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샀습니다.

 이제는 위험단계에 들어가고 있습니다.




 "내 무덤에 묻힌 사람" 이라는 책입니다. 엘릭시르 미스터리 라인도 몇몇 일본 작품 빼고는 거의 다 사들였네요.




 "나운규의 말" 이라는 책입니다. 궁금한 몇 안 되는 책이죠.

 뭐, 그렇습니다. 오늘은 좀 독특한 책들이네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