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의 미라이 - 성장에 필요한 것들 횡설수설 영화리뷰

 이 영화의 경우에는 사리 봐야 하는가에 관해서 좀 걱정 하는 지점들이 있는 상황이기는 합니다. 사실 이 작품이 이미 평가가 좋지 않아서 볼까 말까 하는 생각이 좀 들어서 말입니다. 하지만 보고 판단해야 한다는 생각이 좀 들었고, 결국에는 리스트에 올리게 되었습니다. 솔직히 이 글을 쓰는 현재 이 영화가 새 해 첫 작품이라는 점에서 좀 미묘하게 다가오는 상황이기는 하죠. 그래도 평균은 할 거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호소다 마모루는 독립된 감독으로서 정말 잘 가나는 상황입니다. 초기 데뷔가 디지몬 어드벤처라는 것을 생각 해보면 정말 묘한 감독이라고 할 수 있죠. 몇몇 감독들은 한 장편 애니메이션의 연출부로 활동 하게 되면 그 작품에 매인 나머지 다른 작품들이 영 별로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 상황이 있어서 말입니다. 제가 이런 생각을 하게 된 이유가 아무래도 명탐정 코난 극장판 감독들의 상황들을 좀 알고 있어서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아무튼간에, 시간을 달리는 소녀라는 작품을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한 이후 호소다 마모루 감독은 계속해서 기대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이상하게 저는 시간을 달리는 소녀 애니메이션이 좋은 작품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으면서도 한 번도 끝까지, 제대로 본 적이 없는 상황이기는 합니다. 하지만 이야기가 가져가는 무게라던가, 영화적인 재미에 있어서는 그다지 욕 할 말이 없는 작품이라는 사실 역시 알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무리하지 않는 연출과 애절함이 잘 들어가 있는 작품이었다고나 할까요.

 그 이후에 나온 썸머 워즈는 시간을 달리는 소녀 애니와 비교하면 솔직히 좀 아쉬운 작품이기는 했습니다. 하지만 작품 자체로만 따지면 정말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작품인 것도 사실이었죠. 오프닝부터 시작해서 작품이 가져가는 이야기는 의외로 이야기적인 흥미를 유지하는 데에 성공했고, 뭘 기반으로 해서 이야기를 어떻게 가는가가 매우 중요한 상황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 덕분에 이 작품이 정말 좋게 다가오기도 했고 말입니다.

 하지만 가장 걸출한 작품은 그 다음에 나온 늑대아이 였습니다. 솔직히 이 작품의 경우에는 별 기대를 안 하고 갔었던 작품인데, 보고 나서 정말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한 평범한 어머니가 평범하지 않는 아이들을 키우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루는데, 인간으로서의 모습과 동물로서의 모습을 모두 가져가는 캐릭터를 키우는 어머니와 각기의 선택을 하는 아이들의 이야기를 다루면서 정말 심금 울리는 작품을 만들어 내는 데에 성공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정말 좋아하는 작품이 되기도 했고 말입니다.

 문제는 그 다음 이었습니다. 솔직히 굄루의 아이는 시기상 좀 가벼운 작품이 될 거라는 생각이 들기는 했습니다. 아무래도 감독 특성상 주로 정말 힘줘서 만드는 작품 사이에 힘을 빼고 그대로 가는 작품들을 하는 경향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사실 괴물의 아이는 일반적인 애니메이션에서 본다면 정말 잘 만든 작품이라고 자신 있게 이야기 할 수 있을 정도는 됩니다. 하지만 호소다 마모루의 늑대아이를 생각 해보면 많이 떨어져 보이는 것도 어쩔 수 없기는 하더군요.

