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안혁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책을 계속 구매 했습니다.

 드디어 또 한 권의 책을 처리 했네요. 우선 스타워즈 에피소드1 딕셔너리 입니다. 이 책도 결국 구매 했네요. 그리고 마피아 5권 입니다. 이 시리즈가 드디어 끝났네요. 모아보니 이미지 좋네요. 다만 거꾸로 되어 있는 식이긴 하지만 말이죠. 뭐, 그렇습니다. 결국 하나가 마무리 되었네요.

책을 또 샀습니다.

 이번에도 벼르다 구매한 책들입니다.  우선 마피아 4권입니다. 이 시리즈도 거의 끝나가네요. 미스테리아도 17권이네요. 어째 계속해서 따라가는 데에 더 급급한 상황이네요.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더 샀습니다. 개인적으로 무척 사고 싶었던 책이 슬슬 모이고 있어서 말이죠. 우선 마피아 3권입니다. 겨우겨우 모으고 있네요. 드롭 : 위기의 남자 입니다. 해리 보슈 시리즈가 또 나와서 말이죠. 빈칸 채우기를 겸하고는 있지만, 동시에 정말 많이 구매 하고 있기도 하네요.

책을 샀습니다.

 이번에도 책을 더 샀습니다. 이번에는 좀 묘하게 나가고 있긴 합니다. 우선 마피아 2권입니다. 이 책 시리즈가 꼴랑 1년 지났는데, 구하기 힘들어 지더군요. 양초 한 자루에 담긴 화학 이야기 라는 작품입니다. 당시 이렇게 나왔던 책들을 더 사고 싶었는데, 그럴 수 없더군요. 뭐, 그렇습니다. 책을 계속 구매 하는 상...

책을 샀습니다.

 이번에는 책 산 이야기 입니다. 결국 안 사고는 넘어갈 수 없었던 게 몇 권 있어서 말이죠. 우선 "스타워즈 : 라스트 제다이" 오피셜 가이드 입니다. 이런 스타일의 로그 원 책을 사서 기대하고 있었는데, 솔직히 좀 실망입니다. 그냥 화보집에 가깝더군요. 그리고 "마피아" 라는 시리즈의 1권 입니다. 이 시리즈가 총 5권으로...

새로 지른 책들.......

 책 지름은 끝이 없습니다. 도닝 생기고, 신작이 안 땡기는 때는, 신작이 아니라, 미뤘다가 지금까지 못 산 책중에 아직 시중에 있는 책을 질러야 하는 것이죠. 책은 간간히 파손이 심각해서 재구매를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 책이 바로 그런 경우입니다. 전 구판으로 가지고 있었습니다만, 표지가 분리되고, 내장을 한 반쯤 토해 내는 바람에...
1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