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스릴러소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책을 샀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이 책도 안 살 수 없어서 샀죠. 우선 잭 리처 시리즈인 나이트 스쿨 입니다. 잭 리처 시리즈는 이제 정말 나오는 것만 처리하면 되는 선까지 왔습니다. 처음으로 국화와 칼을 샀습니다. 일단 그냥 한 번 읽어보고 싶어서요. 뭐, 그렇습니다. 신간과 초 구간의 조화네요.

책을 더 입수 했습니다.

 이번에는 그래도 정체를 아는 책과 그렇지 않은 책이 섞여 있습니다. 우선 조선시대 천문의기 입니다. 이 책은 정말 궁금하긴 하더라구요. 마이클 크라이튼의 "에어프레임" 입니다. 안 살 수도 없고 해서 그냥 질렀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나름 슬슬 진행하고 있죠.

책을 또 샀습니다.

 이번에도 벼르다 구매한 책들입니다.  우선 마피아 4권입니다. 이 시리즈도 거의 끝나가네요. 미스테리아도 17권이네요. 어째 계속해서 따라가는 데에 더 급급한 상황이네요.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더 샀습니다. 개인적으로 무척 사고 싶었던 책이 슬슬 모이고 있어서 말이죠. 우선 마피아 3권입니다. 겨우겨우 모으고 있네요. 드롭 : 위기의 남자 입니다. 해리 보슈 시리즈가 또 나와서 말이죠. 빈칸 채우기를 겸하고는 있지만, 동시에 정말 많이 구매 하고 있기도 하네요.

책을 샀습니다.

 이번에도 구매한 책들입니다. 최근에 빈간 채우기를 기반으로 해서더 많이 움직이고 있죠. 우선 "잿빛 음모" 입니다. 존 그리샴의 책이죠. 사실 나머지 한 권도 존 그리샴의 책 입니다. 뭐, 그렇습니다. 결국 존 그리샴도 거의 다 모으게 되었네요. 몇몇 책은 취향에 안 맞아서 정리를 했지만, 그래도 이 작가를 다시 보...

책을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산 이야기 입니다. 꽤 많이 사들이기도 했죠. 돈은 많이 안 들였지만 말입니다. 우선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 입니다. 올재 판매 할 때 바로 샀죠. 잭 리처 : 악의 사슬도 샀습니다. 잭 리처 : 원티드 맨 역시 구매 했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꽤 많이 사들인거죠.

책을 또 샀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계속해서 사들이고 있죠. 우선 무너진 세상에서 입니다. 이 시리즈는 다 모았네요. 스티븐 킹의 또 다른 작품인 "별도 없는 한3밤에" 입니다. 결국 이것도 산거죠. 뭐, 그렇습니다. 계속해서 구매하고 있네요.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도 구매한 책들입니다. 정말 많이도 사들였죠. 잭 리처 시리즈중 하나인 메이크 미 입니다. 딕 프렌시스의 "언더 오더스" 입니다. 딕 프랜시스는 의외로 경마 관련 스릴러를 많이 썼더군요. 뭐, 그렇습니다. 나름 마음에 드는 책들이죠.

책을 또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좀 구매 했습니다. 그렇게 놀라운 일이 아니기는 하죠. 우선 "지하에 부는 서늘한 바람" 이라는 책 입니다. 돈 윈슬로의 개의 힘 부터 읽은 상황이라 이 책이 좀 무겁지 않을까 했는데, 오히려 의외로 가볍게 쓴 책이더군요. 이지 머니 입니다. 사실 안 사려고 했는데, 북유럽이라는 점에서 넘어가 버리고 말았죠.&...

책을 또 샀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안 살 수가 없는 책들이 좀 있어서 말이죠. 토르 : 천둥의 시대 책 입니다. 어쩌다 보니 이제야 사게 되었죠. 불면증 하권입니다. 상편과 하편이 따로 있다는걸 모르고 상권만 샀다가 이야기가 뚝 끊겨서 고민했었네요. 뭐, 그렇습니다. 계속 사들이는 것이죠.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