 그리고 이번 작품에 오게 되었습니다. 제가 이 작품을 고르지 않는 이유를 설명하기 전에 일단은 일본 주연 목소리들을 좀 소개 하고 넘어가야 합니다. 쿤 이라는 캐릭터를 한 사람은 카미시리라이시 모카 라는 사람으롸, 이전 작품들 중에서 아는 작품이 없는 사람이긴 합니다. 미라이 역할을 한 배우는 쿠로키 하루 라는 배우로, 그나마 알만한 작품이 잠깐만 회사 좀 관두고 올게, 립반윙클의 신부 정도였습니다. 아주 긴 변명은 괜찮은 작품이라고는 하는데 제가 손이 안 가서 넘어가버렸죠. 이 외에 눈에 띄는 배우는 야쿠쇼 코지인데, 아무래도 최근에 고독한 늑대의 피 라는 작품을 봤기 때문입니다. 후쿠야마 마사하루 역시 눈에 띄는데,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덕분입니다.

 하지만 이런 좋은 배우들에도 불구하고 제가 이 작품을 건너 뛰려고 한 상황이었는데, 아무래도 평가가 좀 미묘하게 다가오는 상황이었기 때문입니다. 이 작품의 특성상 따뜻하기는 한데 감독의 색이 드러나지 않는다는 이야기도 있는 상황이기도 해서 말입니다. 물론 아무래도 몇몇 새로운 시도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고 있다는 생각이 있긴 합니다만, 그래도 평점이 그 동안의 작품보다 너무 낮아서 말이죠. 아무튼간에, 그래도 일단 보고 판단 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작품은 쿤 이라는 아이를 중심으로 진행 됩니다. 이 아이는 어머니와 아버지, 그리고 강아지 윳코와 함께 매우 행복한 삶을 살아가고 있었죠. 문제는 네 살인 쿤에게 갑자기 동생인 미라이가 나타나게 됩니다. 이 동생은 부모님의 관심을 독차지 해버리게 됩니다. 일종의 위기감을 느끼던 삶으 살던 중에 갑자기 미래에서 “미라이” 라는 소녀가 찾아오게 되죠. 영화는 이런 상황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게 됩니다.

 영화는 시작부터 한 아이가 태어난 이야기를 다루게 됩니다. 한 아이가 태어나기 전 강아지 한 마리가 들어오고, 쿤 이라는 아이가 태어나게 됩니다. 나름대로 즐겁게 살던 쿤 이라는 아이는 정날 남부러울 것이 없지만, 자신의 사랑을 빼앗아가는 미라이 라는 동생이 생기게 됩니다. 영화의 이야기는 결국 한 아이가 자신의 동생을 얻게 되면서 부모의 사랑이 자신에서 멀어졌다고 느끼는 순간부터, 이에 대한 여러 반발과 발전에 대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영화는 아이의 성장담을 다룬 만큼, 매우 간단한 데에서부터 이야기를 출발시킵니다. 동생이 태어난 것부터 해서, 자신이 갑자기 삶의 중심에서 밀려나게 되었다는 느낌을 받게 되며 벌어지는 지점들을 다루게 되죠. 영화를 시간대순으로 설명해야 하는 이유는 바로 이 때문입니다. 영화는 말 그대로 그 때 가져가는 감정에 대한 지점을 이야기 하고, 그 감정을 해결하기 위한 여정이 등장하기 때문입니다. 하나의 온전한 이야기를 한다기 보다는 말 그대로 변화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쪽이라고 할 수 있죠.

 처음에는 상대적 박탈감에 대한 이야기를 하게 됩니다. 영화상에서 박탈감을 설명하는 방식이 가장 재미있는데, 기본적으로 자신 이전에 또 다른 존재가 작품에서 있었던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말 그대로 자신 외에도 박탈감을 겪었던 존재가 있었던 것이죠. 이 영화는 해당 지점에 관하여 시작하면서 영화의 성격을 규정하게 됩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서 각자의 문제를 직접적으로 드러내기 시작하죠. 이 영화는 주인공의 문제가 그 때 그 때 나오고, 그걸 해결하는 식입니다.

