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한 수 : 귀수편 -상업적으로 좀 더 영리해진 영화 횡설수설 영화리뷰

 이 영화를 결국 리스트에 올리게 되었습니다. 사실 이 영화에 관해서 아무래도 미묘하게 다가오는 상황이 된 것도 사실입니다. 사실 이 영화에 관해서 미묘하게 생각하는 상황이기도 한데, 솔직히 이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가 궁금해서 어쩔 수가 없더군요. 정말 재미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 말입니다. 물론 이 영화 외에도 보고 싶은 영화들이 좀 있었던 상황이어서 결국 선택을 좀 해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솔직히 이 작품을 보겠다고 마음을 먹은 이유는 바로 전편 덕분입니다. 신의 한 수는 솔직히 별 기대 않고 극장에서 봤다가, 의외로 재미있게 본 케이스여서 말이죠. 영화가 가져가는 느낌이 의외로 나쁘지 않았던 겁니다. 당시에 스톤 이라는 의외로 묵직한 바둑 영화도 같이 나왔던 기억이 납니다. 사실 신의 한 수는 좀 더 상업 영화 스타일로 간 것이 사실이기 때문에 아무래도 편하게 봤기도 합니다. 사실 그 해의 가장 의오의 영화중 하나이기도 했죠.

 다만 이번에는 감독이 바뀌었습니다. 감독이 조범구였죠. 다만 조범구 감독은 주로 양아치 영화에 더 많은 시간을 쏟았었고, 그나바 뚝방전설이나 양아치어조 같은 영화는 덜 나빴습니다만, 퀵 이라는 정말 인간적으로 좋지 않았던 영화를 만들었던 양반이죠. 그나마 신의 한 수가 덜 나빴던 겁니다. 이 정도면 속칭 후루꾸라고 말 할 수 있는 수준이죠. 사실 그 덕분에 감독이 바뀌는 것에 관해서 그다지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문제는 이 영화에 관해서 새로 추가된 감독이 리건 이라는 인물이라는 점입니다. 단편에서 주로 날리던 인물이기는 합니다. 그동안 여러 단편을 오갔고, 나름대로 좋은 결과를 낸 적이 몇 번 있기도 합니다. 하지만 상업 영화로서는 이번 영화가 처음인 상황이죠. 조감독으로서는 그래도 몇몇 영화를 한 적이 있기는 한데, 하필 태풍 이었습니다. 경계 라는 작품도 했다고는 하는데, 이 작품은 제가 할 말이 없네요. 오구 라는 작품에서는 연출부였기 때문에 정말 차근히 올라온 케이스라고는 할 수 있겠습니다.

 이번에 핵심 배역을 맡은 배우는 권상우입니다. 연기를 못 하는 배우라는 생각이 들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통증 같은 영화를 보고 있으면 아예 연기를 놓지 않은 못브을 보여주긴 했기 때문입니다. 추리의 여왕이라는 드라마 에서도 나름대로 자리 잡은 연기를 했고 말입니다. 야수 라는 영화에서는 의외로 매우 선 굵은 연기를 하는 데에도 성공을 거둔 바 있습니다. 물론 저는 화산고 시절에 나왔던 기억이 아직까지 나는 편이기는 합니다.

 하지만 작품 선구안이 좋지 않은 것도 사실입니다. 탐정 시리즈는 그래도 그나마 나은 정도라고 한다면, 그 이전에 나온 포화속으로 같은 영화를 보고 있노라면 인간적으로 너무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죠. 숙명 이라는 정말 해괴한 영화도 있고 말입니다. 다만 본인이 망가트리지 않은 케이스도 있긴 한데, 차이니즈 조디악 같은 영화입니다. 이 영화의 경우에는 성룡 이름 아래 정말 다양한 배우들이 모인 케이스인데, 솔직히 영화가 정말 엉망이기는 해서 말입니다.

 김희원 역시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좀 미묘한 배우이기는 합니다. 다작은 하는데, 영화의 편차가 너무 심해서 말이죠. 불한당 : 나쁜 놈들의 세상 같이 날므 튀는 영화가 있고, 돌연변이 같이 아이디어 좋은 영화도 있는가 하면, 반대로 임금님의 사건수첩 같은 뜨뜻 미지근한 영화나, 자전차왕 엄복동 이라는 희대의 엉망인 영화, 심지어는 우정출연이기느 하지만 타자 : 원 아이드 잭 같이 정말 인간적으로 손 대기 싫은 영화도 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이 문제는 김성균 역시 마찬가지여서, 범죄와의 전쟁 : 나쁜 놈들의 전성시대나 용의자 같이 꽤 괜찮은 여화가 있는가 하면, 골든 슬럼버나 살인 의뢰, 퇴마 : 무녀굴 같은 잊어줬으면 하는 영화도 있는 상황입니다.

