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왕 - 배우가 겨우 일으킨 말이 너무 많은 영화 횡설수설 영화리뷰

 이 영화의 경우에는 궁금한 지점들이 몇 가지 있었습니다. 동시에 이 영화를 보고 싶다는 마음이 들면서도 한 편으로는 이 영화가 좀 버겁다는 느낌이 동시에 들기도 했죠. 사실 이 작품이 어떻게 나왔는가 하는 궁금함이 있기는 한데, 동시에 이 영화가 그냥 버틸만한가에 관한 걱정이 동시에 있기도 해서 말입니다. 결국에는 이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가 너무 궁금한 나머지 리스트에 그냥 포함하는 쪽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이 영화의 감독인 우민호는 좀 묘한 사람입니다. 개인적으로 이 감독의 첫 작품인 파괴된 사나이를 극장에서 봤는데, 솔직히 좀 많이 갑갑한 작품이었습니다. 도저히 좋다고 말 할 수 없었던 작품이었죠. 영화가 워낙에 답답한 나머지 아무래도 그 다음 작품을 피해가야 겠다는 생각을 한 것도 사실입니다. 실제로 그 뒤에 나온 작품인 간첩은 도저히 좋다고 말 할 수 없는 작품이었습니다. 나중에 잠깐 봤는데, 코미디 영화로서 도저히 좋다고 말 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이 모든 상황이 반전 된 것은 역시나 내부자들 이었습니다. 솔직히 내부자들은 너무 독하다고 생각하는 영화이기는 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말입니다. 하지만 그래도 영화가 가져가는 에너지는 무시 할 수 없다는 느낌이 강하게 든 것도 사실이었습니다. 영화에서 보여주는 대부분의 이야기는 정말 현대 사회의 단면이자, 그 극적인 지점을 영화로 제대로 구성하는 데에 성공한 케이스라고 할 수 있엇습니다.

 다만 그렇다고 해도 그 이후에 디 오리지널 이라는 부제까지 붙여 재개봉 하는 데에는 좀 아쉽다는 생각이 든 것도 사실이었스니다. 영화가 가져가야 하는 지점들이 물론 많고, 원래 개봉한 작품에서 진행한 이야기가 어느 정도 부족한 지점들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기는 하지만 솔직히 다시 나와야 하는가에 관해서는 좀 미묘하게 다가왔던 것도 사실이기 때문입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아무래도 이번 작품 역시 너무 독하게 나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 것도 사실입니다.

 그래도 이 영화를 피해갈 수 없게 만든 배우가 있으니, 바로 송강호입니다. 송강호는 그동안 정말 다양한 영화에서 다양한 역할을 한 바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사도에서의 모습과 변호인에서의 모습이 강하게 대비되면서 매우 강렬하게 다가온 것도 사실이었습니다. 대부분의 작품이 그래도 평타 이상은 한다는 점에서 걱정이 좀 덜하기도 했고 말입니다. 소위 말 하는 상업 영화부터 잘 만든 작품성 위주의 영화까지 모두 소화하는 데에 증숙한 배우라는 점에서 더 괜찮게 다가오기도 했죠.

 다만 그래도 망한 영화가 아주 없다고 말 할 수는 없는 것이 바로 하울링 이라는 작품 때문입니다. 솔직히 하울링은 정말 인간적으로 너무 심하다고 이야기를 해야 할 정도로 어딘가 기묘하게 다가오는 지점이 있었던 작품이었죠. 그 이전에는 푸른소금이 있었는데, 솔직히 푸른소금은 너무 스타일 위주로 움직이던 나머지, 오히려 영화가 가져가야 하는 에너지에 관해서는 정신 못 차린다는 느김이 더 강했습니다.

 조정석 역시 이 영화에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담나 저는 이 배우에 관해서는 좀 미묘하게 다가오는 이유가, 아무래도 제가 형 이라는 영화를 정말 싫어하는 데다가, 시간이탈자 라는 엉망인 영화가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심지어 시간이탈자는 아예 영화가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는 느낌이 들 정도였죠. 다만 그래도 그 이전에 특종 : 량첸살인기 라는 나름 괜찮은 영화도 있었고, 관상에서도 좋은 연기를 보여줬으며, 건축학 개론에서는 정말 영화에서 뭘 끌어내야 하는지에 관해서 잘 보여준 바 있기 때문입니다. 그만큼 걱정이 좀 덜한 배우라고 할 수 있죠.

 배두나는 어떤 면에서는 다른 두 배부오다 훨씬 더 묘한 배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센스8 시리즈에서 상당히 괜찮은 연기를 보여주기도 했고, 비밀의 숲 에서도 연기력 면에서 정말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기 때문입니다. 도희야에서 역시 매우 납득할만한 연기를 보여주기도 했고 말입니다. 하지만 주피터 어센딩 이라는 해괴하기 짝이 없는 영화나 굳세어라 금순아 같이 어딘가 흠칫하게 하는 영화들이 있는 것도 사실이기는 합니다. 그래도 필모가 상당히 양호한 편이죠.

