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빼미 - 장르적 쾌감애 매우 충실한 영화 횡설수설 영화리뷰

 솔직히 이 영화를 보리라고는 생각도 안 하고 있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시사회 신청을 놓치기도 했고, 제가 당장 다음주에 여행을 가는 관계로 그 준비로 인해 영화를 최대한 적게 보겠다고 마음을 먹은 상황이 되어놔서 말이죠. 하지만 결국에는 이 영화를 보고 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덕분에 목요일에 영화 둘을 몰아서 보는 것 역시 진행할 수 있게 되기도 했고 말입니다. 물론 잘 하는 일은 아니긴 합니다만, 그래도 이래저래 맨정신으로, 좀 편하게 갈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 다행이라는 느낌도 들더군요.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이 영화의 감독인 안태진은 이전에는 장편 상업영화 연출작이 전혀 없는 상태입니다. 국내에서 이런 케이스들이 더러 있는데, 솔직히 많이 불안한 케이스이기도 합니다. 그나마 디지털 다세포 소녀 작업을 했다고 되어 있긴 한데, 솔직히 제가 이 작품을 본 적이 없다 보니 뭐라고 할 수 없는 상황이긴 합니다. 사실 상업 장편영화쪽으로 온 케이스 중에서는 꽤 작업에 관해서 알려지지 앟ㄴ은 케이스이기도 합니다. 왕의 남자 조감독도 한 것을 보면 근 시일 내로 감독으로 가게 될 케이스라는 생각도 들엇는데, 좀 의외이긴 하죠.

 다만, 이 영화를 정발 보고 싶다고 생각한 이유는 사실 유해진 덕분이긴 합니다. 최근에 공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고, 말모이 같은 무게감 있는 영화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죠. 하지만 제가 이 배우를 정말 좋게 평가한 부분이 둘 있는데, 부당거래와 죽이고 싶은 두 영화 덕분입니다. 두 영화에서 모두 좋은 연기를 보여줬는데, 기존 이미지를 이용하는 듯 하면서도, 여기에 비틀린 면들을 왕창 집어넣으면서 영화에서 전혀 다른 느낌을 보여주는 데에 성공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이 배우가 가진 전혀 다른 면들이 분명히 있구나 직감하게 되었죠.

 물론 애매한 구석이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좋은 배우입니다. 사실 많은 좋은 작품에서 정말 괜찮은 결과를 냈죠. 하지만 아무래도 영화판에서는 거의 동일한 이미지로 써먹힌다는 것이 마음에 걸리는 면 입니다. 원톱으로 나왔던 럭키에서 마저도 결국에는 기존 이미지를 사용하는 모습을 보여줬고, 파트너성 영화인 공조 시리즈에서도 비슷한 느낌으로 나왔죠. 사실상 거의 모든 영화에서 거의 비슷한 느낌이라는 점은 좀 애매한 면이긴 합니다. 물론 이에 관해서 비틀림을 준다는 점으로 인해서 문제를 약간이나마라도 피해가는 영리한 지점이 분명히 있긴 합니다.

 류준열은 특성이 확실이 있는 배우 입니다. 사실 이미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에서 좋은 결과를 낸 적도 있는 인물이죠. 독전이나 침묵에서는 영화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조금 달리 가져가는 데에 성공한 케이스이고, 독전의 경우에는 영화에 필요한 여러 면모를 잘 지원해주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리틀 포레스트 역시 지원사격에 있어서 만큼은 정말 좋은 결과를 내기도 했고 말입니다.택시 운전사에서도 꽤 괜찮은 모습을 보여준 바 있기 때문에 아무래도 계속해서 좋은 영화에 캐스팅 되는 케이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불행히도 저는 이 배우에 관해서 여전히 미심쩍은 느낌을 거두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젋은, 그리고 어느 정도 연기가 되는 배우라는 지점까진 알겠는데, 그 지점을 넘어가서 정말 좋은 모습이 계속 보이는가 하면 그건 또 미묘하게 다가와서 말이죠. 자신이 가진 이미지 이상의 연기를 요구받고, 이에 관해서 나름 노력하는 모습까진 보이는데, 정작 들여다 보면 그 이상을 제대로 도달하진 못한단 겁니다. 심지어는 그게 거의 대부분이고 말이죠. 앞서 이야기 한 독전에서도 어딘가 허술해지는 지점에 항상 해당 문제가 작용하고 있고, 뺑반이나 돈의 경우에는 영화가 제대로 못 받쳐주면서 직접적으로 그 문제가 핵심으로 드러나버리기도 했죠. 외계+인 1부에서도 마찬가지였고 말입니다.

