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 권력이 만드는 격랑 횡설수설 영화리뷰

 개인적으로 이 영화에 관해서는 좀 미묘하게 다가오는 지점들이 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래서 굳이 봐야 하는가 하는 고민이 좀 있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아무래도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가 있으니 말이죠. 게다가 감독의 전적도 그렇고 말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영화를 그냥 넘어가기에도 몇몇 정보들은 너무 매혹적인 면들이 있기도 해서 말입니다. 상황이 이쯤 되다 보니 일단 보고 판단을 해야겠다 싶더군요.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이 영화의 감독인 우민호는 참 미묘한 감독입니다. 일단 제가 내무자들 이전에 본 영화가 두 편인데, 파괴된 사나이와, 간첩이기 때문입니다. 사실 파괴된 사나이는 그럭저럭이라는 이야기도 할 수 있는 분들이 잇겠지만, 사실 너무 잔혹한 데다가, 굳이 그렇게 강하게 밀어붙일 필요가 있었는가 하는 질문을 할 정도로 너무 심한 영화였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나마 바로 다음에 나온 간첩을 생각 해보면 그래도 이 쪽이 낫다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그만큼 간첨 이라는 영화는 인간적으로 너무 못 만든 영화였던 것이죠.

 하지만 이후에 나온 내부자들의 경우에는 상황이 좀 달랐습니다. 역대 가장 강렬한 영화이기도 했지만, 그 강렬함을 이용하는 데에 있어서 그렇게 나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는 데에 성공을 거뒀기 때문입니다.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는 시류와 함께 결합되어 보여주는 면들 덕분에 생긴 지점들이 있긴 합니다. 굉장히 독하고 강렬한 영화이지만, 동시에 담고 있는 이야기가 나름대로읩 방향성을 확실히 가져가는 데에 성공을 거뒀다는 점에서 영화를 즐겁게 볼 수 있는 상황이 된 겁니다.

 문제는 그 이후였는데, 온갖 기대를 받고 만든 마약왕의 평가가 좋지 않다는 점에서 시작 되었습니다. 솔직히 마약왕을 좋게 보는 면이 있기는 한데, 바로 송강호 라는 배우 덕분입니다. 솔직히 송강호 아니었으면 정말 그냥 못 볼 꼴이 되었을 거라는 생각이 드는 작품이기도 했죠. 영화의 이야기는 극도로 늘어지고, 잔혹하고 강렬하기는 한데, 그 강렳마을 제대로 이끌어가고 있지 못하다는 점 때문에 영화의 재미가 전혀 없다고 말 할 수 있는 지경에 몰렷기 때문입니다. 상황이 이쯤 되고 보니 이번 작품이 영 걱정이 되는 것도 사실이었죠.

 하지만 제가 이 작품을 고른 이유는 감독 때문이 아닙니다. 다루는 이야기의 기반 때문이죠. 아시는 분들은 잘 아시는 책인 “남산의 부장들”이 기반이기 때문입니다. 국내에서는 초기에는 3권으로, 그리고 개정 합본으로 나온 적도 있는 책이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 이 책의 두께에 압도되면서도 정말 흥미롭게 읽었던 기억이 납니다. 전두환이 모든 것을 엉망으로 만들기 시작한 지점까지 다룬 책으로서, 정말 당시의 지저분한 면들을 가감없이 드러내면서도 동시에 글 자체의 흥미를 이끌어내는 작품이었기 때문입니다. 다만, 상황이 상황이다 보니 아무래도 책의 후반부에 이 영화의 이야기가 몰릴 것은 분명하긴 했습니다.

 이병헌은 김규평 역할을 하게 되었습니다. 말이 김규평이지, 정말 있었던 인물들을 배경으로 하기 때문에, 결국에는 김재규가 기반일 거라는 이야기가 좀 있는 상황이죠. 사실 배우로서 이미 완성 되어 있는 분이기도 하고, 내부자들 에서도 감독과 한 번 호흡을 맞춘 바 있는 배우이다 보니 그래도 영화가 망할 거라는 걱정이 그다지 많지 않기는 합니다. 다양한 영화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바 있기 때문에 걱정도 그다지 많지 않은 상황이고 말입니다.