 이 외에 눈에 띄는 배우는 우도환, 유선, 정인겸 정도입니다. 우도환은 최근에 사자에서 그럭저럭 괜찮은 연기를 보여준 적이 있고, 유선은 진범에서 연기는 잘 했는데 영화가 엉망이었던 아쉬운 케이스 였습니다. 사실 유선은 퇴마 : 무녀굴 같이 혼란스러운 여화가 이미 있어서 그다지 할 말이 없기는 하지만 말입니다. 정인겸은 인상이 강렬하기도 하고, 안시성 같은 영화가 있기도 하지만, 리얼 이라는 도저히 잊을 수 없는 영화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면서 정말 길이 남을 연기를 한 적도 있습니다.

 이 영화는 귀수 라는 인물을 중심으로 진행 됩니다. 이 인물은 정말 내기 바둑으로 인해서 모든 것을 잃은 인물이죠. 심지어는 바둑 스승인 허일도 마저 잃고 홀로 살아남은 상황이 됩니다. 이 문제로 인해서 결국에는 직접 내기 바둑판으로 뛰어들게 되죠. 그리고 전국을 돌면서 내기 바둑을 하게 됩니다. 영화는 이 와중에 벌어지는 여러 사건들을 다루면서 주인공이 고생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전작에 관해서 조금 생각 해보면, 매우 독특한 아이템을 가지고 나름대로 좋은 결과를 낸 작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가 있고, 그 이야기에 관해서 나름대로 잉야기 할 만한 지점들이 있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다만 그렇다고 해서 이 영화만이 가져가는 장졈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기는 합니다. 당시에 가져갔던 이야기가 새로울 것은 없지만, 그래도 내기 바둑을 소재로 해서 나름대로의 이야기를 가져가는 데에 성공을 거둔 겁니다.

 이번 영화 역시 비슷한 시작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바둑으로 시작해서, 진짜 바둑을 어떻게 이야기 해야 하는가에 관해서 나름대로의 이야기를 할 수 있게 된 것이죠. 이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 역시 어느 정도는 과거 작품에서 연결되는 지점들이 있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결국에는 이번 작품은 스핀오프라는 이름을 달고 있다고는 해도 여전히 비슷한 구성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상황이 된 겁니다. 실질적으로 비슷한 특성을 이번에도 가져가고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번에도 바둑이라는 소재는 기본적으로 내기의 기본이 됩니다. 전작보다는 좀 더 설명이 간소화 되었기 때문에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에서 바둑이 제대로 된 이야기를 한다고는 할 수 없는 상황이 된 겁니다. 이건 전작에서도 비슷한 문제를 안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더더욱 이야기가 적은 상황이죠. 심지어는 내기 바둑을 다루는 점에 있어서 이번에는 내기의 방점이 훨씬 더 강하게 들어간 상황이기 때문에 바둑을 머리를 써서 둔다기 보다는 좀 더 스피디한, 속기 바둑으로 보이는 지점을 만들어 놓기도 했습니다.

 사실상 바둑이 소재로서만, 그리고 시각적인 지점에서 일정한 대비를 이루는 쪽으로 이번에도 이용 되고 있습니다. 이 영화의 문제는 바로 이 지점부터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사실상 마둑이라는 지머에 있어서 에너지가 좀 떨어지는 지점이 있는 것도 있었습니다. 이 영화의 문제는 결국 바둑을 적당히 이용하는 시그올 가기 때문에 한게를 드러내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덕분에 영화는 바둑 영화라고 부를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게다가 영화가 진행되는 데에 있어서 영화가 그렇게 새로운 것들을 가져가고 있지 않다는 점에서 한게를 드러내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앞에서 이야기 했듯이 이 영화가 보여주는 것들에 관해서 바둑이라는 소재를 이용하지 않는 만큼, 이 영화만이 가지고 있는 단단함이나 새로운 면이 있다고는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덕분에 바둑이 나오기는 하는데 이 영화만의 에너지가 있다고 말 할 수는 없는 상황을 드러내버린 겁니다.

 여기에서 마무리 되었다면, 이 영화는 시덥잖은 영화로 마무리 되어버리는 상황이 될 수도 있었습니다. 사실 바둑을 다루는 데에 있어서 전작보다 나름대로 장치가 더 들어가 있기는 하지만, 바둑의 본류 이야기를 가져가는 장치라고 하기 보다는 말 시각적인 강렬함을 더 강하게 가져가거나, 아니면 감정적인 지점을 확대 하는 쪽으로 가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 문제가 복잡하게 닥아오는 이유는, 영화 자체로서의 방향성을 설정 하는 데에 이용되는 지점들이 있는 상황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이야기에서 가장 기묘하게 다가오는 지점은, 지금까지 말 한, 그렇고 그런 소재들이, 극영화로서는 매우 치밀하고 다양하게 사용 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영화에서 스토리를 구성하는 데에 있어서 매우 독특한 지점을 만들어내는 데에 성공을 거두고 있습니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바둑의 이야기가 말 그대로 적당한 팝콘 영화로서 만들어지는 데에는 매우 괜찮은 모습들을 가져가는 데에 좋은 모습을 가져가는 데에는 성공한 겁니다.

