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마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엑스맨 : 다크 피닉스" 팬 메이드 포스터들입니다.

 사실 팬 메이드 포스터는 포스팅 하기 좀 묘하긴 합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정말 잘 만든 것들이 많아서 말이죠. 이미지 정말 강렬하게 잘 만들긴 했습니다.

"블랙 위도우" 솔로무비 캐스팅에 대한 소문이 많이 도네요.

 이 영화는 솔직히 좀 기대가 됩니다. 개인적으로 무척 궁금한 영화이기도 해서 말이죠. 지금 이야기 되는 배우는 알렉 볼드윈과 레이첼 와이즈 입니다. 두 배우 모두 연기력면에서 날아다니는 사람들인데다, 나름 큰 영화에 대한 이해도 있는 사람들이라 매우 기대가 되기도 하네요.

엠마 왓슨이 블랙 위도우 솔로 영화에 나오더군요.

 개인적으로 블랙 위도우 솔로 영화에 관해서는 좀 묘한 기대를 가지고 있습니다. 시대극이자 첩보물이 될 거라는 기대가 상당해서 말이죠. 물론 그렇다고 해서 블랙 위도우가 순식간에 조지 스마일리 같은 사람이 될 거라는 기대는 안 하고 있습니다. (사실 그렇게 되기를 희망하고 있긴 하지만, 오히려 90년대 007에 가까운 느낌이 될 거라는...

책을 더 구매 했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어쩌다 보니 정말 계속해서 사들이네요. 우선 "인빈서블 아이언맨" 2권 입니다. 이 시리즈를 어쨌건 끝내야겠다 싶어서 말이죠. 결국 파인더의 표적도 샀습니다. 5권까지 있다고는 하는데, 굳이 거기까지 가고 싶지는 않네요. 뭐, 그렇습니다. 줄줄이 사들이게 되네요.

"엑스맨 : 다크피닉스" 포스터들입니다.

 이 영화는 솔직히 기대를 거의 안 하고 있습니다. 특히나 분장이 왜 이러나 싶은 경우가 너무 많아서 말이죠. 그나마 원더콘 포스터는 나은데, 국내 포스터는......완벽한 피날레라고 써있는데, 정말 완벽하겠죠. 쫑을 내버릴 것 같으니까요.

어벤져스 : 엔드게임 - 한 시리즈의 종언

 이 영화가 드디어 개봉 일정을 잡았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안 궁금하면서도, 정말 관성이 아닌 재미있어서 보게 되는 시리즈라고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사실 아무래도 시리즈가 오래 되면 관성으로 보는 경향도 생기게 됩니다만, 놀랍게도 아직까지 마블 영화는 관성으로 본다는 말은 할 수 없는 상황이기는 합니다. 물론 이 영화 시리즈도 곧 그렇게 ...

책을 더 샀습니다.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는 조금 다른 책들이네요. 우선 "다크 어벤져스 Vol.2 : 몰러큘 맨" 입니다. 이 시리즈도 어째어째 계속 사게 되네요. 그리고 "파인더의 함정" 입니다. BL인데, 솔직히 1권은 아직 안 샀네요;;; 그렇습니다. 줄줄이 사는 겁니다.

"어벤져스 : 엔드게임" 잡지 커버 입니다.

 뭐, 그렇습니다. 이런 거도 나올 때가 되긴 했죠. 가장 핵심 멤버는 다 나와 있긴 하네요.

"어벤져스 : 엔드게임" 프로모션 이미지들입니다.

 이 영화도 이제 개봉일이 확정 된 만큼, 매우 기다려지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일단 이번에 정말 라쿤이 제대로 나오나 보네요.

"블랙 위도우" 솔로 무비 촬영이 시작되었나 봅니다.

 현재 마블의 구도는 좀 미묘한 상황입니다. 일단 어벤져스 마지막편을 기점으로 대형 타이틀롤을 맡아 온 배우들 거의 대부분이 재계약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야 하는 상황이 되었죠. 몇몇 배우들은 여기에서 마무리 이야기를 논하고 있고, 몇몇 배우들은 한 번 더 가보자는 이야기를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다만 블랙 위도우에 대한 작품은 시점이 어벤져스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