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토냐" 블루레이를 샀습니다. 지름신 강림 시리즈

 이 타이틀도 결국 사들였습니다.




 아무래도 영화 자체는 발견이 어려워서 결국 쿼터슬립으로 샀습니다.




 슬립 케이스 뒷면입니다.




 그리고 진짜 뒷면입니다. 마고 로비가 참 강렬한 이미지로 나오고 있죠.




 디스크 입니다. 핫핑크 입니다. 여기에서 제가 이 타이틀을 이제야 산 이유를 설명해야겠네요. 저는 스틸북을 정말 죽어라 싫어합니다. 제가 영화를 사는 이유는 그 영화를 보려고 사는건데, 스틸 케이스들은 아무래도 보관이 애매한 데다가, 디스크는 홀더가 빼기 어려운 것도 있어서 말이죠. 이 경우가 바로 그런 경우 입니다. 일반판이 나오길 바랐는데, 결국 이렇게 되어버렸네요.




 내부 이미지도 꽤 정갈합니다. 플레인 아카이브에서 디자인해서 나온 물건이니 당연한 일이긴 합니다.




 사진들이라고 해야 하나, 비슷한게 들어간 엽서 입니다.




 양이 꽤 많은 편입니다.




 책자도 같이 들어가 있습니다. 이미지 한 번 강렬하네요.




 뒷면은 정갈합니다.




 내부 입니다. 참고로 설명이 잔뜩 써 있는 쪽이 있는데, 그건 제 기쁨으로 빼놨습니다.

 그렇습니다. 결국 이 영화를 사들였습니다. 저는 이 영화를 참 좋아하는데, 그노무 케이스 문제로 버팅기다 이제야 처리 했네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