 이 영화의 특성에서 가장 중요한 지점은 바로 바둑을 상업 영화의 핵심으로 끌어들이는 데에 성공을 거뒀다는 점에서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전작 역시 비슷한 지점에서 매우 매력적인 지점들을 만드는 데에 성공을 거뒀죠. 이번 작품 역시 비슷한 아이디어를 가져가고 있습니다. 아이디어로서는 정말 좋은 모습을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며, 덕분에 영화적으로 매우 독특한 지점들을 가져가는 데에 성공을 거뒀습니다.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가 매우 판타지적인 만큼, 그 판타지적인 면모에 관해서 상당히 매력적인 지점들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것들은 스토리에서 바둑을 적당히 이용하는 동시에, 의외의 영화적인 면모를 끌어내는 힘을 가져가는 데에 성공을 거뒀습니다. 사실상 상업 영화로서는 매우 다양한 지점들을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며, 이 문제에 관해서 아이디어에 고나하여 매우 다양한 지점들을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 되기도 했습니다.

 영화가 가져가는 또 하나의 지점이라고 한다면, 이 영화에서 스토리 구성에 관해서 새로운 시도를 하는 것 보다는, 좀 더 단단한 쪽의 구성을 가져가는 식으로 가고 있다는 겁니다.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다양성을 보고 있노라면, 말 그대로 영화 스토리를 좀 더 단단하게 만들고, 흐름 자체를 유지하는 식으로 가져가는 식으로 가고 있어서 영화의 방향을 만들어내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덕분에 영화의 이야기를 따라가는 데에 있어서 의외의 단단함을 가져가는 데에 성공한 겁니다.

 캐릭터 구성 역시 비슷한 지점에서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것들에 관해서 주인공은 전작과는 달리, 매우 강렬한 복수귀로서의 핵심을 제대로 잡아가고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전작보다는 좀 더 단순한 캐릭터를 가져가고 있지만, 오히려 정제된 주인공이자, 동시에 내기로서의 문제를 이야기 하는 것에 관해서 좀 더 강렬한 지점을 가져가는 데에 성공을 거둔 겁니다. 게다가 의외로 캐릭터의 입체성을 만들어내는 데에도 성공을 거뒀고 말입니다.

 이 영화에서 메인 악역에 관해서 역시 비슷한 지점을 가져가고 있기도 합니다. 이 영화에서 메인 악역은 감정적인 지점을 설계하는 데에 있어서 나름대로의 방향을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 되기도 했기 때문이죠. 다만 이야기가 아주 잘 나왔다고 하기에는 아무래도 한계가 좀 있는 상황이긴 합니다만, 그래도 영화로서의 에너지가 확실히 있는 지점들이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게다가 일부 캐릭터는 의외로 선과 악의 경계에 관한 모호함을 확실하게 만들어내기도 했고 말입니다.

 영화에서 만들어내는 흐름들 역시 의외의 강렬한 지점들을 가져가고 있기도 합니다. 사실 전작 보다는 좀 더 정제되고 좀 더 단일한 흐름을 가져가고 있기는 합니다만, 필요할 때는 매우 복합적인 지점을 같이 끌어내는 데에도 성공을 거두고 있습니다. 사실 이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가 매우 복잡한 지점들을 가져가고 있기 때문에 그 복잡함을 관객에게 확실하게 전달하기 위해서 매력적인 지점들을 만들어내는 데에 성공한 겁니다.

 시각적인 지점에 관해서는 전작보다는 더 작위적인 면을 가져가는 듯 하면서도, 다른 한 면으로는 의외로 영화적인 강렬함을 살려주는 데에 매력적인 지점을 가져가기도 했습니다. 클라이맥스의 경우에는 둘로 나뉘어서 진행 되는 상황이 되었는데, 사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것들에 관해서 바둑이 왜 시각적으로 중요한 것인지에 관해서 매력적으로 구성하는 데에 성공한 겁니다. 덕분에 영화가 보는 매력이 생기기도 했죠.

 배우들의 연기는 좀 독특한 상황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나 권상우는 이 영화에서 스스로 뭘 끄립어내야 하는가에 관하여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그렇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도 하니다. 영화에서 스스로 뭘 보여줘야 하는지, 그걸 어떻게 보여줘야 하는지 확실히 알고 있기에 과묵한 캐릭터를 가져갔는데, 그 과묵함이 깨지면 좀 아쉬운 지점이 발생하는 것이죠. 그래도 다른 배우들은 문제의 빈 공간을 메우는 데에 상당히 좋은 모습을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 되었죠.

 의외로 볼만한 영화입니다. 심지어는 전편보다 더 즐겁게 볼만하 영화라고 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새로운 지점은 거의 없는 상황이고, 이 영화만의 강렬함이라고 하기에는 조금 미묘한 지점들이 있기는 한데, 단단함을 따지면 의외로 상당히 매력적인 영화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약간의 잔인함이 있기는 하지만, 해당 지점만 적당히 감안하면 정말 시간 잘 가는 멋진 영화라고 말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