 오히려 이 영화에서 대통령 역할로 나오는 이성민이 좀 미묘한 상황이기는 합니다. 연기를 잘 하는 배우이기는 합니다. 공작에서도 상당히 좋은 못브을 보여주기도 했고, 기억 이라는 영화에서도 상당한 모습을 보여줬죠. 검사 외전에서는 악당 역할을 확실하게 끌고 가기도 했고 말입니다. 문제는 그렇다고 해서 영화 선택이 고르다는 말을 할 수는 없는 배우라는 겁니다. 당장에 목격자 라는 좀 아쉬운 영화도 있고, 리얼 이라는 엄청난 망작에 출연한 경력도 있으니 말입니다.

 상황이 좀 덜한건 역시나 곽도원입니다. 사실 시대극과 사회 고발물의 왕이라고 해야 할 정도로 다양한 영화에 나온 바 있죠. 당장에 이 작품 전에 강철비, 특별시민, 아수라에 전무 주연으로 이름을 올리는 상황이었으니 말입니다. 변호인에서 보여줬던 악랄함과 범죄와의 전쟁에서 보여줬던 묘한 면을 생각 해보면 사실상 이미 완성된 배우라고 할 수도 있고 말입니다. 하지만 정작 조선 마술사 같은 대형 핵폭탄이 터지곤 합니다.

 영화는 시작부터 중정이 모든 것을 휘두르던 시점부터 시작합니다. 하지만 내부 분열이 있고, 이 와중에 사람들마다 다른 생각을 하게 되죠. 이런 상황에서 당시에 전 중앙정보국장이었던 인물이 청문회를 통해 정권의 악랄함을 이야기 하면서 파란이 일게 되죠. 이런 상황에서 상황을 정리 하기 위하여 중앙정보국장이 나서게 되지만, 동시에 경호실장도 일에 끼어들게 되며 점점 더 사건이 엉뚱한 곳으로 흘러가게 됩니다. 영화는 이 상황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영화 이야기는 실제 이야기를 기반으로 하고 있기도 하지만, 동시에 어떤 원작을 가지고 있습니다. 원작 역시 논픽션이기는 하지만, 무지막지한 두께를 자랑하고 있죠. 초판에는 3권으로 분리 되어 출간 되었다가, 개정판이 나오면서 두꺼운 한 권으로 바뀐 책이기도 합니다. 그만큼 긴 이야기를 영화화 하는 것은 결국에는 각색이 핵심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행히 소설과는 다르게, 사실의 나열이 책의 핵심이고, 그 책 역시 실제 사건의 나열이라고 할 수 있으니 말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각색이 쉬울 것이라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한 국가 상층부의 역사를 관통하는 만큼, 그 역사에서 뭘 다뤄야 하고, 동시에 어떻게 이야기를 보여줘야 흥미로운가 하는 고민을 하는 동시에 영화가 넘어서는 안 될 지점들이 분명히 있다는 겁니다. 보통 많은 영화들이 그 넘어서는 안 되는 선을 찾지 못하고 너무 많이 가서 극도의 감정적인 면만을 관객에게 드러내다가 결국 망가지는 경우가 많은 편입니다.

 다만 감독의 특성상 감정의 호소에 관하여 너무 강하게 밀어붙이는 식이 아닐 것이라는 것은 어느 정도 보이기는 했습니다. 다만, 그간 보여줬던 영화에서 캐릭터들이 가져가는 감정이 너무 과잉된 나머지 정작 관객에게 이해하지 못하는 면이 발생한다는 것이 문제였습니다. 가장 심각한 것이 역시나 바로 전작인 마약왕이었고 말입니다. 내부자들은 그나마 덜하긴 했는데, 영화 자체가 가져가는 기묘한 과잉의 순간을 그 때 그 때 피해가는 면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사실 이 영화는 그런 과잉의 순간이 많을 뻔한 영화였습니다. 정말 유명한 사건을 기반으로 하고 있고, 말 그대로 격랑 속으로 한국사가 아예 한치 앞을 볼 수 없는 상황까지 치닫게 만드는 사건을 만들어내기도 했기 때문입니다. 이 영화의 각색은 그 격랑을 만들어낸 핵심 인물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겁니다. 좀 웃기게도, 이 영화는 그 속에 무엇이 들어가 있었는지 집요하게 파고들기는 하는데, 감정의 파도를 극단적으로 가져가지 않는다는 데에 있습니다.

