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네스트 클라인 曰, "레디 플레이어 원 속편의 각본을 작업중이다!" 영화정보들

 레디 플레이어 원은 꽤 재미있게 만든 작품이었습니다. 비록 게임에 대한 올드한 감성이 있기는 했지만, 영화로 보기에는 나쁘지 않았죠.






 이 작품 덕에 원작이 다시 한 번 주목을 받았습니다. 사실 라이트노벨 정도의 수준이라서 그냥저냥 편하게 읽는 책이긴 합니다. 하지만 흥행이 되고, 책도 잘 팔렸는지, "레디 플레이어 투" 라는 제목으로 속편이 출간 되었죠.






 그리고 이 속편을 써버린 작가가 말 하길, "영화 제작이 진행중" 이라고 합니다.






 워낙에 헐렁한 소설이 1편이다 보니 솔직히 2는 기대가 영 안 되는 것도 사실이긴 합니다. 스필버그가 다시 할 거라는 생각도 안 들고 말입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