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lf Made" 라는 작품입니다. 영화정보들

 솔직히 이 작품은 개인적으로 기대작이라 하기 보다는 그냥 넷플릭스 공개를 앞 둔 작품 정도로 이해하고 있는 편입니다. 넷플릭스 작품은 아주 좋거나, 그냥 그렇게 보거나, 아님 아예 쓰레기 라는 셋 중 하나의 기묘한 면들을 가지고 있어서 말이죠. 심지어 여러 번 볼 작품은 그 중에서 손에 꼽을 정도고 말입니다. 기묘하게도 그냥 그런 작품이 더 오래 가는 경향이 있기는 합니다. 끊고 보기 좋은 작품인 경우가 많아서요.





 일단 한 번 보고 판단을 해야 할 것 같긴 합니다.



 그럼 예고편 갑니다.







 예고편은 그래도 나쁘지 않아 보이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