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탐정 코난 : 감청의 권" 유료 시사 후 받아온 물건입니다. 살 부데끼며 사는 이야기

 뭐, 그렇습니다. 그 처참한 작품을 보고 나서 받을건 받아야죠. 돈을 얼마를 썼는데요.




 클리어 파일입니다. 파일이긴 한데, 일반 소설책 크기만 해서 A4 용지는 못 들어갑니다.




 핸드폰 뒤에 붙이는 그거더군요. 저는 이거 싫어해서;;;




 그리고 속에 뭐가 들었는지 알 수 없는 검은 비닐 봉투가 있었습니다.




 까보니 그 강한 인물이 나오더군요.

 뭐, 그렇습니다. 이런 것 받자고 일찍 본 건 아니긴 하지만, 그나마 작품 끝나고 허한 마음을 달래주긴 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