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집" 이라는 작품입니다. 영화정보들

 솔직히 이 작품은 봐야 하는가 하는 고민이 좀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영화에 대한 금단증상이 슬슬 올라오기 시작한 상황인 데다가, 아무래도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가 궁금한 것도 있어서 말이죠. 정말 코로나 초기에 영화 본 것 외에는 그 동안 제대로 극장을 거의 못간 것이 사실입니다. 사이사이에 한 편 정도 있기는 한데, 정말 그것도 긴장 상태에서 영화 보는지라 제대로 못 본 느낌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지금도 사실 마찬가지 이지만요.






 제가 좋아하는 포스터 스타일이기도 합니다.



 그럼 예고편 갑니다.







 예고편도 약간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