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밀러 신작, "Three Thousand Years of Longing" 예고편의 예고편 입니다. 영화정보들

 솔직히 이 작품의 이야기를 하면서 참 묘하긴 합니다. 조지 밀러 라는 감독의 필모의 폭을 생각 해보면 정말 독특할 수 밖에 없어서 말입니다. 많은 분들이 매드 맥스 : 분노의 도로 덕분에 기억을 하고 계시겠지만, 의외로 이 양반이 해피 피트 1편이나 꼬마돼지 베이브 같은 영화도 한 적이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후자의 경우에는 좀 힘겨웠다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습니다만, 그래도 확실히 뭘 찍건 잘 해내는 사람이라고 말 할 수 있긴 하죠.






 솔직히 정말 어디로 갈 것인지 궁금한 영화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그럼 예고편의 예고편 갑니다.







 정말 짧긴 한데, 그래서 더 궁금하긴 합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