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 카페&베이커리페어를 댕겨왔습니다. 살 부데끼며 사는 이야기

 이 글을 쓰는 현재 엄청난 분량의 사진 포스트를 썼습니다. 왼쪽 어께는 탈구 된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아프고 말이죠. 조만간 알게 되실 테지만, 제가 가방 해먹은 날이기도 합니다.




 정말 SETEC 오랜만에 왔습니다. 근 2년간 일부러 코믹월드에 관심을 좀 끊었거든요. 하지만 역시나 다른 일로 인해 오게는 되더군요.




 이제는 거의 대부분 이런 팔찌형으로 주더군요.




 우선 1관 부터 갑니다.




 사람 정말 많습니다. 기본적으로 커피와 차를 기본으로 하는 관이더군요. 일부 차는 정말 사고 싶었는데, 카드가 빵꾸 나는 바람에 도저히 살 수 없었습니다 ㅠㅠ 몇몇 커피 시음 하는 데는 사람이 정말 많은데, 정말 다들 이제는 상향 되었구나 느꼈습니다......만, 취향이 갈리는 문제가 의외로 걸리더구군요.

 사실 여기서 드립커피 팩을 싸게 팔아서 그걸 좀 사올까 했습니다. 문제는 집에 아직 많이 남았다는게......게다가 원두 사려고 했다가 그쪽은 사람들의 헤일에 익사하는 줄 알았네요;;;




 여긴 사람들이 더 많더군요. 기본적으로 매우 향긋한 향기가 나는 곳이었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베이커리류, 몇몇 디저트류, 그리고 최근에 유행하는 머랭 쿠키류가 지배하는 공간이었죠.




 정말 여기의 커피는 마셔볼 맛 나더군요. 역시나 매우 사고 싶었으나, 카드값의 압박으로 인하여;;;;




 여기는 정말 음식들 이쁘게 해놓더군요. 문제는 좀 사려고 해도 이미 솔드 아웃 ㅠㅠ




 3관은 이런 저런 다른 업체들이었습니다. 여긴 간판은 안 찍었는데, 초반부터 와인을 실린더에 파는 엄청난 곳을 발견 했습니다. 한약 봉지 같은 데데 와인 주는 데는 제가 한 번 들른 적 있는데, 이건 또 특히아더군요.

 아무튼 여기에서 사온 물건은 결국........




 이거였습니다. 보일란의 루트비어죠. 생전 이걸 파는 데를 못 봤는데, 정말 눈 돌아가더만요.

 뭐, 그렇습니다. 일단 내일 하루 남았으니 가보실 분들은 한 번 가보시길 추천 드립니다. 단, 일찍 가셔야 좀 편하실 듯 하네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