 영화에서 각 상황의 문제가 중요한 것은 결국에는 영화의 이야기를 진행하면서 하나의 거대한 주제를 형성하는 지점으로서 동작하기 때문입니다. 기본적으로 주인공의 시점에서 걱정하는 여러 문제들이 있고,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특성들이 같이 있게 되는 겁니다. 다만 이 문제에 관해서 아이의 방식으로 이해를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기 때문에 영화에서 보여주는 대부분의 이야기는 엉뚱하며, 때로는 약간 유치하게 보이는 지점들도 있는 상황입니다.

 흥미를 유발하는 초반부와 달리, 후반으로 가게 되면 좀 더 깊은 이야기로 나아가게 됩니다. 주인공의 박탈감을 유발하는 존재는 동생인 미라이 뿐만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영화는 각각의 상황에 관하여 이야기를 하고, 동시에 그 상황에 맞는 인물을 등장시켜서 상황을 타개하게 만듭니다. 중간의 판타지로 인해서 현실에 영향이 오는 식이라고 할 수 있죠. 덕분에 영화의 이야기는 매우 단계적이고, 각각의 상황을 해결하는 데에 집중하는 모습이 됩니다.

 덕분에 영화의 이야기 구성은 우리가 흔히 아는 기승전결의 방식을 가져가지 못합니다. 각각의 상황을 정말 의식의 흐름 대로 만들어내고, 그 흐름에 따라 상황의 진행과 해결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덕분에 각각의 에피소드 단위로 작품이 움직이게 되며, 에피소드의 만듦새에 집중하는 특성을 가져가게 됩니다. 다행히 각각의 에피소드 단위로 봤을 때 이 작품은 어느 정도 흥미로운 구성을 많이 가져가고 있습니다.

 작품에서 보여주는 대부분의 구성의 핵심은 자신이 겪은 감정에 관해서 누군가 이미 겪었으며, 누구라도 비슷한 문제를 안고 있었으며, 이를 해결하는 데에 정도는 없다는 겁니다. 하지만 구성과 등장인물의 변화를 주고, 특히나 영화에서 매우 다양한 지점들을 시청각적으로 변화시킴으로 해서 각각의 에피소드에 고유한 특성을 부여하고 있죠. 덕분에 영화의 어느 시점까지는 적어도 모든 에피소드들이 다르다는 느낌을 주는 데에 성공을 거뒀습니다.

 문제는 아주 성공적으로 모든 것들이 달라보이지는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문제점들은 외동이가 아니라면, 누군가의 자녀로 성장 했다면 거의 한 번은 겪어 봤을 문제들인데, 이를 판타지의 모양새로 바꿨기 때문입니다. 사실상 영화에서 시각적인 지점에서, 그리고 나름대로의 특성으로 어느 정도 다른 이야기를 하는 데에는 성공했습니다만, 이야기가 후반으로 진행 되면 그 다양성도 슬슬 그냥 똑같이 보이는 상황이 되는 겁니다. 덕분에 이야기 자체가 지루해지는 상황이 되기도 하는 것이죠.

 게다가 각자의 이야기를 엮는 데에 있어서 매력이 아주 강한가 하면 그것도 아닙니다. 에피소드 단위로 이어지는 이야기에서 해결점이 있으면, 그 다음에는 다시 다른 문제가 발생하는데, 영화에서 이 간극이 자연스럽다고 말 하기 힘든 상황을 계속해서 보여주고 있습니다. 덕분에 이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는 분절되어 있으며, 한 편의 이야기를 지속하고 있지 못하다는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다만 최근 영화들의 특성을 생각 해보면 큰 단점이라고 말 하기에는 문제가 있는 지점인 것도 사실이긴 합니다.

 마지막 이야기가 진행 되면 이야기는 모든 이야기에 관해서 한 편의 작품으로 묶여야 하는 이유에 관하여 어느 정도의 설명을 하는 데에 성공을 거두게 됩니다. 이 영화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봐야 하는데, 결국에는 작품에서 하는 모든 이야기에 관하여 결국에는 이 모든 이야기가 성장에 대한 이야기이며, 성장의 과정에서 벌어지는 여러 일들에 관하여 해결을 하는 것은 결국에는 나름의 방법이 있다는 것을 이야기 하는 것이기도 하죠.

