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스 빈딩 레픈의 신작, "Too old to die young" 예고편 입니다. 영화정보들

 솔직히 이 작품은 좀 걱정의 대상이기는 합니다. 니콜라스 빈딩 레픈이 드라이브라는 매우 걸출한 작품을 만들어내는 데에는 성공을 거뒀습니다만, 이후에 나온 두 작품이 모두 이상하다는 느낌이 너무 강해서 말입니다. 소위 말 하는 영상뽕에 취해서 스토리는 신경을 전혀 쓰지 않는 그런 상황으로 보였다고나 할까요. 그간 나온 영화들을 생각 해보면 드라마가 제대로 받쳐줘야 하는 스토리를 가져가는게 분명한데 말이죠.






 솔직히 더 걱정되는게, 이건 아예 10부작 드라마 라는 겁니다.



 그럼 예고편 갑니다.







 예고편은 멋지긴 한데 말이죠.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