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니콜키드먼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디스트로이어 - 스산함, 삭막함, 처절함의 공존

 이 영화와 다른 영화 하나가 개봉 일정이 확정 되면서 일이 복잡하게 되고 말았습니다. 다른 것보다도 워낙에 많은 영화가 한 주간 안에 꼬여 있는 상황이 되어버렸으니 말입니다. 상황이 이쯤 되고 보니 한 편 쯤은 빼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느낌까지 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다만 영화들이 다 매력적이라는 생각이 들다 보니 아무래도 한 편도 빼기 힘...

"Destroyer"의 예고편 입니다.

 이 영화는 개인적으로는 좀 놀란 영화입니다. 아무래도 니콜 키드먼이 그동안 나왔던 것과는 너무 다른 이미지로 나오는 영화이기 때문입니다. 사실 니콜 키드먼이 계속해서 같은 이미지로 나온다는 것 자체가 좀 묘하게 다가왔었던 상황이기 때문에 이 영화가 차라리 반가운 상황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무척 궁금한 상황이기도 했고 말입니다. 어쨌거나 이 영...

킬링 디어 - 평범한 삶을 강타하는 실수의 댓가

 결국 새로운 주가 다가왔습니다. 개인적으로 무척 궁금해 하는 영화가 몇 편 있고, 개봉을 한 없이 기다리는 영화에 들어갈 때도 있습니다. 이 영화가 바로 그런 리스트에 올라가 있는 영화였었습니다. 하지만 갑자기 개봉 일정이 잡히게 되었습니다. 상업성이 매우 낮은 영화이다 보니 개봉 못 할 거라고 생각을 했는데 일정이 잡히면서 오히려 기쁜 영화...

퀸 오브 데저트 - 모든 면에서 함량 미달인 영화

 이 영화도 드디어 일정을 잡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영화에 관해서 역시 상당한 기대작이었는데, 아무래로 베르너 헤어초크의 영화를 본다는 사실과, 이 영화가 고고학을 다루는 영화라는 점에서 기대를 걸게 되었던 것이죠. 물론 이 문제에 관해서 약간 미묘하게 나온 부분도 있다는 이야기도 있기는 합니다만, 일단 그래도 보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패딩턴 - 뻔한 이야기를 볼만하게 바꿔 놓은 영화

 이 영화에 관해서는 매우 예전부터 알고 있었습니다. 그것도 제가 영국에서 정말 강하게 느낀 바 있었던 영화였기 때문입니다. 대영박물관은 박물관이 살아있다 3를 밀어주는 분위기였지만, 전국적으로는 오히려 패딩턴이 더 강하게 밀어붙여지는 분위기에 가까웠기 때문입니다. 그에 관한 포스팅도 한 적이 있으니 심심하면 한 번 보시는 것도 좋을 겁니다. ...

"Genius" 라는 영화의 캐스팅 소식이 떴더군요.

 영화 제목으로 봐서는 뭔가 뻔해 보이지만, 영화가 다루는 것은 문학쪽에서 굉장히 유명한 토머스 울프와 편집자인 막스 퍼킨스의 이야기라고 하네요. 그런데, 이 영화의 캐스팅은 정말 대단하다는 말을 할 수 밖에 없을 정도입니다. 이 영화에서 가이 피어스는 스콧 피츠제럴드를, 도미닉 웨스트는 어네스트 헤밍웨이를 연기하고, 주드 로가 토마스...

내가 잠들기 전에 - 평범함 속에 숨겨진 매우 강렬한 감정

 요즘 제가 가장 좋아하는 방식의 개봉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정식으로 개봉해서 쉬는 날에 두 편을 몰아 보는 것 말이죠. 덕분에 손이 상당히 바쁘게 지내고 있기는 합니다만, 그건 그때 뿐이니까요. 다만 이번 주간은 좀 묘한 주간입니다. 제가 지금 확인한 영화는 단 한 편 입니다. 솔직히 상당히 괜찮은 영화들이 몰린 주간이기는 합니다만, 이번달은...

콜린 퍼스의 모션 캡쳐라......."패딩턴" 예고편입니다.

 개인적으로 콜린 퍼스에 관해서는 이제는 좋은 평가를 내릴 수밖에 없을 듯 합니다. 이 영화에서 보여줄 여러가지 가능성에 고나해서 나름대로 생각하게 만드는 부분들이 있는 상황이기도 해서 말입니다. 솔직히 지금 생각으로는 이 영화가 다른 모습을 더 보여줄 수 있을 것인가가 좀 기대되기는 하는 것이죠. 물론 이 영화에 니콜 키드먼이라는 나름대로 능...

스토커 - 모든 것이 뒤엉켜 있지만 간결한 영화

 미친 주간입니다. 이번주는 정말 화력이 강한 주간이죠. 오죽하면 제가 한 편을 덜어 내야만 한 주간이기도 하니 말입니다. 물론 다른 문제도 좀 있기는 했습니다만, 이 정도로 엄청난 주간은 영화제 때나 만나는 건데 말이죠. 하지만 좋은 영화가 줄줄이 하니 결국 하나는 골라야겠고, 결국 몇 편 골라 내게 되었습니다. 그 중에 아쉽게 빠진 영화가 ...

박찬욱의 "스토커" 스틸샷입니다.

 이 영화가 언제 개봉할 지 정말 기대를 하고 있었습니다.......만, 북미에서는 바로 비디오로 간다는 이야기가 있다던데, 결국 루머로 판명이 되었습니다. 박찬욱이 영화를 못 만드는 감독도 아니고 말이죠. 그래도 적어도 영상은 참할 것 같아서 기대중입니다. 워낙에 이런 영상을 좋아하거든요.
1 2 3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