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김상호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국제수사" 포스터 입니다.

 솔직히 이 영화는 좀 기대가 덜 됩니다. 뭐랄까.....제 취향이 아니라서 말이죠. 개인적으로 이 영화를 만든 감독의 전작인 보통사람을 너무 재미 없게 봐놔서 더 미묘합니다.

목격자 - 스릴러의 기본이 뭔지 보여주는 작품

 결국 이 영화를 추가 했습니다. 개인적으로 국내 스릴러는 좀 반신반의 하는 편인데, 이 영화의 경우에는 의외로 괜찮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죠. 그 느낌을 받는 데에는 예고편의 도움이 크긴 컸습니다. 사실 예고편 보면서 아무래도 제가 이 영화가 스릴러 라는 점 덕분에 더 빨리 넘어가 버리기는 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번주에...

대호 - 매력이 없지는 않지만......

 오랜만에 한국 영화입니다. 이 영화의 경우에는 정말 감독 이름 보고 결정한 케이스라고 할 수 있죠. 개인적으로 정말 궁금해 하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다만 이 영화의 경우에는 좀 애매한게, 제가 정말 좋아하는 스타워즈의 신작과 같은 주간에 끼어 있다는 점 때문이었습니다. 솔직히 둘 다 볼 예정이기는 합니다만, 이 영화를 보는 상황 자체가 그렇게...

해무 - 강렬하고 미쳐가는 캐릭터들이 보여주는 심심한 이야기

 올해 국내에서는 바다 관련 영화가 정말 많은 편입니다. 개인적으로 한 편의 경우에는 도저히 기대가 안 되는 부분들도 있기도 했고, 자금 문제나 시간 문제 역시 도저히 해결할 수 없다는 결론에 따라 결국 한 편이 떨려 나가기는 했습니다만, 그 영화 역시 굉자잏 땡기는 부분이기는 했습니다. 아무튼간에, 이 영화의 경우에는 정말 기대작이기는 했습니...

영화 "해무"의 캐릭터 포스터들입니다.

 영화가 개봉할 때가 거의 다 된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기대작인데, 보러갈 타이밍을 못 잡고 있죠;;; 제가 좋아하는 배우가 셋이나 나오다 보니 놓치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기도 해서 말이죠.

김윤석의 "해무" 스틸컷입니다.

 드디어 이 영화도 나옵니다. 시놉시스가 상당히 강렬한데, 워낙에 수익이 없어서 감척 대상이 되어버린 배의 주인이 돈때문에 밀항자를 태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룬다고 하더군요. 이미지만 봐서는 절대 가볍게 볼 영화는 아닌 것 같습니다. 웬지 기대도 되고 말입니다.

모비딕 - 음모론을 가지고 팔리게 만들기

 뭐, 그렇습니다. 어쩌다 보니 일주일을 여는 월요일 에서야 이 영화를 보게 되었습니다. 저번주는 이런 저런 심각한 일이 많아서 말이죠. 그런 것들 일일이 수비를 해 내느라 시간도 없고, 정신적 여유도 없어서 말이죠. 다행히 이번주 부터 한 한달 정도는 두가지 모두 다 있을 듯 합니다. (다만 금전적 여유는 사상 최악일 듯 합니다;;;) 솔직히...

이끼 - 연기로 감출 수 없는 미묘한 각색

 이;번주에도 한 편인줄 알았는데, 두 편입니다. 나머지 하나는 달콤한 악마의 유혹이라는 소품인데,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배우들이 줄줄이 나오는 관계로 이 영화를 보러 갈 예정이죠. 아무래도 이 글을 쓰고 있는 현재 개봉관이 다 멀다는 문제와 이번주 금요일부터 줄줄이 영화제가 예매가 되어 있다는 문제만 제외하면, 아무래도 이번주쯤에 보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