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을 샀습니다. 지름신 강림 시리즈

 이번에 오랜만에 옷을 좀 샀네요.




 우선 반바지 입니다. 여름 다 끝나가는 시점에 반바지 산 케이스인데, 사실 제가 더위를 정말 심하게 탑니다. 덕분에 땀 때문에 바지가 금방 맛이 갑니다. 결국 반드시 한 벌 더 있어야 하는 상황이 되었죠.




 사은품으로 같이 받은 허리띠 입니다. 이런 스타일은 정말 몇년만에 보는지 모르겠네요.




 셔츠 입니다. 이뻐서 샀죠.




 등판이 말입니다.




 그리고 도저히 안 되겠어서 산 출근용 바지 입니다. 지금 있는게 너무 더워서요.

 뭐, 그렇습니다. 이번에는 정말 실용성 위주로 갔네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