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수애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감기 - 불편한 블록버스터?

 이번주에 이 영화 역시 개봉한다는 사실을 잊고 있었습니다. 영화가 적기를 바라는 마음이 굉장히 컸기 때문에 그냥 지나갔다 싶기는 하네요. 솔직히 그동안 힘들기는 했습니다. 영화제 기간 내내 영화를 보고 있고, 동시에 신작 개봉까지 겹친데다, 시사회도 다녀와야 했으니 말입니다. 아무튼간에, 전주에는 그래도 한 편이었으니 어느 정도는 그래도 괜찮...

"감기" 캐릭터 포스터들입니다.

 드디어 이 영화도 나옵니다. 웬지 신파가 될 거 같아서 걱정이 무지하게 되지만 말이죠.  제잘 저런 문구는.......멋있지도 않고 정말 과잉의 끝을 보여준다고 생각해서 말이죠;;;

김성수 감독의 신작, "감기" 포스터들입니다.

 개인적으로 이 영화는 나름대로 마음에 들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이 영화가 나름대로의 맛이 있을 것 같기는 한데, 웬지 재난 영화는 그게 그거 같더군요. 포스터는 느낌이 나름 괜찮더군요.

국내에도 재난 영화가 나옵니다. "감기" 예고편입니다.

 개인적으로 재난 영화는 그다지 나쁘게 판단하는 편은 아닙니다. 오히려 좋아하죠. 다만 문제가 되는 것은 워낙에 이런 스타일의 영화가 많이 나와서 말이죠. 게다가 바이러스 감염에 관한 영화는 웃기는 쪽도, 그리고 심각한 쪽도 다 나온 상황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컨테이전 역시 비슷한 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

김성수 감독의 신작, "감기" 스틸샷입니다.

 개인적으로 이 영화는 기대라기 보다는 그냥 궁금한 측면이 더 크기는 합니다. 우선적으로 같은 소재로 나온 영화들이 최근에 줄줄이 있었던데다, 드라마도 비슷한 소재로 하나 있어서 말이죠. 김성수 감독이 비트와 무사 정도로 뽑아주기만 한다면, 전 이 영화 보러 갈겁니다.

수애, 이번에는 스릴러?

 솔직히, 전 수애씨의 영화를 그다지 본 기억이 없습니다. 일단 가장 가까운 작품인 님은 먼곳에도 안 봤고, TV에 출연할때도 그 드라마를 제대로 본 기억이 없습니다. 게다가 이 작품 이전에도 정말 많은 작품을 찍었는데도 불구하고 극장에서는 본 적이 없습니다. 하다 못해 DVD로 빌려본 기억도 없죠. 아무래도 취향이 아닌 영화들에 출연하셔서 그...

사극 멜로라........"불꽃처럼 나비처럼" 포스터 + 예고편입니다.

 개인적으로 한극 사극에서 제가 마지막으로 제대로 본 작품은 용의 눈물이 마지막이었습니다. 각화가 정말 에너지가 넘치는 무서운 드라마였죠. 그 이후로 왕과 비였나요? 솔직히 지겨웠고, 그 유명한 대장금도 그다지 재미있게 본 기억이 없습니다. (솔직히 대장금은 정통 사극이라기 보다는 일종의 팩션이었지만 말입니다.) 아무튼간에, 언젠가 결...

이준익 감독의 신작 "님은 먼곳에" 포스터....

 고백 한가지. 전 이준익 감독의 영화를 한편도 본 적이 없습니다. 초반의 괴작이었던 키드캅이나, 그나마 오래된 황산벌도 그렇고 라디오 스타도 안 본데다가 1000만명이 넘게 본 왕의 남자의 티켓도 없습니다. 한 마디로 한 번도 안 보고 볼 계획도 안 잡고 있었다는 이야기죠;;; 어쨌든 나름대로 유명감독인지라 일단은 포스터를 띄웁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