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양가휘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흑사회 - 선함 속에 욕망을 감춘 사람들

 이 영화가 다시 극장에 걸립니다. 사실 보는 시점이 시점인지라, 제가 아무리 리뷰를 써도 극장에서 볼 수 있는 방법은 현재로서는 거의 없다고 보시는 것이 맞기는 합니다. 아무래도 제가 시간 나는 때에 작품을 봤기 때문인데, 이 문제에 관해서는 아무래도 아쉽다는 이야기를 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일단 이 영화 역시 그래도 일단 리뷰를 해...

정이건의 신작, "盜馬記" 예고편입니다.

 이 영화에 관해서는 솔직히 할 말이 많은 편은 아닙니다. 주변 사람들이 포스터를 본 바에 의하면 정이건과 진혜림은 거의 방부제 수준이라는 이야기를 하기는 하더군요. 솔직히 전 이 정도 정보 외에는 아무것도 모르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 영화에 관해서는 뭐라고 하기가 좀 어려운 면은 있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나름 기대작인게, 제가 아는 중국 배우들...

"盗馬記" 캐릭터 포스터들입니다.

 아무래도 중국도 범죄영화가 나오는 분위기 입니다. 개인저긍로 이런 영화 좋아하는데 말이죠. 약간 다른 이야기인데, 오늘도 제 pc는 알아서 창을 닫는 오류가 나는 바람에 포스팅 날릴뻔 했죠;;;

적인걸 : 측천무후의 비밀 - 탐정놀음은 아무나 하는게 아니다!

 이 영화, 솔직히 어제 보리라고 기대를 한 영화는 절대 아니었습니다. 개봉일 정도 지나서 보게 되리라고 생각을 하고 있었죠. 하지만 이런 저런 이유로 인해서 이 영화를 결국에는 이번주 이내에 보게 되었습니다. 뭐, 워낙에 보고 싶던 영화인지라 이러니 저러니 해도 땡큐 베리 감사이지만 말입니다. 그러고 보니, 이번 주간에 이 영화 없었으면 먹고...

8인 : 최후의 결사단 - 홍콩 영화의 부활 코드는 아무래도 리얼리즘인듯

 드디어 이번주가 왔습니다. 오랜만에 홍콩 영화와 애니가 오는 주간인데, 개인적으로 원한느 작품들인지라 기쁩니다. 아무래도 홍콩 영화는 몇몇 배우들과 감독의 목록으로 예매를 하게 되는 느낌이 강하고, 나머지들은 그냥 그렇다는 느낌이 들어서 아무래도 리뷰 하는 불냥이 국내보다도 더 떨어지는 상황이 벌어지게 마련입니다. 이렇게 봤을 때는 결국에는 ...
1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