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화를 샀습니다. 빌어먹을 음반과 공연 이야기

 결국 그렇습니다. 걸어다니는게 거진 일상이고, 이 덕분에 신발 밑창이 남아나지 않고 있습니다. 결국 얼마 지나지 않아 미끄리지기 시작했고, 새로 사게 되었습니다.




 아식스건 오랜만이네요




 "젤 비엔디 SL 크림&옐로우"라는 모델입니다. 어글리 슈즈가 편하긴 하더군요.




 포인트는 뒤쪽에 들어가 있습니다.




 옆에서 보면 이렇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이 신발 디자인에 한 번 맛 들이면 다시는 벗어날 수 없을 정도죠.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