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소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책을 더 샀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이번에도 산 거죠. 우선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중 하나인 복수의 여신 입니다. 두 번째 책도 프랑크푸르트행 승객 이라는 애거서 크리스티 시리즈죠. 이 시리즈도 이제는 정말 착실하게 때우려구요. 거의 다 모아 가거든요.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 산 이야기 입니다. 이렇게 돈 쓰면 안 되는 상황인데 말이죠;;; 우선 "죽은 자의 몸값" 입니다. 캐드펠 시리즈중 한 권이고, 이번에 정말 싸게 사왔죠. "사형 집행인의 딸 : 밤베르크의 늑대인간" 역시 구매 했습니다. 사실 4권과 동시 출간 되었었는데, 그걸 모르고 지금까지 비비고 있다가 이제야 구매 하게 되...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더 샀습니다. 우선 "주머니 속의 호밀" 입니다. 애거서 크리스티 시리즈도 이제 슬슬 끝이 보이네요. 낮 이라는 작품입니다. 한번도 제대로 끝까지 다 못 읽은 작품이라 이번에 샀죠. 뭐, 그렇습니다. 빈칸 채우기와 다른 책들이 같이 겹쳐 들어가고 있죠.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도 구매한 책들입니다. 우선 테드 창의 "당신 인생의 이야기" 입니다. 이제야 읽게 되었죠. 조지 W. 부시의 자서전인 "결정의 순간" 입니다. 정말 뭔 생각 하고 살았나 궁금한 사람중 하나라서 말이죠. 뭐, 그렇습니다. 사실 이 기회에 트럼프의 "불구가 된 미국" 역시 살까 고민 했습니다만, 제가 그...

책을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산 이야기 입니다. 꽤 많이 사들이기도 했죠. 돈은 많이 안 들였지만 말입니다. 우선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 입니다. 올재 판매 할 때 바로 샀죠. 잭 리처 : 악의 사슬도 샀습니다. 잭 리처 : 원티드 맨 역시 구매 했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꽤 많이 사들인거죠.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도 구매한 책들입니다. 정말 많이도 사들였죠. 잭 리처 시리즈중 하나인 메이크 미 입니다. 딕 프렌시스의 "언더 오더스" 입니다. 딕 프랜시스는 의외로 경마 관련 스릴러를 많이 썼더군요. 뭐, 그렇습니다. 나름 마음에 드는 책들이죠.

책을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더 샀습니다. 안 사고 넘어갈 수가 없더군요. 타샤의 집은 정말 아무 생각 없이 샀습니다. 엔드 오브 왓치도 구매 했습니다. 미스터 메르세데스 시리즈인데, 스티븐 킹 본연의 이야기로 변했더군요. 리뷰를 하긴 해야 할 듯 합니다. 어쨌거나, 이번에도 책을 꽤 사들였네요.

책을 더 입수 했습니다. (디스 이즈 오키나와 포함)

 이번에도 책 명단입니다. 좀 많이 넣었죠. 우선 디스 이즈 오키나와 입니다. 여행책을 결국 한 권 또 들어놓은 것이죠. 존 그리샴의 또 다른 작품인 톱니바퀴 입니다. 과거에는 그다지 매력적으로 보이지 않았는데, 지금은 오히려 굉장히 매력적으로 다가오더군요. 뭐, 그렇습니다. 계속해서 사들이고 있는 것이죠.

책을 샀습니다.

 이번에는 정말 아무 생각 없이 구매한 책들입니다. 우선 "유령의 해부" 입니다. 이 책은 그냥 궁금해서 샀죠. "플라이 투 더 문"의 경우에는 작가가 아폴로 11호의 마이클 콜린스이다 보니 안 살 수가 없더군요. 뭐, 그렇습니다. 이렇게 또 다른 책들로 넘어가 보는 것이죠.

책을 샀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결국에는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는 신작들 위주죠. "다섯 번째 증인" 이라는 책 입니다. 마이클 코넬리 신작이라 그냥 넘어갈 수는 없겠더군요. 드디어 출간된 다크타워 5편입니다. 이번에 타로카드도 왔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새로운 시리즈 물품들도 계속 나와서 말이죠.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