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스티븐킹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사들였습니다. "부적" 2권 입니다. 은근 두꺼운 데다가, 속편도 있더군요. 사실 합본으로 샀습니다. "역사의 역사" 입니다. 왜 이렇게 제목이 익숙한가 했더니, 유시민의 책으로 메인을 차지한 적이 있는 책이더라구요;;; 뭐, 그렇습니다. 이번에도 강렬하네요.

책을 또 샀습니다.

 "부적" 1권 입니다. 스티븐 킹에 피터 스트라우브 라는 점에서 매우 독특하더군요. 이번에도 묘한 책들이네요. 이번에도 사들인 책 입니다. 끝도 없네요. "사이코패스 뇌과학자" 입니다. 이번에는 정말 강렬한 제목의 책이네요.

책을 구매 했습니다.

 정말 끝도 없이 사들이고 있습니다. "데어데블 얼티밋 컬렉션 Book 3" 입니다. 무시무시하게 두껍더군요. "악몽과 몽상" 2권 입니다. 정말 오랜만에 샀네요. 뭐, 그렇습니다. 정말 미친듯이 달리고 있습니다.

책을 더 샀습니다.

 이렇게 계속 사면 다시 책꽃이를 정리 해야 하는 상황에 처할 듯 합니다;;; 우선 "인스티튜트" 1권 입니다. 결국 이 시리즈도 완성 해버렸죠. "위대한 도시에는 아름다운 다리가 있다" 라는 책입니다. 좀 당황스러운 책이기는 하네요. 뭐, 그렇습니다. 이번에는 그래도 전부 새 책이네요.

책을 구매 했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결국 또 늘어나네요. 우선 "시크릿 워즈" 입니다. 작품 구조상 마지막 이야기더군요. 이 앞 시리즈를 거의 다 가지고 있어서 그나마 나쁘진 않더군요. "악몽을 파는 가게" 1권 입니다. 이 시리즈도 결국 완성 해버렸습니다. 이번에도 참으로 묘한 배치네요.

책을 샀습니다.

 책이 계속 도착하고 있습니다. 정말 만만하지 않더라구요. 우선 "더 드롭" 입니다. 솔직히 데니스 루헤인 작품은 좀 미묘하긴 한데, 원작 영화도 나쁘지 않아서 말이죠. "인스티튜트" 2권 입니다. 스티븐 킹 신작이 또 나왔더만요. 뭐, 그렇습니다. 정말 계속해서 사게 되네요.

책을 구매 했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정말 끝도 없죠. 우선 "미드나이트 시즌" 입니다. 이번에도 스티븐 킹이죠. 이 책은 웃기는게, 중편 두 개인데, 다른 중편을 읽으려면 책을 뒤집어야 합니다. 그리고 "데스퍼레이션" 1권 입니다. 이 책도 결국 샀죠. 뭐, 그렇습니다. 이번에는 스티븐 킹 퍼레이드 입니다.

책을 또 샀습니다.

 이번에도 산 책들입니다. 한 산을 이루고 있죠. 우선 "데스퍼레이션" 2권 입니다. 이 책은 어쩌다 보니 2권부터 샀네요. 그리고 "그가 알던 여자들" 입니다. 이 책은 그냥 싸서요. 뭐, 그렇습니다. 이번에는 주로 고전 책들이네요.

책을 또 샀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계속 사들이는 것이죠. 우선 "너무 친한 친구들" 입니다. 넬레 노이하우스의 작품들이 의외로 나쁘지 않아서 사 모으려고 하는데, 이건 두번째 책 입니다. "욕망을 파는 집" 1권 입니다. 이 결국 사들였죠. 뭐, 그렇습니다. 이번에는 주로 스릴러로 갔네요.

책을 샀습니다.

 이번에도 사들인 책 입니다. 제가 단편집과 헛갈려서 산 "욕망을 파는 집" 2권입니다. 1권이 따로 있어서 그것도 사긴 사야 합니다;;; 그리고 오랜만에 나온 제프리 디버의 책, "스틸 키스" 입니다. 제프리 디버니까요. 새 책들은 오랜만이네요. 띠지는 좀 이상하지만요.
1 2 3 4 5 6 7 8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