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소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책을 더 입수 했습니다. (디스 이즈 오키나와 포함)

 이번에도 책 명단입니다. 좀 많이 넣었죠. 우선 디스 이즈 오키나와 입니다. 여행책을 결국 한 권 또 들어놓은 것이죠. 존 그리샴의 또 다른 작품인 톱니바퀴 입니다. 과거에는 그다지 매력적으로 보이지 않았는데, 지금은 오히려 굉장히 매력적으로 다가오더군요. 뭐, 그렇습니다. 계속해서 사들이고 있는 것이죠.

책을 샀습니다.

 이번에는 정말 아무 생각 없이 구매한 책들입니다. 우선 "유령의 해부" 입니다. 이 책은 그냥 궁금해서 샀죠. "플라이 투 더 문"의 경우에는 작가가 아폴로 11호의 마이클 콜린스이다 보니 안 살 수가 없더군요. 뭐, 그렇습니다. 이렇게 또 다른 책들로 넘어가 보는 것이죠.

책을 샀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결국에는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는 신작들 위주죠. "다섯 번째 증인" 이라는 책 입니다. 마이클 코넬리 신작이라 그냥 넘어갈 수는 없겠더군요. 드디어 출간된 다크타워 5편입니다. 이번에 타로카드도 왔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새로운 시리즈 물품들도 계속 나와서 말이죠.

책을 더 구매 했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결국 줄줄이 더 구매 한 것이죠. 우선 "엑스파일 : 아무도 믿지 마라 파트 B" 입니다. 어쩌다 보니 A보다 먼저 사게 되었죠. 황금 살인자 입니다. 이 시리즈도 국내 출간된건 다 샀네요. 뭑 그렇습니다. 싹쓸이 한 것이죠.

책을 또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좀 구매 했습니다. 우선 미스테리아 입니다. 이 시리즈도 계속 샀죠. 베르나르 베르베르 신작인 "잠" 입니다. 이번에 산 것이죠. 뭐, 그렇습니다. 계속해서 구매 하고 있는 것이죠.

책을 샀습니다.

 이번에도 구매한 책들입니다. 또 다시 중고책 이고 말입니다. 우선 "매들린 올브라이트" 에 대한 책입니다. 두권짜리인데, 어쩌다 보니 2권부터 샀습니다. 불량엄마 굴욕사건 역시 2권입니다. 1권은 조만간 사야죠. 뭐, 그렇습니다. 어째 전부 속편이네요.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샀습니다. 어째 참을 수가 없더군요. 우선 시어도어 분 2 입니다. 이 시리즈도 일단 출간 된 데 까지는 다 샀네요. 이 책은 엄밀하게 산 것은 아니기는 합니다. 도서관 루트를 통해 얻은 책이죠. 뭐, 그렇습니다. 계속해서 사들이고 있는 것이죠.

책을 또 샀습니다.

 참새가 방앗간을 지나치지 못한다고, 책을 또 샀습니다.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중 하나인 목적지 불명입니다. 이 책이 절판으로 나오더군요. 엔젤 하울링 7권입니다. 역시 어쩌다 보니 구했죠. 뭐, 그렇습니다. 천천히 때워보려구요.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더 샀습니다. 그것도 한 작가 것만 말이죠. 존 그리샴의 어필 입니다. 이 책은 고민이 좀 있기는 했습니다만, 가격이 너무 싸서 샀습니다. 존 그리샴 베스트 컬렉션중 하나인 유언장 입니다. 이 책은 정말 한 번 읽어보고 싶어서 말이죠. 그렇습니다. 존 그리샴도 모으고 있는거죠.

책을 질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더 질렀습니다. 우선 사기꾼 입니다. 존 그리샴 작품이죠. 불법의 제왕도 이번에 들이게 되었습니다. 그렇습니다. 존 그리샴도 슬슬 모아가는 상황이 되어버렸네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