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현 감독은 미국에서 드라마 연출을 하네요. 영화정보들

 윤헝현 감독에 관해서는 참 묘한 면들이 다가오는 상황입니다. 파수꾼 이라는 영화는 평가가 그럭저럭 괜찮았고, 이후에 사냥의 시간을 만들었죠. 다만, 사냥의 시간읙 경우에는 저는 취향에 안 맞아서 고생 좀 한 케이스 입니다. 이 영화에 관해서는 사실 다시 보라면 애매한 표정 나올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긴 합니다. 그래도 넷플릭스에 초기에 넘기면서 의외의 승자가 된 영화이기도 해서 영화 외적으로 재미있게 다가오는 면이 좀 있었죠.






 이번 드라마는 파라마운트 스튜디오에서 작업하는 작품이라고 합니다.






 스노우폴의 쇼 러너인 레너드 창의 차기작 이라고 하네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