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의 질주 : 홉스 & 쇼" 예고편 입니다. 영화정보들

 이 영화는 기대를 한다기 보다는 그냥 믿고 가는 작품에 더 가까운 상황입니다. 물론 감독은 좀 미묘하긴 합니다. 주로 공포영화 판에서 구르던 사람이라서 말이죠. 하지만 제임스 완이나 데이비드 F. 샌드버그의 전례도 있고 해서 그다지 걱정이 많은 편은 아닙니다. 말 그대로 공포로 시작해서 다른 영화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경우도 많으니 말입니다. 게다가 시리즈의 스핀오프로 나오는 작품이니, 망하게 두지는 않을 거라는 생각도 들고 말입니다.






 저 둘이 나오는 영화가 망하기 쉽지 않아 보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그럼 예고편 갑니다.







 이번에도 자동차 아크로바틱이 나오긴 하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