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또 샀습니다. 지름신 강림 시리즈

 이번에는 좀 묘한 리스트 입니다.




 우선 "일본, 일본인, 일본문화" 입니다. 일본 여행은 자주가고, 지엽적인 부분은 어느 정도 알겠는데, 오히려 전체적인 분위기는 이런 책이 이해 하기 쉽겠더군요.




 라이어 입니다. 솔직히 약간 충동적으로 구매한 책이기도 합니다. 존 하트의 작품은 한 번도 읽은 적이 없어서 말이죠.

 이번에도 일관성은 없습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