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헌터 - 일반적이게 평안한 액션 영화 횡설수설 영화리뷰

 이 영화도 결국 리스트에 올리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영화에 관해서는 좀 번민이 있었는데, 안 볼 영화는 아니긴 했습니다만, 아예 리뷰를 그냥 제껴도 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었던 겁니다. 솔직히 이 영화가 가져가는 것들에 관해서 그다지 설명할 것이나 분석할 것들이 별로 없어 보인다는 느낌이 든 것이 사실이기 때문입니다. 그만큼 이 영화에 관해서 미묘하게 다가오는 지점들이 생긴 것도 사실이고 말입니다. 감독이 감독이어서 말이죠.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폴 엔더슨 필모르를 보면 사실상 최근에는 눈에 띄는 것이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 하나입니다. 사실 이 시리즈 덕분에 감독과 배우가 결혼하는 상황이 되기도 했죠. 개인적으로 굴곡이 좀 있는 시리즈라고 받아들이고 있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파멸의 날 정도면 영화가 나름대로 잘 나왔다고 말 할 정도는 되었다고 생각하는 정도입니다. 하지만 바로 직전인 레지던트 이블 5의 경우에는 대체 왜 이렇게 만들었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죠.

 사이사이에 새로 도전한 영화들을 보고 있으면 더 처참한 면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삼총사 3D는 나름대로 액션 판타지 영화를 만들려고 노력하는 느낌이기는 한데, 솔직히 영화가 너무 이상한 데로 흘러가고 있다는 생각이 강하게 드는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액션의 역시 아무래도 디지털 떡칠로 마무리 되면서 그렇게 특징이 있다고 말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었고 말입니다. 심지어 이후에 나온 폼페이 ; 최후의 날 역시 마찬가지인 상황이어서 도저히 좋다고 말 할 수 없었습니다. 당시에는 그래도 그럭저럭 봤지만 말입니다.

 좀 웃기는건, 초기에는 액션영화와 공포영화에서 참 묘한 느낌을 많이 주는 감독이었다는 겁니다. 제가 모탈 컴뱃 리지를 정말 싫어하게 만든 모탈 컴뱃 영화도 이 양반이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정말 유명한건 이벤트 호라이즌이죠. 복원된 일부 화면을 보고 있노라면 극한의 지독한 공포라는 것이 무엇인가에 관해서 생각을 하게 만들 정도로 영화가 엄청난 느낌을 줬었죠. 제가 샘 닐 이라는 배우에 관해서 갑자기 다시 멀어지게 만든 영화이기도 합니다. 당시에는 공포 영화를 열심히 안 봐서 말이죠.

 폴 앤더슨의 최근 작품이 거의 다 그렇듯. 이번에도 밀라 요보비치가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사실 좀 아쉬운 배우이기는 합니다. 여전사 이미지가 너무 강한 나머지, 나름 연기력을 요하는 좋은 영화에서 꽤 괜찮은 연기를 보여줘도, 결국에는 액션 영화로 다시 돌아오는 상황이 되기 때문입니다. 개인적으로는 파라다이스 힐스의 음험한 연기를 무척 좋아하기도 했었고, 그 의외로 스위트 보이스에서는 로냄틱 코미디 역시 나름대로 잘 소화 한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역시나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에 오랫동안 묶여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엘리스 역할로 정말 전편에 모두 출연 하는 위업을 달성했죠. 솔직히 개인적으로는 이 영화 시리즈에서 나오는 모습이 정말 강렬하기는 했지만, 그 이상의 연기를 분명히 할 수 있는 배우라는 점에서 좀 아쉽게 다가왔던 것도 사실입니다. 게다가 사이사이에 보이는 울트라 바이올렛이나, 스톤 같은 어딘가 헐렁한 영화를 보면 정말 안타까울 정도입니다. 제 5 원소에서도 강렬한 면을 보여줬던 배우가 왜 이렇게 액션 영화만 도나 싶을 정도로 말입니다.

