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블루레이영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서프러제트" 블루레이가 나왔습니다.

 이 영화에 관해서는 약간 아쉬운 점이 있습니다. 다른 것보다도 이 영화에 관해서 극장에서 제대로 못 봤다는 문제로 인하여 아무래도 아쉽게 다가오는 부분들도 있어서 말입니다. 개인적으로 한주에 소화할 수 있는 영화 분량은 한계가 있고, 이것도 제가 상황이 좋지 않을 경우에는 줄어드는 상황이 벌어지게 됩니다. 이 영화 역시 같은 문제가 발생하고 ...

"센트럴 인텔리전스" 블루레이가 나왔습니다.

 간간히 개봉이 안 되고 2차 판권 시장으로 바로 가버리는 영화중에 아쉬운 영화들이 한 편씩 끼어 있게 마련입니다. 이 영화가 가장 대표적인 케이스라고 말 할 수 있죠. 솔직히 개인적으로 기대를 꽤 하고 있던 작품이기 때문에 직행으로 바로 가버린다는 사실이 좀 아쉽게 다가오는 작품이기도 합니다. 물론 제가 캐빈 하트 스타일의 코미디를 항상 잘 ...

"헝거게임" 시리즈 박스셋이 나왔습니다.

 개인적으로 헝거게임 시리즈는 미묘하기는 합니다. 1편과 3편은 별로였는데, 2편하고 4편은 그럭저럭이었으니 말이죠. 특히나 2편의 경우에는 다시 한 번 볼 수 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꽤 많이 드는 작품이기도 했습니다. 해당 문제로 인해서 구매 고민이 많은 작품이기도 합니다. 다만 작품 특성상 2편을 구매하게 되면 그 다음 작품들을 반드시 사야 ...

"검사외전" 블루레이가 나왔습니다.

 이 영화는 상황이 약간 웃기게 돌아가는 작품중 하나입니다. 일단 DVD는 벌써 출시 된 상황이었고, 영화에 대한 평가는 그럭저럭이었기 때문에 오히려 블루레이는 나오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 분들이 꽤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는 작품이었죠. 이 문제가 그닥 아쉽지 않았던 작품이기 때문에 포스팅은 그냥 넘어갈까 했습니다만, 아무래도 포스팅 개수가 딸리...

"쏘우" 블루레이가 나왔습니다.

 솔직히 이 영화에 관해서는 좀 걱정이 되고 있습니다. 다른 것 보다도 이 영화가 워낙에 피곤하게 느껴지는 면이 있어서 말입니다. 공포영화에 관해서 나름대로 걱정하는 면모도 있기 때문에 이 영화를 별로 좋아하지 않고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게다가 그 긴 시리즈에 관해 아무래도 좀 지치는 느낌이 있기도 해서 말입니다. 매력이 없는건 아닌데, 그 뒤에 나온...

"바그다드 카페" 블루레이가 나왔습니다.

 솔직히 저는 이 영화를 제대로 본 적이 한 번도 없습니다. 아무래도 해당 영화에 관해서 명성이나 음악은 익히 들은 바 있기는 하지만, 이상하게 손이 잘 안 가서 말이죠. 극장에서 다시 해주면서 기회가 몇 번 더 있었는데 역시나 가지 않았기도 하고 말입니다. 엄청나게 유명한 명작의 경우에는 해당 문제가 간간히 발생하는데, 그럴 수 밖에 없는 것...

"대호" 블루레이가 나왔습니다.

 이 물건도 결국 나오는 시기가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가장 아쉬운 영화중 하나였기 때문에 이 소식이 그렇게 반가운 것만은 아닙니다. 아무래도 억지로 나왔다는 느낌이 매우 강하게 들어서 말이죠. 솔직히 도저히 매력이 있다고 말 하기 힘든 작품이라고밖에 결론을 내릴 수 밖에 없었기도 하고 말입니다. 하지만 제 블로그는 매일 올라가고 있고, 그때마다 글이...

"히치콕" 블루레이를 샀습니다.

 졸지에 이 타이틀을 구하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벼르고 있던 타이틀이죠. 일단 케이스는 그냥 평범한 편입니다. 하지만 배우진이 정말 빵빵하죠. 안소니 홉킨스에, 헬렌 미렌, 스칼렛 요한슨까지 말입니다. 제시카 비엘도 한 자리 차지했죠. 의외로 서플먼트가 빵빵한 편입니다. 심지어는 음성해설에 한글 자막도 제대로 실려있죠.&n...

"하늘을 걷는 남자" 블루레이를 샀습니다.

 하늘을 걷는 남자 블루레이를 이제야 샀습니다. 좀 우울한게, 원래는 일반 케이스를 사려고 했습니다만 3D 겸용 타이틀은 아직까지도 스틸북으로만 판매하고 있더군요. 워낙에 인기가 없어놔서 그런지, 아직까지도 스틸북을 팔고 있더라구요. 케이스는 기본적으로 세계 무역 센터 앞부분 입니다. 밑에는 쿼터슬립 종이 입니다. 설명은 적당히 나오는 편입니다. 서플먼...

"라스트 위치 헌터" 블루레이가 나왔습니다.

 솔직히 이 타이틀, 별로 사고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영화가 영 별로라는 결론을 내릴 수 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말입니다. 극장에서 보면서 정말 피곤하게 느낀 영화중 하나죠. 하지만 이래저래 뭔가를 노리는 느낌이 있는 상황이라고 할 수 있는 상황이다 보니 이 영화 프로젝트를 억지로 더 끌고 갈 거라는 기묘한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아무튼간에, 이 영화가...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