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젤 해즈 폴른"을 샀습니다. 지름신 강림 시리즈

 의도하진 않았습니다만, 이 시리즈를 완성 해버렸습니다;;; 전부 할인으로 말이죠.




 참고로 묘하게 디자인 잘 나온 케이스 입니다.




 뒷면은 제라드 버틀러가 혼자 차지 했습니다. 게다가 넘버링이 정말 대단하긴 합니다.




 디스크 케이스 입니다.




 뒷면도 심플합니다. 그런데, 의외로 서플먼트 표기랑 스펙 표기가 잘 되어 있어요. 이래야죠!




 디스크 디자인도 심플합니다.




 내부는 뭐......




 책자가 같이 들어가 있습니다.




 책자 뒷면은 썰렁한 편입니다.




 내부는 이런 식입니다. 그냥 사진집이죠.




 엽서? 비슷한게 네 장 같이 들었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결국 이 타이틀을 사게 됨으로서 이 시리즈를 다 모은 겁니다. 더 나온다고는 했지만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