 말 그대로 모든 것들이 관념적으로 얽히면서, 결국에는 한 사람의 인생을 구성한다는 식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의 재미는 그 관념의 연결고리가 완성되며, 작품을 되짚어 보는 데에서 발생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적어도 진행 자체에서는 분절된 이야기라고 할 수 있지만, 적어도 한데 묶어서 무슨 이야기를 하는가에 관하여 제대로 된 결론을 내고 있다는 점에서 이 작품의 이야기를 하고 있다는 점에서 매력이 있다고 할 수 있는 상황이 되는 겁니다.

 문제는 그렇다고 해도 너무 분절이 크다는 점입니다. 이 작품의 각각의 에피소드 단위의 에필로그격으로 어른들의 이야기가 어느 정도 들어가게 되는데, 어른들의 이야기를 보고 있으면 이야기의 온도차가 정말 확연하게 다르다는 느낌을 주기 때문입니다. 부모가 아닌 이상은 거의 이해할 수 없는 이야기가 직접적으로 진행되는 모습이라고 말 할 수 있는 정도가 되어버리고 있죠. 덕분에 영화가 가져가는 흐름은 더더욱 일정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의 문제는 결국 분절과 반복으로 인한 추진력 저하입니다. 그래도 이 작품은 스스로 이야기 하고자 하는 바를 확실하게 가져가고 있기 때문에 아주 큰 문제가 지배한다고는 말 할 수 없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는 합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작품이 가져가고 있는 이야기가 눈을 뗄 수 없고, 이야기에 오롯이 집중할 수 있다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이야기가 끊어지는 지점에서 일단 모든 것들이 멈추기 때문에, 그리고 진행에 있어서 반복적이라는 점 때문에 집중도가 떨어지는 상황이 벌어집니다.

 그래도 시각적인 지점에 있어서는 정말 대단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호소다 마모루 특유의 그림이 지배하는 매우 멋진 그림이 지속 되면서도, 다른 한 편으로는 기술적으로 무엇을 더 밀어붙일 수 있을 것인가 하는 고민이 잘 보이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죠. 덕분에 한 작품에서 매우 다양한 모습을 보게 되면서 거대한 느낌과 소소함을 모두 잘 살리고 있기도 합니다. 또 하나의 기묘한 점이라면, 애메이션 특유의 강조점이 있으면서도, 아이들이 가져가는 실제 행동들에 관하여 의외로 현실적으로 밀어붙이는 지점들도 있다는 겁니다.

 목소리 연기는 자막판 기준으로 봤을 때 약간 묘하긴 합니다. 특히나 쿤의 연기는 대사가 많은 작품 특성상 일부러 성인에게 맡겼다는 느낌이 드는데, 솔직히 너무 나이들었다는 느낌도 있는 편입니다. 대사량으로 봤을 때, 그리고 대사 난이도로 봤을 때 아이를 캐스팅 하지 못한 것은 이해가 되긴 하지만 말입니다. 그래도 그 외의 여러 목소리 연기들은 꽤 잘 어울리는 편입니다. 야쿠쇼 코지의 할아버지 역할은 정말 무시무시할 정도로 잘 어울렸고 말입니다.

 약간 아쉬운 작품입니다. 이야기가 관념적으로 흘러가고, 구성에 있어서 하나의 온전한 작품을 지향한다기 보다는 마지막의 주제를 통해 하나로 묶겠다는 의지가 너무 강하게 보인, 그래서 너무 심하게 분해된 작품이라고 말 할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마지막에 보이는 성장과 이해에 대한 주제 덕분에 이야기가 가져가는 모든 매력이 죽지 않고 살아났다는 것은 인정 해야 할 듯 합니다. 약간 더 짧게 나왔으면 좋았겠더라는 아쉬움 정도가 남네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