 사실 같은 필모적인 특성으로 인해서 정말 복잡하게 다가오는 배우가 바로 론 펄먼입니다. 제대로 나오면 영화에서 정말 날아다니느 모습을 보여주기도 하죠. 퍼시픽 림 같은 영화에서는 그냥 잠깐 나오는 데도 영화에서 매우 독특한 모습을 보여주는 데에 성공을 했고, 썬즈 오브 아나키 시리즈에서는 정말 무게감 있는 모습을 제대로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게다가 헬보이나 장미의 이름 같은 영화에서는 엄청난 분장을 거쳐서도 연기를 살리는 강렬한 힘을 보여주는 데에 성공을 거두기도 했죠. 하지만, 망하면 뮤턴트 : 다크 에이지 같이 사정 없이 망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눈에 띄는 또 다른 배우는 역시나 토니 자입니다. 옹박 시리즈로 확 공개 된 배우이면서, 이후에 분노의 질주 : 더 세븐 같은 영화를 거치면서 정말 다양한 액션을 선보이는 데에 성공한 배우이기도 합니다. 액션 배우로서 가져가야 하는 연기력 역시 나름 갖췄기도 하고 말입니다. 다만, 흥행이나 평가는 좀 별개여서, 트리플 엑스 리턴즈 같이 어딘가 헐렁하기 짝이 없는 영화에 이름을 올리는 경우도 발생한 바 있습니다.

 이 영화는 UN의 보안 작전부에서 일하는 아르테미스 대위 라는 인물이 행방불명된 대원들을 찾기 위해 나서면서 시작합니다. 하지만 어떠한 이상 현상으로 인해서 다른 팀원들 같이 거대 몬스터들이 존재하는 세계로 빠지게 되죠. 나름대로 노력은 하지만 몬스터들의 습격으로 팀원 내의 마지막 생존자가 되어버리고, 이 상황에서 몬스터 헌터를 하나 만나게 됩니다. 영화는 이 상황에서 벌어지는 여러 일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영화의 줄거리를 길게 이야기 했습니다만, 간단하게 정리하면 새로운 세상에 어쩌다 보니 들어가게 되고, 그 세상에서 살아 나와야 한다는 이야기 정도로 정리 하면 될 듯 합니다. 나름대로 무기가 있고, 훈련 역시 어느 정도 되어 있는 군인이 들어갔기 때문에 그래도 살아 남을 수 있다는 몇 가지 이야기를 깔고, 여기에 흔히 말 하는 인간의 존재나 인간이 만든 것과는 다른, 거대 괴물들을 등장 시켜서 영화에서 살아남는 모습을 만들어내는 식으로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설명한 대로라면 영화의 스토리는 사실 그다지 쓸모가 없긴 합니다. 액션이 참신하면 되는 것이고, 괴물과의 전투가 호쾌하게만 나오면 되니 말입니다. 영화 제작자들은 그 사실을 매우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영화에서 스토리는 말 그대로 뼈대만 유지하도록 만들어 놓았습니다. 영화에서 각 상황에 대한 설명을 하고, 그 상황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보여주기 위한 밑밥을 깔기 위한 스토리 구성 이상을 보여주고 있지 않은 것이죠.

 영화에서 보여주고 있는 사건들에 관한 설명은 매우 빈약하며, 사실상 정말 사전 정보에 관해서는 할 말이 별로 없는 상황이기도 하니다. 영화가 보여주고 있는 정보들은 사실상 괴물이 큰 놈이냐 작은놈이냐 하는 것들이고, 주인공 일행이 주로 하는 것은 살아 나가기 위한 일에 더 가까운 상황입니다. 괴물에 대한 여러 정보를 이야기 하는 것이 나오지는 않는다는 것이죠. 물론 약점에 관한 이야기도 하고, 몇몇 지점에 관해서 약간의 설명을 곁들이긴 하지만, 실질적으로 시간끌기 정도의 의미 정도 외에는 할 말이 없는 상황입니다.

