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엑스맨데이즈오브퓨처패스트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책을 더 구매 했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계속 사들이고 있지비요.벼르고 벼른 "아메리칸 프로메테우스" 입니다. 이렇게 봐서는 모르는데, 정말 두께가 엄청납니다;;; "엑스맨 :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입니다. 원래는 엑스맨 코믹스에는 손 안 대려고 했는데, 이상하게 이건 궁금해서 말이죠. 뭐, 그렇습니다. 일단 매우 독특한 조합이긴 하네요.

"엑스맨 : 데이트 오브 퓨처 패스트 - 로그컷" 블루레이를 드디어 샀습니다.

 이번주에는 계속해서 여정을 떠나, 미룬 타이틀들을 해치우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참고로 일반판도 따로 있습니다. 그리고 이 타이틀은 3D가 없구요. 3D로는 로그컷이 없는 것 같더군요. 하지만 저는 음성해설에 더 무게를 두는 관계로 이쪽을 구매 했습니다. 디스크는 두 장 입니다. 음성해설 두 개, 서플먼트 모두 자막이 있습니다...

"엑스맨 :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블루레이가 나옵니다. 하지만......

 솔직히 저는 DVD 시절 이후로 엑스맨 시리즈를 한 번도 블루레이로 산 적이 없습니다. 다른 것보다도 울버린 시리즈는 다 영 별로였던 데다가, 퍼스트 클래스의 경우에는 항상 엔트리에서 밀리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어서 말입니다. 하지만 일단은 구매를 하려고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기는 합니다. 이 작품의 경우에는 사려고 기다리고 있었기는 한데.......

엑스맨 :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 하나로 모든 것을 묶는데 성공한 영화

 솔직히 이 영화는 고민이 굉장히 많았던 영화입니다. 이 영화를 굳이 봐야 하는가 하는 고민이 가장 먼저 자리를 잡았던 것이죠. 전 엑스맨 1편도 그저 그렇게 봤고, 2편은 좀 낫지만 3편과 그나마 평가가 좋은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 모두 그다지 별로 좋게 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는 취향의 문제이기는 합니다만, 최근의 엑스맨 관련 행보를...

"엑스맨 :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포스터들입니다.

 드디어 개봉이 되나 봅니다. 포스터들이 정말 많기는 하더군요. 다만 한가지......클로가 예전으로 돌아갔던데 말이죠. 분명 뼈로 바뀌었었는데, 대체 언제 이렇게 된걸까요.

"엑스맨 :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스틸컷입니다.

 브라이언 싱어의 영화입니다. 고로 기대하면서도 걱정이 되고 있습니다. (뭔 이야기인지 모르시겠다면 잭 더 자이언트 킬러를 보시면 됩니다.) 제발 이번에는 좀 잘 나와야 할텐데 말이죠.

"엑스맨 : 데이즈 오프 퓨처 패스트" 프리미어 이미지들입니다.

 뭐, 그렇습니다. 이 영화도 나올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이죠. 일단 전 기대하는 쪽이기는 합니다. 다만, 걱정이 되는 것은 어쩔 수 없네요.

엑스맨 신작, "X-Men: Days of Future Past" 예고편입니다.

 뭐, 그렇습니다. 이 영화도 슬슬 나올 때가 된거죠. 사실 굉장히 미묘한 작품이기는 합니다. 돌고 돌아 결국 제자리로 온 작품이니 말입니다. 1편과 2편은 단순하게 한 감독이 맡았다가 3편에서는 다른 감독에게 가고, 그리고 스핀오프가 하나 더 나오고 나서 프리퀄격 작품이 하나 더 나온 다음, 스핀오프의 속편이 나오는 상황까지 거쳤으니 말입니다...

결국 브라이언 싱어가 다시금 만드는 엑스맨 시리즈, "엑스맨 : 데이즈 오브 퓨쳐 패스트" 사진들입니다.

 개인적으로 엑스맨 시리즈는 그렇게 좋아하는 편이 아닙니다. 그냥 있으니까 보는 상황이랄까요. 시간은 잘 가지만, 구매를 일부러 할 만큼은 아니라서 말이죠. 그나저나, 울버린은 정말 대단한 느낌을 지녔습니다. 영화를 혼자 끌고 가는 느낌이랄까요.

브라이언 싱어가 다시 돌아온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티져 포스터들입니다.

 브라이언 싱어가 다시 엑스맨 시리즈의 메가폰을 잡는 것은 어찌 보면 필연이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솔직히 잘 할 수 있는 사람이 별로 없다는 생각도 들거든요. 매튜 본도 잘 하기는 했는데, 이 양반은 다른 작품들도 잘 하니 놓아줘야 한다는 느낌도 있고 말입니다. 확실히 느낌은 있는 편 입니다. 전 이런 포스터가 좋더군요.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