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과 부속물들을 샀습니다. 지름신 강림 시리즈

 뭐, 그렇ㅅ브니다. 이번에도 옷이 늘어났죠.




 이번에도 울트라 패션에서 샀습니다.




 우선 레터링 벨트 입니다. 이 스타일이 간단하긴 한데, 허리를 잘 잡아주더군요.




 오징어 게임 비니는 좀 낮 뜨겁긴 한데, 3천원 안 하는 이유로 샀습니다. 게다가 무료 배송을 만드는 역할도 했구요.




 가장 큰 목적인 야구점퍼 입니다. 야구 점퍼가 항상 하나 가지고 싶었거든요.

 뭐, 그렇습니다. 이번에도 정말 다양하게 사게 되었네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