 괜찮은 배우가 하나 더 이름을 올리고 있는데, 바로 조성하 입니다. 제가 이 배우를 확실하게 기억하게 된 것은 사실 황해 덕분이긴 합니다. 당시에 정말 강렬한 연기를 보여주는 배우 둘 사이에 위치 하면서 나름대로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데에 성공한 케시으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당시에 자칫하면 뒤로 밀릴 수 있었던 스토리의 핵심을 다시 제 자리로 돌려 놓는 데에도 의외로 강하게 작용하는 연기를 했거든요.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 좋은 이야기를 들은 최근 영화에서는 거의 다 비슷한 특성을 가져가고 있긴 합니다.

 이 외에도 최무성이나 박명훈, 김성철, 조윤서가 출연자로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최무성의 경우에는 응답하라 1988덕분에 알게 된 배우이긴 합니다. 사실 본격적인 출연작은 잘 모르지만요. 박명훈의 경우,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시마다 같은 역할로 좀 기억이 다는 배우이긴 합니다. 조연으로 주로 많이 나오는 묘한 느낌의 배우이죠. 김성철은 최근에 82년생 김지영에서 지석 역할로 나온 적이 있고, 조윤서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에 나와서 박보람 역할로 그럭저럭 괜찮은 연기를 보여준 적이 있습니다.

 이번 영화는 경수라는 인물이 침술 실력을 인정받아 궁으로 들어가면서 시작합니다. 이 인물은 맹인이지만, 실력이 좋은 케이스로 어의인 이형익의 인정을 받게 되죠. 이런 상황에서 청나라에 인질로 끌려갔던 소현세자가 귀국하게 됩니다. 인조는 이런 아들비 반갑지만 동시에 불안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이런 상황에서 소연 세자 죽는 상황이 발생하고, 경수는 밤에는 희미하게 뭔가를 볼 수 잇는 상황으로 인하여 이를 감지 하게 됩니다. 이 상황에서 진실을 알리려 하지만, 점점 더 큰 비밀과 음모가 드러나게 되죠. 결국 인조는 점점 더 폭주하면서 이야기가 더 커지게 됩니다.

 사극에 관해서 이야기를 할 때 가장 애매한 것은 그 사극이라는 지점이 갑자기 스릴러와 연결될 때 떻게 이야기를 해야 하는가 하는 점입니다. 팩션이라는 이야기를 간간히 하는 시절이 있었고, 이에 관해서 정말 다양한 작품이 나오던 시기에서 마저도 국내 작품에 관련한 이야기는 유독 어려웠던 것이 사실입니다. 고증 문제가 주로 도마에 오르게 되고, 실제 역사를 얼마나 비틀게 되는가에 관해서 역시 굉장히 좁게 해석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극영화가 극영화로 해석되지 않는 경우에서 주로 이런 이야기가 나오게 되지만, 조선시대를 다루는 경우에 더 이야기가 많이 나오기도 합니다.

 특히나 소현세자 관련된 사건이 벌어지는 시텀에서는 이런 이야기가 더 복잡할 수 밖에 없습니다. 궁중에서의 암투가 엉키고, 여기에서 어떤 이유로 인해서 사건이 발생하게 되는지, 그리고 이 사건의 여파로 무슨 일들이 벌어지는지에 관해서 모두 이야기가 나오기 때문입니다. 이에 관련된 실제 역사도 상당히 흥미로운 편이긴 합니다. 당대의 기록을 훑어보면 정말 여러 지점에서 의심가는 정황들이 계속 튀어나오기도 하고, 사건 이후에 벌어지는 여러 일들 역시 상당히 재미있는 지점들을 드러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극영화로 넘어올때죠.

 극영화는 상상의 한계를 어느 정도 넘나들 수 있는 면들이 있습니다. 당대 역사가 아무리 흥미로워도 이를 완전히 작품에 적용하기 보다는, 그 속의 사람 심리를 좀 더 강조 한다거나 하는 식의 해석을 집어 넣기도 하고, 두루뭉술하게 넘어간 부분들은 정말 독특한 상상력으로 정리 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고 당대의 몇 가지 이미지들을 빌려서 이야기를 진행하는 경우도 많은 편입니다. 이 영화는 좀 더 도약하여 아예 추리 스릴러물의 틀을 가져간 케이스라고 할 수 있죠. 결국 기본 틀만 가져오고, 나머지는 장르 구성으로 채우는 겁니다.

