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크 질렌할 + 댄 길로이 + 넷플릭스(?), "벨벳 버즈소" 입니다. 영화정보들

 댄 길로이는 참 묘한 감독입니다. 나이트 크롤러 라는 작품으로 화끈하게 데뷔를 한 감독이기도 합니다. 당시에 귀신보다 사람이 더 무섭다는 것을 제대로 보여줬죠. 이후에 로만 J.이스라엘, 에스콰이어 라는 작품으로 좀 불이 꺼지긴 했습니다만, 이상하게 두 영화 모두 제 취향에 너무 확실하게 맞는 바람에 댄 길로이 차기작을 기대하게 되었습니다. 상황이 묘하게 돌아간게, 이번에는 호러물에 넷플릭스 끼고 들어가더군요.






 좀 뻔한 이야기 같이 다가오긴 합니다만, 이상한 예술 작품에 얽혀서 사람들이 죽어나가는 이야기라고 하더라구요.



 그럼 예고편 갑니다.







 그나저나 제이크 질렌할은 이런 강렬한 연기에 정말 목말라 했나보네요.

덧글

  • 로그온티어 2019/01/17 13:52 #

    이거 언제 나오나 했더니 촬영중이었군요
    장르로 하드코어한 게 이번에도 기대 걸어 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