 이번 영화는 이두삼 이라는 사람을 중심을 진행됩니다. 이 사람은 초기에는 그냥 그런 밀수업자 였지만 이후에 우연하게 마약 밀수에 가담했다가 본격적으로 마약 사업을 하게 됩니다. 이후에 마약 제조와 유통을 모두 하게 되고, 뛰어난 능력으로 인해서 마약업을 전부 장악 해버리죠. 여기에 로비스트인 김정아까지 끼어들면서 더 강한 세력을 가져가게 되죠. 덕분에 마약이 세상에 퍼지게 되고, 이 문제로 인해서 결국 위험을 감지한 사람이 움직이게 되죠. 영화는 이런 상황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리고 때로는 그 하고 싶은 이야기가 정말 많을 때가 있습니다. 결국 나름대로 할 방법을 찾기는 하지만, 간간히 그 상태에서 자신을 주체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게 됩니다. 누구라도 같은 문제를 안고 살며, 자신이 조심 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너무 많은 이야기는 상대를 질리게 만들고, 다음 이야기에 관하여 궁금지 않게 만들어 버리는 효과 역시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영화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영화에서 많은 이야기를 하는 것은 필연적으로 긴 러닝타임으로 넘어가게 됩니다. 반지의 제왕이 가장 확실한 예로, 3시간이 넘는 이야기 구조를 가져갔죠. 심지어 왕의 귀환 확장판은 4시간 10분이 넘는 길이를 가져가는 상황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해서야 온전한 이야기 구조를 가져가는 데에 성공하는 영화들이 있는 것이죠. (같은 문제를 안고 가는 영화로는 왓치맨, 킹덤 오브 헤븐이 있습니다. 반드시 확장판을 봐야 하는 영화들이라고 할 수 있죠.)

 문제는 영화를 진행하며 긴 이야기를 길게 진행하는 것이 아닙니다. 영화가 길어지려면 얼마든지 길어질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야기를 쪼개서 파트 1과 파트 2로 만드는 것 역시 가능합니다. 하지만 그 속에서 완결된 구조를 가져가야 하며, 동시에 영화가 관객들에게 너무 많은 것들을 늘어놓아 흥미를 잃어버리는 것을 방지 해야 합니다. 결국에는 이야기의 흥미를 잃어버리지 않으면서도 자신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온전히 담아야 하는 길이를 찾아야 한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불행히도 이번 영화인 마약왕은 길이에 관한 지점고 자신이 하고 싶어 하는 이야기의 균형을 맞추는 데에 실패 했습니다. 영화에서 다루는 이야기의 분량이 너무 많은데, 이를 어떻게 하건 지금 러닝타임에 짜맞추려고 노력하긴 했습니다. 문제는 그 분량이 많아도 너무 많다는 겁니다. 영화에서 가져가는 이야기가 정말 다양하고 심지어는 담아내려는 지점들이 정말 많은 나머지 영화가 러닝타임 내내 매우 서두르는 느낌을 주게 됩니다.

 가장 기본적인 스토리는 주인공인 이두삼이 마약 세계에 발을 들여 놓고 어떻게 성공하게 되었는지, 그리고 어떻게 몰락하게 되었는지에 대한 이야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야기만 놓고 보면 매우 간단하며, 이미 브라이언 드 팔마의 스카 페이스 같은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를 리바이벌 한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실질적으로 이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 역시 한국식으로 변형된 지점들이 간간히 보이며, 큰 얼개는 스카 페이스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볼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한 인물의 일대기를 따라가면서 보여주는 이야기 이기에, 영화가 보여주는 이야기 대부분은 그 인물이 어떤 일을 하고, 결국 그 일들이 어떤 결과를 낳는가 하는 점을 가져가고 있습니다. 영화의 전반부는 그 일들의 촉발점이 주로 모여 있는 상황입니다. 이야기는 촉발점을 구성하는 식으로 진행 되고 있고 말입니다. 덕분에 영화에서 주인공이 벌인 일들에 대한 여러 에피소드를 보며, 지금 주인공이 하고 있는 일들에 대한 면면을 관객들이 다양하게 느낄 수 있긴 합니다.

 문제는 이 면면이 너무 많이 들어가 있다는 데에 있습니다. 앞서 말 했듯이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는 정말 다양한 곁가지를 가져가고 있습니다. 만나는 인물들도 많고, 영화가 각 단계를 지나쳐가며 이야기를 하고자 하는 지점들이 상당히 많은 편입니다. 영화는 앞으로 도움이 될 지점들이라 생각되는 것들을 모두 짚고 넘어갑니다. 문제는 아무래도 러닝타임이 한정 되어 있기 때문에 그 이야기들이 짚고 넘어가기는 하되, 관객에게 감정적으로 온전하게 받아들여지는 것이 아니라 그냥 이런 일이 있었다는 식으로 넘어가버리는 식으로 가는 겁니다.

 영화의 전반부는 계속해서 같은 문제가 발생하게 됩니다. 덕분에 영화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계속해서 관찰하는 선에서 그치게 됩니다. 그나마 이를 매어 잡고 가는 지점에 있어서 배우들의 연기가 뒷받침 되고 있고, 캐릭터 구성으로 에너지를 어느 정도 메꾸는 데에 성공 했다는 점에서 이 영화가 그냥 관계된 스토리만 줄줄이 뱉어 놓는 느낌으로 치닫게 되는 것을 겨우 피해가게 됩니다. 하지만 그래도 영화가 지루해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상황이죠.

