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영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논스톱" 블루레이를 샀습니다.

 결국 이 타이틀을 샀습니다. 정말 오래 걸렸네요. 의외로 아웃케이스가 있습니다. 스페셜 피쳐가 그렇게 많지는 않은 편입니다. 디스크 케이스 입니다. 참고로 아웃케이스 구멍을 통하여 보이는 장면이 바로 이 장면 입니다. 내용 설명이 디슼 케이스 뒷면에 있습니다. 디스크는 썰렁한 편입니다. 내...

더 보이 - 좋은 기반을 그냥 소비 해버린 영화

 별일 없이 이 영화가 5월에 제대로 개봉 한다고 하면 이번 시즌은 정말 희한하다는 생각이 들게 만들고 있습니다. 일단 4월 개봉하려고 했다가 밀린 공포영화가 하나 있고, 거대 괴수 영화 하나에, 애니메이션 실사화를 미국에서 하지 않나, 포켓몬이 실사 영화로 나오는 시즌까지 되었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이 영화의 경우에는 아이디어가 정말 괜찮기도...

"기생충" 스틸컷 입니다.

 드디어 이 영화도 슬슬 나올 채비를 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꽤 기대하는 작품이기도 하죠. 분위기 참 묘하네요.

알라딘 - 요즘 영화가 요구받는 미션을 모두 해결하면서도 재미있는 작품

 이 영화도 개봉 시즌이 되었습니다. 사실 가장 걱정 되는 작품중 하나이기도 한 것이, 아무래도 덤보가 지나간 자리가 처참했기 때문입니다. 최근에 디즈니의 실사 영화들이 좀 미묘한 경향을 드러내고 있는 가운데, 고전 애니메이션을 실사화 한 케이스의 경우에는 정말 이상한 면들을 드러내는 경우도 있었기 때문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아무래도 이 ...

"Morbius" 촬영장 사진입니다.

 솔직히 이 영화는 좀 걱정거리 입니다. 아무래도 소니가 자신들의 스파이더맨 영구 소유권을 통해서 일을 너무 벌인다는 느낌이 들어서 말이죠. 맷 스미스도 나오네요.

크리스토퍼 놀란 신작의 새 캐스팅 이야기가 나왔네요.

 현재 크리스토퍼 놀란 작품은 아직까지 밝혀진 내용이 별로 많지 않습니다. 일단 새로 한다고 이야기는 나왔는데, 장르가 액션 블록버스터라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밝혀진 것이 없는 상황이죠. 놀란이 그냥 넘어갈 거라는 생각은 안 하고 있기는 합니다만, 아무래도 놀란 특성상 제일 약한 것이 액션에 대한 에너지라서 말이죠. 특히나 군중이 나오는 장면의...

"엽문 4" 포스터와 예고편 입니다.

 이 영화가 나올 거라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처음 든 생각은 '이걸 또 하냐' 라는 생각이었습니다. 견자단이 무술을 못 하는 사람은 아니기는 합니다만, 3편의 상태가 영 별로라는 생각이 들었던 데다가, 엽문 관련 영화들이 줄줄이 나오는 바람에 오히려 매력이 없어진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3편에서 겨우 마무리를 지었...

도쿄에서 사온 것들 13.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블루레이 입니다.

 정말 많이 사긴 했네요. 이번에는 블랙 케이스 입니다. 이번에도 뒷면에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디스크 이미지도 반복 입니다. 항상 들어가 있는 책자 입니다. 포스터 이미지들이 들어가 있죠. 지브리도 꽤 많이 사서 이제 몇 장 안 남은 상황입니다.

돈키호테를 죽인 사나이 - 죽다 살아나온 기분

 솔직히 저는 이 영화의 감독의 작품에 관해서는 그다지 기대를 많이 걸지 않고 있는 편이기는 합니다. 제가 후반기부터 이 감독의 영화를 보기 시작했는데, 전부 취향에 안 맞는 상황이어서 말이죠. 심지어는 제로 지점의 비밀이었던가요? 그 영화 마저도 다시 보라고 하면 다시 볼 맘이 전혀 없는 지경입니다. 사실 그래서 이번 영화도 약간 고민이 있었...

"존 윅 3: 파라벨룸" 캐릭터 포스터들입니다.

 이 영화도 슬슬 나올 채비를 하고 있습니다. 국내는 6월에 나올 거라고 하더군요. 이번 영화는 정말 제대로 판을 크게 벌릴 거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예스블로그