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애니리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주먹왕 랄프 2 : 인터넷 속으로 - 재미가 없는건 아닌데 어딘가 허술한 영화

 이번주 영화는 이 영화로 일단 결정을 봤습니다. 1편도 극장에서 본 판이다 보니 도저히 물러설 수가 없더군요. 다만 국내 개봉에 있어서 좀 상황이 미묘하게 돌아간다는 사실은 이야기를 해야 할 듯 합니다. 사실 이 영화에 관해서 미묘하게 다가오는 상황이기는 한데, 국내에서는 그래도 금방 개봉 할 거라는 생각을 하게 되기는 했었는데, 정작 국내에...

그린치 - 너무 착해지면 재미 없는데

 이 작품 이야긴느 사실 굉장히 복잡할 수 밖에 없습니다. 사실 이 작품이 거꾸러지는 꼴을 보겠다고 마음을 먹은 상황일 정도로 저는 이 작품에 애착이 전혀 없는 상황입니다. 그만큼 이 작품이 아무래도 미묘하게 다가오는 지점들도 좀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지점들이 영 미묘하게 가오는 상황이기도 하기 때문에, 아무래도 ...

스파이더맨 : 뉴 유니버스 - 그동안 못 해냈던 것들을 해낸 영화

 이 작품은 결국 리스트에 올리게 되엇습니다. 개인적으로 무척 궁금한 작품이기도 하고, 이래저래 미묘하게 다가오는 지점들도 좀 있기는 했습니다. 나름대로 묘한 시도가 같이 있기도 했고 말입니다. 사실 그렇기 때문에 더 보고 싶었던 마음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었습니다. 이 영화가 어디로 갈 것인가에 관해서 정말 궁금했기에 기다리고 있었던 상황이기도...

인크레더블 2 - 이야기의 무게, 재미, 액션성을 모두 갖춘 작품

 이번주는 아직까지 이 영화 하나만 결정 해놓은 상황입니다. 사실 이 영화 외에는 그다지 땡기지 않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는 상황이기까지 합니다. 그만큼 픽사의 애니메이션은 믿을만한 지점이 많으니 말입니다. 다만 상황이 상황이다 보니 아무래도 더 추가 될 가능성은 열어 두고 있기는 합니다. 다만 웬만하면 일주일에 영화가 두 편 이상 안 가게...

개들의 섬 - 웨스엔더슨 + 일본에 대한 이해 + 놀리기

 이 영화에 관해서는 제가 더 이상의 뭐라고 할 말이 없는 상황입니다. 다른 것보다도 이 작품의 감독에 관해서 제가 정말 강하게 믿고 있는 상황이었으니 말입니다. 물론 몇몇 불안 요소들이 있기는 했습니다만, 그 이야기는 그냥 넘어가겠습니다. 이 문제에 관해서는 일단 본편에서 정말 무슨 일이 벌어지는가와 함께 다루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보기도 했...

얼리 맨 - 재미 하나 만큼은 확실한 작품

 결국 이번주도 제가 원하는 여화가 몇 편 걸리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 영화에 관해서 무척 기대하는 상황이기도 해서 도저히 피개할 수 없는 상황이 되었죠. 개인적으로 이 영화는 아무래도 미묘하게 다가오는 상황이기는 한데, 아무래도 해당 스튜디오에서 나오는 작품들을 정말 좋아하기는 합니다만, 정작 아주 좋다고 말 하기에는 간간히 미묘한 작품들도...

명탐정 코난 : 감벽의 관 - 아무것도 건질 수 없었던 망작

 이 영화가 할 거라고는 생각도 안 하고 있었습니다. 사실 국내에서는 하지 못 할 거라고 생각을 하고 있었던 것도 사실인데, 그만큼 엉망인 작품이기도 하기 때문이었습니다. 그 이야기는 나중에 하게 될 텐데, 이 작품 이후로 한동안 코난 극장판이 정말 재미 없었죠. 덕분에 극장판이 나오면 나오는구나 하는 상황이 되어버리기도 했고 말입니다. 이번에...

코코 - 픽사가 또 다른 변화를 꿈꾸다

 결국 이 작품도 보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무척 기대하고 있던 작품이기도 해서 물러날 수 없는 작품중 하나였죠. 다행히 그다지 많은 영화가 몰리는 상황은 벌어지지 않다 보니 맘 편하게 영화를 고르게 되었습니다. 다만 작품이 작품이다 보니 아무래도 상당한 관크가 벌어질 거라는 각오는 하고 간 상황이기도 합니다. 아무래도 아동용 작품에서 관크를...

메리와 마녀의 꽃 - 지브리이나, 지브리가 아니다.

 다시금 신작 라인입니다. 사실 이번주에는 그다지 많이 안 다루게 될 거라고 생각을 했었습니다. 심지어는 지난주에 보려고 했던 한 편이 한참 밀리는 상황까지 벌어져서 말이죠. 하지만 결국에는 영화들이 다시 자리를 잡았고, 피할 수 없는 영화들이 여전히 한 주에 두 편은 있는 상황이 반복되고 말았습니다. 이 작품의 경우에는 과연 지브리의 해체 이...

러빙 빈센트 - 시각과 감정을 모두 만족시키는 작품

 드디어 이 영화가 개봉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쉬어가기를 바랐던 주간에 영화가 걸리다 보니 좀 미묘하게 다가오고 있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이런 영화가 있다 보니 나브지 않다는 생각이 들기는 하더군요. 워낙에 강렬하게 나올 것이 뻔한 영화이다 보니 도저히 피홰갈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죠. 물론 이 영화 외에도 볼 영화가 있기는 합니다만, 이 영...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