 후반부의 스토리가 중요한 이유는 전반부에서 벌어지는 일들에 관한 봉합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실질적으로 매우 많은 일들을 벌였기 때문에 영화가 정말 봉합하는 것을 힘들어 하는 느낌이 어느 정도 있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스스로 벌인 일들을 스스로 정리하는 느낌이 있다고는 말 할 수 있습니다. 그래도 영화가 후반부 정보량이 정말 높은 것은 어쩔 수 없기는 합니다. 덕분에 영화의 이야기가 좀 더 여유 있게 지나가야 하는 이유가 또 하나 생기는 상황이 된 겁니다.

 스토리가 정보량의 압박을 상당하게 주는 편이기에 영화의 이야기가 아무래도 거리가 느껴지는 상황입니다만, 캐릭터의 구성 덕분에 관객들이 이야기를 받아들이는 데에는 큰 무리가 없는 상황이 되기도 했습니다. 특히나 이 영화에서 주인공 캐릭터 구성은 꽤 훌륭한 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스토리에서 나오는 정보들을 가지고 적어도 캐릭터가 어떻게 관객에게 노출되어야 하는가에 관해서는 본격적인 스토리와 달리 좀 더 신경을 쓴 흔적이 보일 정도입니다.

 영화 내내 벌어지고 있는 일의 중심에 서 있는 사람이 바로 이두삼인 만큼, 영화는 이두삼의 다양한 면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선하기 힘든 주인공인 만큼 아무래도 굉장히 세심한 구성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것을 알고서 움직이고 있습니다. 덕분에 영화가 가져가는 캐릭터는 매우 다양한 감정과 특성을 드러내고 있으며, 이로 인해서 관객들이 이해하기는 힘들지만 받아들이기는 쉬운 캐릭터 구성을 가져가는 데에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주변 캐릭터들의 경우에는 상당히 도구적으로 흘러가기는 합니다만, 그 때 마다 각자의 특성이 빛을 발하게 만드는 지점들을 가져가는 식으로 만들었습니다. 영화의 이야기를 진행하면서 일을 진행하는 데에 있어 자신의 스타일을 매우 확실하게 진행 해야 하는 상황이 되는 것이죠. 이 영화는 이야기 진행에 있어 캐릭터 색이 확실하게 들어가는 점 덕분에 영화의 특성이 좀 더 강하게 두드러지는 느낌을 가지게 되기도 했습니다.

 캐릭터들간의 충돌은 이 영화에서 본격적인 스토리와 곁가지 이야기를 구성하는 데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됩니다. 아무래도 스토리 라인만의 에너지가 약한 만큼, 캐릭터들간의 충돌과 그들이 만들어 내는 지점들 역시 약화될 수 있습니다만, 각자 색이 확실한 관계로 영화의 이야기를 확실하게 살려주는 데에 나름대로의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덕분에 영화에서 보여주는 상황마다 어느 정도는 매력적인 느낌이 드는 것도 사실이죠.

 문제는 이 속에서 나오는 흐름입니다. 캐릭터의 일대기를 가져가는 흐름인 만큼 아무래도 하나로 뭉쳐져 있는 이야기를 해야 합니다만 그렇지 못하다는 점에서 캐릭터 에피소드 단위로 끊어지고 있습니다. 그나마 영화의 통일감을 유지해 주는 것은 캐릭터들의 이야기와 시각적인 면입니다. 이 영화에서 시각적인 면은 나름대로 연구를 한 것이어서 영화만이 가져갈 수 있는 것이 무엇인가에 관하여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할 수 있는 상황입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정말 훌륭한 편입니다. 송강호의 경우에는 무엇을 연기 한다고 하더라도 자리를 제대로 잡는 모습을 계속해서 보여주는데 이번에도 그렇습니다. 사실 어떤 면에서 보자면 가장 튀는 악당의 면모를 보여주게 되는데, 이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해석 하면서도 그간 보여주지 않았던 강렬한 지점들을 동시에 소화하는 식으로 이야기를 진행 햇습니다. 조정석의 경우에는 좀 더 평면적입니다만, 그래도 역시나 매력적인 면들을 드러내려고 노력하고 있고 말입니다.

 결론적으로 기묘한 영화입니다.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가 강렬하지는 않습니다. 기본적으로 너무 많은 분량의 소재를 때려 넣고 다 훝으려고 하기 때문이죠. 하지만 그래도 그걸 이용하려고 한다는 점, 그리고 캐릭터들이 영화의 해당 특성을 어느 정도 잊혀지게 만든다는 점 덕분에, 그리고 어느 정도 봉합 하는 데에 성공했다는 점 덕분에 영화의 재미를 이야기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편히 보기에는 어려운 영화이며, 좀 괜찮은 영화를 보고 싶은 분들은 한발짝 떨어져서 고민 하시는 것이 나을 듯 합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