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록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또 한 회사가 헤드폰 사업에 뛰어드네요.

 요새는 심하게 헤드폰에 눈길이 가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제가 하는 시스템 특성상, 그리고제가 사는 곳의 특성상 스피커 보다는 헤드폰의 위력이 더 크기 때문이죠. 소리를 밖으로 못 내는 것 보다는 부모님의 오디오가 스피커로 출력이 되는 일이 더 많거든요. 그러다 보니 아무래도 스피커에 관해서 보다는 오히려 헤드폰에 더 많은 신경이 쓰이는 것이 사실입니다...

M83 - Hurry Up, We’re Dreaming 리뷰

 솔직히, 그렇습니다. 한동안 프랑스 음반은 리뷰를 안 하고 있었죠. 사실 그럴 수 밖에 없었던 것이, 제가 프랑스 음반에 그 이후로 한 번 크게 데여서 말입니다. 솔직히 당시에 그렇게 마음에 드는 음반도 아니었는데, 음악 장르도 너무 이상해서요. (네오 샹송이라는 장르였는데, 정말이지;;;) 아무튼간에, 이후에 한동안 프랑스 음반은 거의 고전...

소온지 - Dynamite Sou 리뷰

 로큰롤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는 것은 제게는 그냥 뭘 읆는다는 는낌이 있는 정도 입니다. 사실 제기ㅔ는 크게 차기아 없어서 말이죠. 물론 좋은 의미로 말입니다. 로큰롤 이야기는 제가 좋아하는 이야기이기도 하지만, 역으로 제가 잘 모르는 이야기이기도 해서 말이죠. 물론 제게는 그만큼 강렬하고 사람을 즐겁게 하는 매력이 굉장히 많게 느껴진...

곱창전골 - 나와 같이 춤추자 리뷰

 재미있는 점이 하나 있습니다. 제가 사이케델릭한 음악을 싫어한다는 건데요, 가장 괴상한 점은 엘범에서 사이케델릭한 스타일을 보여주는 것은 싫어하는데, 사이케델릭 록은 또 좋아한다는 겁니다. 사실 락이라는 것에 관해서 들을 때, 과거에는 잘 몰랐지만 제가 좋아하는 그룹인 핑크 플로이드 같은 그룹 역시 사이케델릭으로 분류가 되어서 말이죠. (물론...

네미시스 - THE PIANO 리뷰

 록에 관해서 제가 생각하는 가장 좋은 밴드는 사실 다른 사람들이 잘 모를 수도 있는 밴드입니다. 나이트위시라고, 최근에 보컬이 바뀌었죠. (물론 거의 5년 이상 된 이야기 이기는 합니다만;;;) 제게 락 밴드는 이 밴드를 비롯해서 주로 메틀 장르로 대변이 되는 그런 곡들로 채워져 있습니다. (물론 브리티시 록으로 알려진 오아시스 같은 밴드도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