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샀습니다. 지름신 강림 시리즈

 뭐, 그렇습니다. 또 산 거죠.




 우선 "악령" 입니다. 이 시리즈를 결국 모아야 겠다는 계산이 서서요.




 그리고 "사쿠라 진다" 라는 책 입니다. 일본에 대한 분석이 들어간 책이죠.

 뭐, 그렇습니다. 이번도 일관성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