 대신 영화의 구조에 관해서 스토리는 의외로 제 역할을 하는 편입니다. 앞서서 각각의 상황을 만들어내고 있다고 말 한 적이 있는데, 스토리상에서 상황을 만드는 것에 관하여 효과적인 면을 많이 보여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들에 관하여 최대한 시각적인 면에 맡기되, 캐릭터들의 성격에 의한 움직임을 보여주고는 식으로 가고 있기 때문에 필요한 일이긴 합니다. 그 캐릭터 성격을 쉽게 설명하는 데에 스토리가 쓰이기도 하는 겁니다.

 영화에서 보여주는 캐릭터들의 성격은 사실 우리가 흔히 액션 영화에서 봐 왔던 그것들과 그다지 차이가 많지 않은 편입니다. 액션 영화에서 흔히 말 하는 자발적으로 행동하는, 적극적인 주인공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이죠. 동시에 이 상황에서 주인공의 다양한 조력자를 보여주면서 그 조력자들의 성격을 보여주는 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영화에서 필요한 부분들을 드러내고, 각자의 활약 방법을 캐릭터 성격과 특기에서 결정하는 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영화는 이 설명들을 매우 잘 맞물리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영화에서 필요한 순간에 끄집어 내기 전에 매우 효과적으로, 그리고 매우 간결하게 설명을 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야기가 늘어지는 것을 최대한 방지하는 데에 성공을 거뒀습니다. 기본적으로 새로운 존재들에 관하여 야주 간결한 설명을 늘어놓았기 때문에 캐릭터 설명이 아무래도 중요하게 작용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점에서 매우 좋게 다가오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다만, 그렇다고 해서 영화의 이야기가 매우 단단한 것은 아닙니다. 특히나 이야기 혼자서 뭔가 다른 면모를 보여줄 수 있는 상황은 더더욱 아니기도 하고 말입니다. 영화에서 분명히 나름대로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데 까지는 성공을 거뒀긴 합니다만, 영화에서 새로운 모습을 더 보여주는 데에 매우 인색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실상 영화에서 나오는 서술 방식은 우리가 익히 봐 왔던 액션 영화들과 거의 차이가 없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괴물에 대한 설명 역시 영화에서 매우 간결하게 처리 되고 있습니다. 정말 아슬아슬한 범위를 달리고 있다고 말 할 수 있을 정도로 간결한 정도입니다. 영화에서 분명 액션에 필요한 몇 가지 것들에 관해서 정리를 하여 관객에게 보여주고 있다고 말 할 정도는 됩니다만, 영화에서 그 이상의 에너지는 가지지 못합니다. 말 그대로 앞으로의 판을 깔 정도의 정보 외에는 전부 폐기 되었다고 말 해야 할 정도로 드러나는 것이 적은 상황이기도 합니다.

 이로 인해서 영화의 이야기는 사실상 자신만의 특징을 전혀 가지지 못합니다. 영화에서 보여주고자 하는 것들에 관해서는 최대한 확대 하는 데에 성공을 거뒀긴 합니다만, 이를 액션 영화로 인식하는 면을 보여줬기 때문에 이야기를 더 많이 보여주는 쪽으로는 매우 인색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덕분에 액션 외의 것들을 기대 하는 순간부터 영화는 극도로 이상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느낌을 강하게 주게 됩니다.

