗어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상황입니다. 영화에서 주인공은 액션 스타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영화가 가져가는 모습은 오히려 외과 의사를 연기하는 액션 스타의 모습이라고 말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영화적인 매력을 이야기 하기에는 부족한 지점들이 너무 많은 것이죠. 이 문제로 인해서 영화에서 주인공이 하는 일들은 관객에게 매력적이라고 할만한 지점이 너무 부족한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주인공의 또 다른 영화적 의무는 기본적으로 관객이 이해하는 캐릭터입니다. 하지만 이 여오하에서 나오는 주인공의 모습은 전혀 관객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애초에 가지고 있는 요소들이 전부 우리가 이미 봤던 것들인데, 여기에 관객을 끌어들일만한 감정적인 지점이 상당히 많이 거세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상황이 되어버렸기 때문입니다. 덕분에 관객들은 한 발 물러서서 상황을 봐야 하고, 최종적으로는 그냥 그렇게 상황을 봐야 하는 상황이 되어버립니다.

 악당 역시 솔직히 그렇게 매력적이라고 말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영화에서 보여주는 악당들의 모습은 우리가 아는 잔혹한 면들 외에는 전혀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잔혹하기는 한데, 머리가 나쁘고 그냥 뉘우치지 않는 바보들 같은 면들이 더 강하다고나 할까요. 이런 상황으로 인해서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는 매우 뻔하게 관객에게 가져가는 상황인 동시에, 악당들이 그냥 잔혹하구나 외에는 그 어떠한 감정도 느낄 수 없는 상황이 계속 벌어지고 있습니다.

 주인공, 악당, 경찰, 그리고 주인공 주변 사람들의 끌고 가는 이야기는 기본적으로 거대한 복수극과 그 복수극에 휩쓸린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 그 복수극의 감정을 느끼는 것을 관객에게 요구하고 있지 않습니다. 그냥 사람 죽이는 데에서 더 큰 쾌감을 느끼라는 듯이 이야기를 구성 해버렸죠. 다만 이 역시 완전하게 해내지 못하고 있는데, 이야기 진행에서 모든 것들이 분해 되어 진행 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영화에서 보여주는 이야기는 관객에게 전혀 다가오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영화가 보여주는 전체적인 흐름이 전혀 매끄럽지 않다는 것 역시 영화에 큰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상황입니다. 기본적으로 매우 빠른 이야기를 가져가려 하는 스릴러 영화처럼 행동하고 있기는 합니다. 아무래도 시간도 100분 남짓으로 가고 있는 상황이다 보니 영화를 일찍 정리하는 식으로 가려 한다는 느낌이 정말 강한 상황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하지만 영화에서 사건을 만들어 가는 과정에서 이야기가 서로 연결되지 못합니다. 액션 영화의 스타일이 아닌 만큼 분명히 이야기의 감정적, 인과적 연결성이 필요한데 해당 지점을 완전히 무시하고 가고 있기 때문이죠.

 이런 상황이 반복 되는 데 영화의 이야기가 매우 빨리 지나간다는 점 역시 아무래도 문제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이미 분절되어버린 이야기가 매우 빠른 속도로 관객을 스쳐 지나가면서 영화의 이야기를 전달하고 있는 통에 관객에게는 정말 아무것도 다가오지 않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게다가 영화가 강약조절에 있어서도 그다지 효과적이지 못한 모습을 보여주며넛 이야기가 늘어지는 상황이 되어버린 것이죠. 덕분에 관객은 상황을 효과적으로 받아들이지 못하게 되어버렸습니다.

 시각적인 잔혹함은 어느 정도 호불호가 갈릴 지점이긴 합니다. 이 영화가 가장 크게 내세우는 지점이라고 할 수 있는 지점이라고 할 수 있는데, 그나마 어느 정도 고어에 익숙한 분들이라면 문제의 잔혹함이 어느 정도 강렬하게 다가오는 정도로 다가올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익숙하지 않은 분들에게는 이 잔혹함이 대단히 강렬하게 다가올 수 있을 정도이기도 합니다. 감독의 특징이 장르적인 특성으로 인해 약해지긴 했지만, 여전히 발휘중 이라는 이야기도 되죠.

 배우들의 연기는 솔직히 좋다고 말 하기 힘듭니다. 특히나 브루스 윌리스는 이 영화에서 정말 아무것도 안 한다는 것이 무엇인지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는 상황입니다. 정말 그냥 편하게 놨다는 말을 할 수도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죠. 빈센트 도노프리오는 기본기는 합니다만, 그 기본기 이상 본인이 끌고 가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에 문제가 되는 케이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외의 배우들 역시 기본기 이상 절대 안 하려고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죠.

 많이 실망스러운 영화입니다. 저 같이 오리지널을 본 사람들에게는 더더욱 실망스러운 영화이기도 하지만, 그렇지 않은 분들에게도 그렇게 매력적으로 다가오지 못하는 영화라고 말 할 수 있겠습니다. 감독이 하고 싶은 대로 하고 싶어 하는 모습은 보이지만 그 어디에서도 그 외의 도움 되는 것은 볼 수 없는 상황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그냥 다른 영화 고르는 것이 정신건강에 더 좋은 상황이라고 말 할 수 있겠습니다.

덧글

  • Nachito volando 2018/10/12 18:45 #

    저도 오리지널 시리즈의 팬으로서이번 리메이크는 좀 실망스러웠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