 사건의 특성상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가 겹쳐 돌아가는 만큼, 영화에서 다루는 이야기는 많은 사람들의 시선이 교차하게 됩니다. 국정 운영에 관하여 이야기를 하면서 동시에 여러 이야기를 하는 상황이고, 동시에 이 속에서 각자의 이권 문제로 인해서 서로 다른 이야기를 하게 됩니다. 심지어는 정점에 선 한 사람의 이야기에 관해서도 다른 방식의 처리를 이야기 하거나 한다는 식으로 서로 다른 지점을 노리게 되는 것이죠.

 다양한 시선과 생각이 교차하는 만큼, 영화의 이야기는 점점 더 내밀한 곳으로 들어가는 동시에, 그 속에서 보여주는 감정적인 파열에 관하여 다루게 됩니다. 영화의 이야기는 그 파열이 일어나는 원인을 보여주고 있는 동시에, 파열이 일어나고 난 다음의 행보를 나열하고 있습니다. 인물의 됨됨이에 따라 해석이 달라지기 때문에 나오는 사건에 대한 이해를 관객에게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영화는 매우 기괴한 면을 드러내고 있기도 하죠.

 영화가 보여주는 이야기가 실제 사건과 결합 되면서 보여주는 면은 결국에는 심란한과 기괴함입니다. 실제 사건에서 보여주는 기묘한 면들을 십분 활용 하고 있는 것이죠. 하지만 아무리 사건이 기묘하다고 하더라도 영화의 흐름과 스토리에 맞게 다시 재단하지 않으면 그냥 사실의 나열로 보일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됩니다. 그렇다고 각색이 심하면 말 그대로 그냥 미화물이 되어버리기도 하죠. 다행히 이 영화는 피해가려고 노력했고, 좋은 결과를 낸 편입니다.

 영화의 심리적인 면들이 스토리로 표출 되면서 실제 사실에서는 알 수 없는 지점들을 이야기 하게 됩니다. 사람들의 생각을 이야기 하는 것이죠. 실제는 전혀 다를 수도 있지만, 일단은 관깨이 사건의 핵심에 있는 사람들의 생각을 공유 한다는 느낌을 주게 되는 겁니다. 말 그대로 사건으로 가는 길과, 그 사건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루고 있는 것이죠. 영화에서 감정에 대한 지점을 매우 세밀하게 다루는 덕분에 영화의 이야기가 관객에게 확실하게 다가오는 것이죠.

 그렇다고 해서 이 영화가 감정의 과잉을 관객에게 전달한다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앞에서도 말 했듯이 영화는 감정의 세밀한 부분을 스토리로 풀어내고, 캐릭터간의 이야기를 통하여 그 감정을 건조하게 전달하는 쪽으로 가고 있습니다. 뭔가 행동을 한다고 하더라도 그 행동의 과잉은 말 그대로 인간적인 면에서의 과잉일 뿐, 영화가 필요로 하는 것 이상의 과잉을 보여주지는 않습니다. 덕분에 영화가 엉뚱한 곳으로 번지는 것을 막는 데에 성공을 거두기도 했습니다.