 그렇다고 해서 흐름이 나쁜가 하면 그것은 아닙니다. 약간 재미있게도 영화의 흐름은 매우 매끈하게 잘 가다듬어져 있는 편입니다. 사실상 스토리가 정말 필요한 부분만 있는 이유는 여기에서 찾을 수 있기는 합니다. 이야기에 군더더기라고는 찾을 수 없고, 말 그대로 영화에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부분들만이 살아있기 때문이죠. 이를 통해서 진행되는 이야기는 특별히 새로울 것도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관객으로서는 매우 편안하게 받아들일만한 구성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약간 재미있게도, 이 영화는 기승전결에 대한 느낌을 어느 정도 유지하면서도, 요즘 영화들에서 자주 사용하는 게임 스테이지식 구성을 어느 정도 가져가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야기의 진행에서 각 액션이 일종의 게임 속 이벤트처럼 사용 되고 있기는 한데, 그 이벤트에 관해서 영화 전체의 방향을 설정하는 식으로 이야기를 만들어냈기 때문에 의외로 흐름에 있어서 요즘 영화의 특성과 오래된, 그리고 영화적 검증이 모두 된 면의 특성을 모두 가져가는 데에 성공을 거뒀습니다.

 시각적인 면에서 역시 아주 훌륭하나다고는 말 할 수 없기는 합니다. 사실 이 영화가 시청각적인 놀음이라는 면을 생각 해보면 좀 아쉬운 일이기는 하죠. 워낙에 비슷한 디자인의 괴물이 다른 영화들에서도 간간히 나왔던 상황이기 때문인데, 사실상 이에 관하여 액션으로 치환하는 방향으로 갔기 때문에 그렇게 놀라운 일은 아니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행히 시각적인 스펙터클에 관해서는 교과서적으로 움직이는 면이 있기에 영화가 기본기는 한다고 할 수 있게 되엇죠.

 사람들의 액션 역시 나쁘지 않은 편입니다. 시각 디자인과 청각적인 디자인을 모두 활용 하면서 사람들이 살아남기 위한 여러 노력을 한다는 것을 영화의 매력으로 만들어내는 데에 성공한 겁니다. 다만 이 면에 관해서 뭔가 처절한 생존 투쟁을 한다기 보다는, 액션을 강화하는 쪽으로 영화를 구성하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덕분에 보는 맛 이라는 말이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면들을 가겨가고 있긴 하지만 말입니다.

 게임의 구성에 관해서는 한 마디도 안 했습니다. 제가 게임에 관해서는 할 말이 별로 없기 때문이죠. 사실 액션 영화라는 점에서 보자면 이 영화는 그럭저럭 잘 볼 수 있는 영화이지만, 게임이 영상화 되었다는 측면에서는 욕을 많이 하는 분들이 있을 줄로 압니다. 사실 이는 각색의 면보에서 보이는 지점이다 보니 사실 그렇게 놀라운 일은 아니기는 합니다. 다만, 감안은 어느 정도 하셔야 하는 것으로 보이긴 합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그럭저럭입니다. 밀라 요보비치나 론 펄먼은 비슷한 영화를 정말 여럿 거쳤고, 그 덕분에 이 영화가 어떻게 흘러가는가에 관해서 금방 알아내는 편입니다. 덕분에 영화에서 필요한 것들을 꽤 금방 끄집어내고, 이를 연기로 표현하는 데에 매우 효과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또한 토니 쟈의 경우에는 액션을 위해 이 영화에 참여 했다고 말 할 수 있을 정도로 정말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도 하죠.

 생각 외로 나쁘지 않은 영화입니다. 다만 기대를 크게 가지면 안 되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말 그대로 시간을 때우기 위한 영화이며, 새로운 면을 줄줄이 보기 보다는 익숙한 맛에, 그냥 즐겁게 볼만한 가벼운 작품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맞겠습니다. 물론 게임의 깊고 넓은 세계관을 원하는 분들에게도 그다지 추천하지 않습니다. 그냥 일반 관객이 일반적인 관에서 일반적이게 즐겁게 즐기는 영화라는 점에서 만족하실 분들에게 추천할만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덧글

  • 포스21 2021/02/12 12:50 #

    흠. 3월1일 정도에 시간이 나는데... 그때까지 걸려 있을지 모르겠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