 결국 이 영화에서 궁궐의 암투가 얼마나 고증에 맞는지, 그리고 그 속에서 나오는 표현형들이 정말 역사와 부합하는지, 이를 극적으로 잘 조율 해냈는지에 관한 평가는 쓸모가 없다고 볼 수 있습니다. 어느 정도는 시대적 특성을 사용하는 것이 맞겠지만, 여기에서 뭘 더 내세워야 하는가에 관해서는 선택을 달리 해야 한다는 것이죠. 그리고 이 영화의 장점은 바로 그 선택에서 빛나고 있습니다. 추리 스릴러라는 지점과 주인공들의 특성이라는 것을 적절하게 버무려서 이야기를 반들어다는 것 말입니다.

 영화에서 주인공은 독특한 시각 장애를 가진 인물입니다. 맹인이라고 간단하게 이야기 할 수 없는 면들을 지니고 있는 것이죠. 이를 통해 영화는 일정한 문제의 발단과 해법의 한 측면을 모두 주인공에게 부여하는 지점들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야기에 정말 주인공이 제대로 밀착되게끔 캐릭터를 구성 한 것이죠. 이야기가 보여주는 각각의 상황들은 캐릭터의 특성을 좀 더 강화 해주는 모습을 가져가고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를 통해 일정한 이야기의 구성을 만들어내고, 동시에 영화의 사건들의 확장을 도모하고 있죠.

 영화는 이 속에서 왜 살인이 일어났고, 살인을 통해 무엇을 노리는가가 핵심이 되고 있습니다. 영화는 이 이야기에 관해서 결국에는 단순히 살인이 일어나는 것이 아닌, 말 그대로 상황의 확장을 노리는 이야기를 하고 있는 식입니다.결국 이 속엣서 얼마나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연결 하는지, 그리고 어떻게 주인굥이 핵심 줄거리와 떨어지지 않고 갈 수 있는지가 관건이 되는 겁니다. 다행히 이 영화의 경우에는 해당 지점에 관해서 상당히 괜찮은 구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나 사건 진행에 관해서 꾸준히 주인공이 기여를 하게 만들고 있죠.

 영화 속에서 주인공은 말 그대로 권력의 가장 바깥에 있는 인물이면서도, 그 권력에 얼마든지 희생될 수 있는 인물로 묘사 됩니다. 앞서 말 한 장애도 그렇지만, 전반적으로 가져가는 구성들 역시 이ㅓㄴ 지점을 꽤많이 강조 하고 있죠. 하지만, 일정 시점이 지나기 시작하면 단점이 장점이 되는 순간이 오며, 이에 관해서 단순히 사건의 외부에 남는 것이 아니라, 사건의 핵심에 직접 뛰어들게 됩니다. 물론 이는 사실상 주인공을 강제로 이야기에 남게 하려는 무리수로서 읽히는 부분이 되기도 합니다만, 어느 정도는 영화적 쾌감으로 해석이 되는 지점들이기도 하는 양면성을 지니게 됩니다.

 이런 특성은 인조라는 인물에게도 적용 됩니다. 해당 인물이 하는 행동은 기본적으로 분노와 의심에 기반한 것들 입니다. 아들이 죽었다는 점에서, 그리고 단순하게 죽은 것이 아니라는 점에서 의심과 분노가 계속해서 끓어 오르게 되고, 이에 관한 광기가 계속해서 지배하는 모습을 보이게 됩니다. 그리고 이를 통해 영화에 긴장감을 부여하게 되죠. 죄종적으로는 그 광기에 관한 일정한 이용을 보여주기도 하며, 감정적인 강렬함을 동시에 가져가는 점으로 인해서 영화의 재미를 만드는 데에 성공을 거뒀죠. 그리고 영화의 후반부를 지배하는 이야기에 지대한 영향을 주기도 하고 말입니다.

 기본적으로 캐릭터 앙상블에 좀 더 초점을 맞춘 관계로 사실 사건의 연결 고리가 아주 훌륭하다고 말하기는 어려운 편입니다. 추리물이나 스리럴물로서의 지점에서, 결국에는 각각의 감정의 연결이 아주 효과적이라고는 할 수 없는 지점들이 있기는 한 것이죠. 다만 여기에서 사극이 가져가는, 거대한 음모라는 지점을 이용해서 이야기를 확장하고 있으며, 이에 관한 지점들을 통해 좀 더 극적인 이야기를 가져가는 데에 성공을 거두고 있습니다. 그리고 동시에 이에 관해서 영화 전체에 맞는 여러가지 이야기 구성 도구들을 사용하고 있기도 합니다.

 다른 캐릭터들의 존재는 이야기의 진행을 위한 도구에 가까운 편입니다. 영화에서 다양한 지점들을 구성하고 있는데, 음모에 대한 지점들을 만드는 데에도 절찬리에 쓰이고 있지만, 동시에 이 속에서 각각의 속내를 드러내며 음모가 가진 이야기의 방향성을 좀 더 강화 하기도 합니다. 덕분에 영화에서 단순히 그냥 살인 사건의 이야기를 하는 것이 아닌, 그보다 큰 이야기로 나아가는 데에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덕분에 영화가 엉뚱한 데로 튀어버린다 라는 생각이 거의 안 들기도 하는 것이죠.

