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참 늦은 가을 옷 장만 이야기 지름신 강림 시리즈

 뭐, 그렇습니다. 이번에는 가을 옷을 장만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제 돈 주고 옷 사는 일이 정말 드문데, 올해는 그러기 힘들더라구요.




 우선 맨투맨 티셔츠 입니다. 저 색에 맞는 하의를 찾아야 하는데, 사실 그게 좀 애매하더라구요;;;




 정말 베이직한 후드티 입니다. 위 두벌을 산 이유는 간단합니다. 베이직한 가을옷의 상태가 전부 매우 나빠서 말이죠;;; 그나저나 루즈 핏이라는게 사고서야 뭔지 알았는데, 제가 좀 배둘레햄이라 그냥 무턱대고 라지 사이즈 샀더니......정말 무시무시하게 크더군요;;;




 가을 점퍼를 결국 하나 샀습니다. 원래 흰색이 있었는데, 완전 노란색이 되어버렸더군요;;; 결국 가장 무난한 놈으로 샀습니다. 그런데.......이건 또 좀 작아요;;;

 뭐, 그렇습니다. 사실 옷의 세계는 잘 알 수가 없네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