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더 샀습니다. 지름신 강림 시리즈

 이번에도 책을 좀 샀습니다. 드디어 뭔가 이야기 할 만한 상황까지 갔네요.




 우선 "아마존, 세상의 모든 것을 팝니다" 입니다. 아마존 근무에 대한 좋지 않은 소문도 있고, 이런 저런 다른 이야기도 있지만 그래도 재미있게 다가오는 인물이긴 해서 한 번 읽고 싶더군요.




 그리고 이번에 구매한 피너츠 완전판 신작입니다. 이 책이 정말 끊기지 않고 나오는 것이 기쁠 따름입니다.




 엽서도 여전히 같이 들어 있더군요.

 뭐, 그렇습니다. 안 살 수 없는 책들이라 결국 줄줄이 사들였네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