 이런 지점에서 영화 자체의 분위기를 강조 하는 데에도 주변 캐릭터들이 상당히 많이 사용 됩니다. 기본적으로 이 속에서는 성격적인 면이 좀 더 부각되고 있는데, 캐릭터 각자의 성격이 드러나는 지점에서 이야기가 상당히 강화 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덕분에 매우 강렬한 지점들이 몇 가지 생기고 있으며, 이에 관해서 영화가 가져가고자 하는 장르적 괘감을 좀 더 극대화 하는 지점들이 생기게 됩니다.그리고 이를 통해 영화 전체의 분위기를 좀 더 서늘하고 음험하게 만드는 데에도 성공 하고 있습니다.

 다만, 이 영화의 전체적인 흐름이 아주 잘 된 것은 아닙니다. 특히나 이 영화가 설명의 배분을 완전하게 하는 데에는 실패한 지점들이 있다 보니, 전반부는 속도가 상당히 느린 편이기도 합니다. 해당 지점에서 관객들이 스스로 어느 정도 집중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이죠. 하지만 사건이 일어나고, 본격적으로 이후 일들이 벌어지기 시작하면서부터는 영화가 일정한 흐름을 가져가게 되고, 약간은 느린 듯 하지만, 동시에 사건 전체를 조망하면서도 영화에 필요한 부분만 살뜰히 챙겨가는 모습도 보여줍니다. 덕분에 뒤에 무슨 일이 벌어질 것인가 하는 질문을 자연스럽게 가져가는 모습도 보여주기에 어느 정도 자연스럽게 시선을 잡아두는 데에 성공하기도 합니다.

 재미있는 것은 모든 것이 무르익고, 결국에는 폭발하는 후반부 입니다. 해당 지점에서 영화는 굉장히 빠른 템포를 보여준다는 겁니다. 기본적으로 긴장의 유지에 관해서 상당히 좋은 모습을 여전히 가져가고 있기 때문에 영화가 가져갔던 것들이 정리 되면서 상당한 쾌감을 주고 있는 것이죠. 기본적으로 영화가 보여주고자 하는 폭발이 무엇인가에 고나해서 제대로 보여주고 있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다만, 지금까지 사용된 것들이 상당히 무리하게 변화 되어 등장한다는 것은 살짝 아쉽게 다가오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시청각적인 부분에서는 괜찮은 듯 하면서도 미묘한 지점들이 꽤 있는 편입니다. 기본적으로 사극으로서의 화려한 디자인과 공간이 여전히 영화에서 강하게 작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장르 영화로서 해당 공간을 이용하는 연출 역시 상당히 좋은 편이기도 합니다. 해당 특성에 관해서 영화가 세밀하게 그려내는 방향성을 잘 가져가고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하지만 어두운 화면의 컨트롤이 묘하게 안 되는 경우가 있다 보니 갑자기 디테일이 뭉게지는 부분들이 발생하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어두운 화면이 상당히 중요하게 사용되는 작품이다 보니 이는 상당히 치명적인 부분이죠.

 배우들의 연기는 정말 좋은 편입니다. 솔직히 유해진 이라는 배우가 광기 표현을 안 하는 배우는 아니긴 합니다만, 이 영화에서는 광기의 기반과 특성을 너무나도 잘 살린 연기를 굉장히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류준열 역시 상당히 복잡할 수 밖에 없는, 맹인이라는 지점과 사건 핵심 인물이라는 지점을 잘 연결 해서 연기로 표현 해내고 있고 말입니다. 이런 지점은 최무성이나 조성하, 박영훈 역시 마찬가지여서 영화에서 필요한 지점을 상당히 잘 살려내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심지어는 스토리에서 어느 정도 비어보이는 곳을 연기로 막아내고 있다고 할 정도로 말입니다.

 꽤 재미있는 영화입니다. 기본적으로 영화가 뭘 가져가고자 하는지, 그리고 그 가져가고자 하는 것을 표현 하려면 뭘 해야 하는지 연구를 많이 한 연출이 돋보이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영화라는 틀에서 생략할 수 있는 것을 과감히 생략 하면서도 보여줘야 하는 것들은 확실히 보여주는 변별력 역시 나쁘지 않고 말입니다. 작위적으로 흘러가는 지점이 없는건 아닙니다만, 장르영화의 틀에서 보자면 나쁘지 않은 선택이라고 할 수 있는 지점들이기에 정말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영화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