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걱정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쏘우" 신작이 또(!) 나옵니다.

 이 글을 쓰고 앉아 있기는 합니다만, 저는 쏘우 시리즈에 관해서 애정이 1도 없는 상태 입니다. 오히려 반감이 왕창이 있는 상황이죠. 영화가 괜찮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기는 한데, 왜 괜찮은지 전혀 모르겠는 상황입니다. 솔직히 고문 포르노를 전혀 좋아하지 않아서 말이죠. 그래서 더 이상 시리즈가 나온다거나, 아니면 리부트 된다는 이야기...

"Escape Plan: The Extractors" 예고편 입니다.

 솔직히 이 작품 2편을 보면서 든 생각은, 굳이 왜 속편을 만들려고 하는가 였습니다. 1편도 그럭저럭인 수준에서 멈췄었고, 정말 끝까지 보고 나서 다시 본 적이 한 번도 없는 영화였을 정도인데, 2편은 아예 재미도 없었기 때문입니다. 중국 자본 들어와서 온갖 이상한 짓은 다 했던 것이죠. 덕분에 이번 작품에 관한 기대는 정말 1도 없는 상황입...

정말로 "툼레이더" 속편이 나옵니다.

 개인적으로 툼레이더 신작은 그렇게 좋다고 말 할 수 없었습니다. 영화적으로 나름대로 어느 정도 목표점을 잡고 간다는 생각이 들기는 했는데, 그렇다고 해서 영화의 핵심이 잘 살아난다고 말 할 수는 없었던 상황이어서 말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흥행에서 아주 잘 된 상황도 아니고, 평가도 그냥 그렇게 마무리 된 상황입니다. 덕분에 속편이 나올까...

"미녀 삼총사" 리부트 스틸샷 입니다.

 뭐, 그렇습니다. 이 영화는 할 말이 별로 없긴 하네요. 일단 나름 열심히 하는 것 같기는 한데 말이죠......나중에 보고서 평가를 내려야 하지 않는가 하는 생각이 들긴 합니다.

"바람의 검심" 실사 영화가 또 나오네요.

 개인적으로 일본 코스프레 영화를 정말 싫어합니다. 영화 할 능력도 안 되는 것들이 팬들 주머니 털어 먹자고 만드는 느낌이 너무 강해서 말이죠. 진격의 거인, 강철의 연금술사, 테라포마스의 꼬라지를 보고 있으면 제가 뭐 때문에 그렇게 짜증나 하는지 감을 잡으실 겁니다. 솔직히 그나마 나은 영화들이 몇 개 있긴 한데, 그 선두를 달리는 것이 바람...

"기방도령" 포스터와 예고편 입니다.

 약간 쓸 데 없는 이야기 하나, 일단 이 작품 이야기를 하면서 제목 오타를 한 네 번 냈습니다. 뭔가 묘하게 키보드로 치기 힘든 제목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 외에는 할 이야기가 없을 정도로 사정권에서 벗어나 있는 영화입니다. 이런 류의 영화를 좀 힘들어 하는 경향이 강한 데다가, 이상하게 퓨전 사극은 날이 갈 수록 점점 더 손이...

송새벽 + 유선, "진범" 포스터와 홍보 영상 입니다.

 개인적으로 이 영화는 좀 미묘하게 다가오고 있습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장르임에는 분명한데, 약간 미묘하게 다가오는 상황이랄까요. 사실 이 장르에서 잘 된 영화가 거의 안 나오는 것도 사실이고 말입니다. 아무래도 공포와 스릴러 어딘가에서 헤맬 거라는 생각이 드는데, 저는 온전한 스릴러이길 바라는 쪽이라서 말입니다. 그만큼 정통 스릴러에 목마...

"SAN ANDREAS MEGA QUAKE" 라는 작품입니다.

 제목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산 안드레아스와 관계된 작품입니다. 정확히는 그 작품을 보고 만든 목버스터의 일종이죠. 그리고 당연히(?) 제작사는 어싸일럼 입니다. 어싸일럼이 Z 네이션을 만든 모습을 보면 충분히 독립적인 작품을 만들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일부러 이런 작품들만 만든다는 느낌도 들고 있습니다. 스스로 이야기를 개발하기 보다는...

"승리호" 라는 작품이 제작중이군요.

 국내에서 정말 흥행과 거리가 먼 장르가 하나 있습니다. 바로 SF라는 장르죠. 아이언맨 같은 경우도 SF적인 설정이 있긴 하지만 슈퍼 히어로 블록버스터물로 해석되는 경향이 강하죠. 가장 굉장한 흥행을 한 것이 있긴 한데, 바로 인터스텔라 입니다. 이 영화의 경우에는 그동안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이 쌓아놓은 인지도의 힘을 받았다는 것이 더 맞기는...

"해적 : 도깨비 깃발"에 이광수씨가 나온다고 했더군요. 하지만......

 솔직히 저는 아직까지도 해적 : 바다로 간 산적을 제대로 본 적이 없습니다. 이래저래 띄엄띄엄 보기는 했는데, 아무리 봐도 제가 좋다하는 스타일이라고 하기에는 문제가 좀 있는 상황이어서 말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솔직히 속편이 나온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도 아주 좋다고 말 하기에는 미묘한 상황이 되어버리기도 했습니다. 게다가 전작에서 가장...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