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또 샀습니다. 지름신 강림 시리즈

 이번에도 사들인 책 입니다. 요즘 새로 시작해버린 시리즈가 있어서 말이죠.




 우선 "바람을 뿌리는 자" 입니다. 넬레 노이하우스 작품이죠.




 "파티는 끝났다" 라는 책 입니다. 말 그대로 대체 연료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이번에도 참 묘한 조합입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