 캐릭터의 묘사에 관해서는 이야기가 복잡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 사람들이 이런 성격이었다 라는 글들은 꽤 있는 편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그 이야기가 반드시 실제라는 이야기라고 하기에는 성격에 관한 여러 이견들이 있다 보니 확싫게 이야기 할수 없는 상황이 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영화는 사실에 기반하고 있고, 어느 정도 증언에 기반한 성격에 대하여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영화에 맞는 취사 선택을 거친 면이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성격에 대한 영화의 요소들에 관해서는 앞에서도 많이 이야기를 했을 정도로 영화에서 매우 확실하게 다듬어 놓은 상태입니다. 그렇게 해서 보여주는 캐릭터들은 관객에게 생각할 면들을 많이 보여주고 있기도 하죠. 캐릭터간의 충돌에서 보여주는 에너지 역시 해당 지점을 강하게 드러내고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다만 여기에서 한 가지 아쉬운 면이 있다면,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성격에 대한 일면은 실질적으로 아주 새로울 것은 없는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여기에서 필연적으로 비견되는 영화가 하나 있는데, 바로 그 때 그 사람들 이라는 영화입니다. 같은 사건을 다루면서, 동시에 이를 블랙 코미디로 각색한 영화이죠. 각각의 상황을 만들어가는 데에 있어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하는 것은 같지만, 그때 그 사람들은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거나, 이를 희극적인 면으로 표현 함으로 해서 영화의 이야기를 비트는 식으로 가는 데에 성공했습니다. 이에 비하면 이번 영화는 드라이하게 가는 대신, 좀 더 우리가 아는 방식의 이야기로 가고 있기에 방향을 다르게 만들어낸 것이죠.

 흐름은 느릴 것 같지만 그렇게 느리지 않습니다. 워낙에 다양한 사건들이 빠르게 스쳐 지나가고 있고, 사건들을 통하여 내세우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야기가 늘어지는 상황은 거의 벌어지지 않는 상황입니다. 사람들의 심리의 깊이를 이야기 하면서도 이야기가 늘어지는 것을 잡아내는 데에 성공을 거둔 것이죠. 다만 새로운 느낌을 주기 위한 지점을 강조하기 보다는 좀 더 매끄러운 진행 쪽으로 집중하는 느낌을 주고 있기도 합니다.

 시각적인 지점에서는 재미있는 특성이 하나 보이게 됩니다. 흔히 말 하는 고전 마파아물에서 보여주는 기묘한 회의 장면이 그것이죠. 모셔야 하는 사람이 있고, 그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각자의 이야기가 나오는 구도 말입니다. 덕분에 영화는 흔히 말 하는 고전 범죄조직물의 특성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게다가 영화에서 보여주는 미술이나 음악 역시 국가를 이야기 한다기 보다는, 범죄조직을 보여주고 있다는 느낌이 더 강한 편이죠.

 배우들의 연기는 정말 무서울 정도입니다. 이병헌은 상황을 조용하게 처리하는 데에 익숙하면서도 흔히 말 하는 정의로운 면을 구현하는, 하지만 썩은 면을 유감없이 체험하는 인물을 확실파게 표현하는 데에 성공했습니다. 곽도원은 말 그대로 썩은 무언가를 만천하에 드러내려는 막 가는 인물을 표현하는 데에 성공을 거뒀고 말입니다. 약간 재미있게도 이희준은 정말 막 가는 인물을 연기하는데, 그간 흔히 말 하는 과잉의 문제를 오히려 확실하게 이용함으로 해서 영화 안에 제대로 안착시키는 면을 보여주는 데에 성공했죠. 다른 배우들 역시 영화에 필요한 것을 제대로 보여주는 면을 만들어냈습니다.

 의외로 나쁘지 않은 영화입니다. 현대사의 강렬한 파트를 다루는 과정에서 그 에너지에 휩쓸리지 않고, 보여줄 것을 확실하게 보여주고, 영화에 필요한 지점과 그렇지 않은 지점을 최대한 구분하는 데에 성공을 거뒀습니다. 영화의 이야기는 확실하게 다가오는 면이 있는 동시에 지루해지지 않고, 그 속에 강렬함을 가져가는 데에 성공했습니다. 그냥 보고 즐기기에는 약간 무거운 영화입니다만, 그래도 선택 할 만한 영화라고는 할 수 있겠습니다.

덧글

  • 로그온티어 2020/01/23 07:51 #

    엥? 간첩이 인간적으로 못만든 영화였다고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